광고

일본체험수기

매일 매일 눈물로 보냄니다 어찌할까요

  • LV 1 든든하게2
  • 비추천 0
  • 추천 0
  • 조회 7221
  • 2014.04.18 12:07
정말  내 립장에선  어떻게  뭘  해야 할지  모르겠씀니다.    우리  남편은  어느  지방도시의  큰  회사에서  인사과 긴무인데  회사가  요  몇년간은  경기가  아주  좋아서  중국에서  연수생  300명을  데려왔어요.  남편은  또 일본사람 공인들의  평비도  하고  그러니깐  일이  넘  바빠서  이  연수생 300명의 관리는    거의  다  아래에 들어온  외부 관리자  몇명한테  맡겠지요. 

 근데  젤 처음에  들어온  30명 애들하고  우리 부부는  각별한  감정이  있씀니다,  그땐  연수생을  처음으로  들여오는  거여서  인사과의  어르신들도  다  우리 남편의  관리방식이랑  그애들의  표현을  보고  또  더  데려오는 판단을  하는지라  우리부부하고    이  애들은  정말  친형제들처럼  지내왔어요.  그중의  한명이  글쎄  작년 10월초부터  백혈병 진단을  받고  그냥  여기의  암쎈터에  입원한  상태인데  ....  이번주 화요일부터  위급한  상황임니다.  수요일 밤중엔  우리남편이  병원에  불리워 갔는데    산소호흡기를  껴고  의식이  몽롱한  상태였담니다.  화요일 낮까지  저하고  큐큐로  제가 지금  시작하는  개체업에  대해  상론하고    다른  잡담도  하고  그랬어요. 

  백혈병 치료과정에  백혈구를  다  죽이고  무균실에  한달 입원시키고  항암약을  넣는  과정에서    의사하고  호사하고  그애의  직접 관리자가  그애하고  접촉했는데      화요일  밤부터  페염에  걸린것이  발견되여  열이  그냥  40도까지  된채로  내려오지  않았담니다.    어제부터는    그애한테  전신마취를  하고  산소호흡기를  목에  구멍내고  꽂고  약도  않쓰고  그냥  땐디로  살구는  상태임니다.  이 애는  처음 비자가  1년이고  뭐  시험쳐야  다음 2년간  연장이  되는데,  처음  1년이  채 되기전에  입원하고  출근못하는  정황에서  회사에서는  기본  로임을  매달마다  지금까지  그냥  내주고    회사고용기간이 끝나서  병치료비자를    받고  입원하는  상황에서    일체  치료비란    치료비는 다  회사에서  내고  가족들도  오늘부터    비자수속하는데  적어도  한주일 있어야  일본에  올수있씀니다.   

  근데  어제는  의사말이  지금부터  담주 화요일까지  페염이  줄어들지  않으면  그냥  지금  마취상태로  자는채로  생명이  끊긴담니다.    어제부터는  그애를  파견해온  중국의  회사하고  일본의  그미아이하고    우리나그내 회사간부들이  후사를  상담하고  혹시나  담주  화요일에  다시  깨여난다면  그후에는  중국에  보내자고  한담니다,  친누나  있고  부모가  있는데  부모 두분다    장기  심장병 환자이고  친누나가  림파염에  이전부터  걸렸다는데 . 이 세사람다  돈두  꺼리고  무슨  일이  있다면  다  여기  회사들에    책임을  추구하는  상태람니다.  비용은  몽땅  여기  회사에서  댈꺼니깐    일본에  한집식구  세사람  다  왔으면 좋겠다고  회사에서  몇번이나  말해도  이제사  겨우겨우    오늘부터  비자수속넣구    딱  누나  한사람만  온담니다.     

엊저녁에  남편이  잔교가  늦게  끊나구  집에  와서  한번도  본적이  없는  눈물을  흘립데다.  자기는  일이  넘  바빠서  어저는  한달이나  병원에  못가고    그냥  그애의  직접 관리인한테    병원문안을  맡겼는데    한번  가면  많아서  반시간만  밖에  환자하고  못만난담니다.    무균병실이니깐  좀  적게  가라고  전번주에  말한적도  있담니다.  그래서  나도  그렇게  그사람하고  말한적이  있다고  하니깐  놀라면서  자신이    주의줬는데도  말듣지  않고  그냥 맬마다  병문안 다니면서  한번  외출하면  다섯시간씩  여섯시간씩  돌아오지 않구    개인일도  보구  들어온담니다.    그  관리자하구  잡담하는 과정에서    들은건데    그  관리자하고  관계좋은  애가  된감기에  걸렸담니다.  우리  나그내  말로는    이  사람이  병원에  갈때  뭐    옷에  병균이  묻어서  간접적으로  옮았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  환자가  위독하게  된  큰  원인일지도  모른다고  함니다, 

애를  재우고  남편하고 ,  우리  어쩌냐,  장례옷이랑  준비하는거  어떠냐    하고  조심스레  물어보니,  남편이  불시로  화내면서  준비하지 말라고  소리침니다,  자기  자신은  주치의사의  기술을  의심하고  있고    이  애의  가족이  너무  등한하고    뭐나뭐나  다  여기쪽에서  해결해줄꺼  기대하고  그런 소극적인  태도도  괘씸하고  ,    책임추구  할  가능성이  아주  높으니깐  어떻할껀가고  회사하고  그미아이하고  그애를  보냈던  중국회사에서  같이  상논하기 시작한담니다.  저도  그냥  눈물만  남니다.

오늘  아침은  제가  국립항암쎈터 라는데  전화쳐서  어떻해야  하는가고.  정말  더  높은  치료 기술은  없을꺼 같은가고      상담하니깐,    주치 의사한테서  그애 의  모든  치료자료를  가지고  자신들한테  전화쳐서  동경의  병원에  와서  제가  대신  상담할  가능성은  있는데,  이렇게  예약한  환자가  가득하니깐,  요  며칠새는  절때  시간이  않된담니다,    사람이 당장  죽게  생겼는데,  그래  죽게되는  환자를  우선하고    어떻게라도  대책을  못해주겠냐고    제가  안타까워서    그냥  울면서  전화쳐도  항암쎈터에서는  랭정하게    지금의  시스템으로는  않된담니다. 

회사의  방침은  돈은  얼마든지  댈수있으니깐,  이 애를  살릴수가  있다면  물론  살리자는건데,  그냥  이  가족들이  너무  무관심하니깐,  자신들도  의사의  계획대로  따라가지  더 이상의  대책이랑  생각은  않하는  상황임니다.  이제  화요일후에  이  애가  살아나도  인차  누나하고  중국에  되돌려 보내고,    일본에서도  중국에 가서도    골추의식의  수술을  할수없는  신체로  되였으니  뭐  중국가서  시간을  기달리라  함니다. 

      시간이  정말  며칠밖에  없씀니다.  입원하기 전까진  우리 부부하고  개인적  거래도  많고  회사에서도  이  애가    일본인이면  정사원으로  될  사람이라면서  다른 애들보고  따라배우라고    공장에서    평판도  좋았씀니다.    제가  신체가  여기저기  불편해서  병원에    몇달동안  다녔는데  오히려  저를  위안하면서  병에    대해 생각지  말람니다.  너를  따라배워야  겠다고  하니깐,  자신은  정말  방법이  없는  상태니깐  좋게  생각하는외엔    방법이  없담니다.    전번달에  무균실에서  나와서  보통병실에  있을때  제가  문안갔었는데  원래  네사람  한칸인데  한사람이  없었지요. 그래서  저기  사람은  퇴원했는가  하니깐,  사망되였다고  함니다.  근데  절때로  나도  이후  저렇게  될까,,  이러는  말이  없고,  자기하고는  다른  암이라고  함니다. 

  어저는  골추의식할수 있는    도너도  찾아놓았는데  정말  안타깝고,  그애한테  페염을  옮겼을  가능성이  있는  그  관리자가  괘씸하기도  하고. 그보다도  이  의사하고  이  병원의  기술을  어저는  의심하고  한가닥의  희망도  있다면  다  해보고  싶은  마음임니다.  이전엔  땐스랑  보면  대단히  기술이  높은  의사랑  소개하는  반그미가    드문드문  있든데,    여기  백혈병에서  젤  수평높은  의사선생님은  어디에  있을까요?  여기저기  항암  병원에  전화쳐서  물어보아도  그저  다  똑같이    자기들의  립장에서는  말할수  없담니다.

  여러분들이  여기에  대해  이전에  텔레비에서  본거라도 ,  조금이라도  키워드도  있다면    제발  빠른시간내에    제한테  알려주세요.  시간이  정말  남지 않았어요....  제발  부탁임니다.    레벨이  높은  의사를  여기병원에  모셔와서  직접  구급실에서  이  애의  지금 상태를  보이고  싶씀니다.

추천 0 비추천 0

 微信扫一扫(위챗공유)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MP : 14,781
  • SP : 0
XP (89%)
Lv 6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현재 게시판에서 작성한 게시물 더보기
LV 1 090909
많이 속상하시겠지만

레벨이  높은  의사를  여기병원에  모셔와서  직접  구급실에서  이  애의  지금 상태를  보이고  싶씀니다.

이건 절대 불가능할것 같습니다.
일본 병원 형세 모릅니까?

제 친구가 종양이 생겨서 수술해야 하는데 수술날자를 빨리 잡은것도
반년후에야 되였습니다.

현실적으로 생각하시고 골수 환자 찿아 골수 이식 받는 쪽으로 노력해 보시는게 더 낫을 같습니다.
LV 1 든든하게2
골추의식 할수  있는  도너를  겨우  찾았씀니다.  근데  요새에  와서  의사말이  지금  신체정황으로  페염이  회복된다해도  그리고  백혈구를  원래  정상상태로  주사해서  살군다  해도  골추의식  수술을  찬성하지  않는담니다.    지금  젤  바쁜건  인체내에  백혈구가  하나도 없는  정황에서  면역력이  령인데,    페염에  걸린거  알면서도  페염약을  쓰지못한담니다.  약은  다  독성이  있다면서 ... 

차차로  백혈구를  체내에  다시  주사해서  넣으면서  면역력의  회복을  기다리는  과정이  한주일간이라고  함니다....  어제  그렇게  말했는데  담주  화요일까진  이  애의 운명의  판단을  기다릴수  밖에  없담니다.    의식이  없이  마취상태니깐  아무리  의지가  견강하자,  내가 살아가자,  노력하자  해도    않되는거  같씀니다.
LV 1 든든하게2
어제  그말을  듣고  속이  텅-- 비였씀니다,  인터넷에서  키워드  검색  아무리 해도  광고가  자뜩나오고    시간만  흘러갈뿐임니다.
LV 1 든든하게2
여기  회사는  거의  맬마다  땐스 광고에      나오는  유명한  회사임니다.  우리가  지금 사는  이  시내의  절반  세금 수입은  이  회사에서  감당함니다.   
    연수생의  일 거의 전부를  우리 나그내  혼자서  관리하는데  관건적인  일만  가까리쬬하고  인사과과장 한테  상담하는  상황임니다.  만약    어디에  유명한  의사가  있다면 ,  우리 나그내가  제출하면 ,  필경  웃사람들도  동의할꺼구  ,  회사의  이름으로  그  의사한테  요청보내고  또한  여기  항암병원에  의견제출하면  다  통과되는  추세임니다.  그저  이런  의사가  어디  있을까요?    우리  남편도  오늘  또  다른 일  다  놓고  오후에  그  병원에  가서  직접  말해보겠다면서    내보구  울지말라구    아직은  살아있잖냐고  함니다.
LV 1 zxyuan1113
http://www.kenko-shindan.net/hospital/hakketubyou/

この中で探してみてください。
白血病の名医が所属している病院リストです。
LV 1 든든하게2
좋은  정보  감사함니다.  이  홈페지 의    리스트는  처음  보았어요,  오늘 오전부터  생각할수  있는  대로  유명한  병원이란  유명한  병원에    되는대로  전화쳐서  정황을  말했씀니다.    금방은    동경대학의과학연구소  부속병원  이라는  곳에  전화쳐서  이런  사정을  말하니깐.  일본중의  최첨단기술이란  기술은  큰  병원이거나  암쎈터에서  공유정보니깐,  지금  항암쎈터의  의사방침도  아마  방법이  없을꺼라는거라구  함니다.  그리고  지금  병원의  주치의사를  통해서  다른  병원의  의사한테  도움을  청하는것이  의사들사이의  규정이고    도라불을  방지하는거람니다.
LV 1 dio
그회사 노동조건에 암발생하는 환경에 처해 있는게 아닌가?
중국에서 외국나갈때 다 신체검사를 하겠는데 큰병이 있다면 진찰이 먼저 나올거겠는데
데려오는 사람도 검사가 아마이 해서 얼렁뚱땅해서 눈감고 데려와서 오따가이 메이와끄짐.
글쎄 암이 발작해서 입원한건 참 애수한 일이지만 많은 방면에서 고려가 적고 체크가 엄하지 않기때문이라고 본다.
온지 1년도 않돼서 발작하는건 원래 중국에서도 엄중했다는 말이겠는데
LV 1 든든하게2
공인이  만명도  넘는  회사임니다,  창업한지는  어저는  백년도  되고,  로동환경이  나쁘다면  지금까지  무사히  발각되지  않고  그냥  회사가  돌아갔겠어요?  사람이  많고 많다면  이런 일도  있을수  있는검다.    들어보니  그애자신의  아버지가  심장병  어머니도  신체나쁘고  누나가  림파염이람니다.  암의  발생원인을  알수가  있다면,  이렇게까지  암환자가  많겠어요?  암치료도  이렇게  까지  바쁘겠어요? 

그애가  살아났씀니다.  그저께  살아나구  어제는  한담하면서,  혼미상태에  한주일 있을때  꿈에서  이채로  죽어도  누구도  모랐을꺼라고  생각한적이  있담니다.
LV 1 든든하게2
真是欲罢不能!!  即便报销所有费用,他家里人不愿来日本伺候和安慰患者。这个公司在他住院期间甚至给他发了正社员的底薪,已经是7个月了,他家里人还是要追究责任,不管病人的死活,想讨钱。公司人对他家里人的得寸进尺非常反感,也担心人去世后,这家人不讲理,闹官司,说这个月以后,不会继续管这个患者了,法律上也没有任何义务管病人了。这家人说什么都不愿来日本,患者的姐夫跟我网上聊天,在不知道我真正的目的的情况下,甚至想勾引我,拿到赔偿金后要和他姐姐打算离婚。我最近感冒、去不了医院,我丈夫工作非常忙,这星期没能去医院了,这个患者自己不能动,头脑清晰,给我们发邮件,要我们去医院拿他的脏衣服,很多次都是粘大便的。我丈夫昨天下午去医院拿回家,我现在在转洗衣机,心里很郁闷,没地方吐槽。我丈夫要我不要操心,说渐渐被他家里人闹的心烦了,不让我再去医院,说他家人只会以为这是我们的义务,不会感激,等哪天这个患者去世了,到时候他家人要追究责任,连我们个人都会被卷进去。下个月开始,这个患者该怎么办,家里人不来日本照顾的话,只能是他自己花钱雇保姆了。
LV 1 한방이야
중국대사관에 연락해서 방법을 대보세요
LV 1 든든하게2
대사관에.  상담하자구. 남편하고. 몇번이나. 상담했어요.  가족이.아직도. 살아있는. 사람을. 구할. 생각은. 않하고. 책임을. 추구하기 시작한대요. 
이런. 일을. 우리가. 나서서. 했다가.  이런.  쓸모없는. 일을. 했다고.  가족들이. 더. 난리치거나.    소송이. 생긴다면.  회사에서.  우리까지. 나무람할꺼. 같대요.  아무리. 어쩌구. 어찌해도.  그애하구. 한가족사람끼리. 친하지. 우리하구. 친하겠냐. 해요.
LV 1 yakuruto
일본은 한번 입원하면 특수 정황외에는 병원을 바꾸기 힘들걸 모르나요 ?
환자가 억지로 다른병원에 이동하고 싶어도 ,다른병원에서 받아주지 안슴다 .

지금 큰 병원은 암검사를 받을려고 기다리는 사람 엄청 많아요 .보통 ,한달정도 기다려야 해요 .
일본도 중국과 같이 ,병원에 아는 사람 잇으면 기다리지 안고 척 검사받구요 .-경험담 .

그러니 첨부터 병원을 선택할때 심중히 고려하고 찾아보고 가야 하는거얘요 .
아무병원에서나 검사해보고 심중하면 병원찾아볼라면 이미 늦은거얘요 .
LV 1 든든하게2
정말. 맞는. 말입니다.  지방도시여서.  의사수준도.  별로 임니다.  근처에. 있는. 개인병원은. 환자가.  가득한데.  감기치료밖에. 못하구. 

이애도.  여기서.  제일. 큰. 병원에. 입원했지만.  의사수준이. 않되는거. 같다고.  저는. 확실히. 의심이. 감니다.
LV 1 든든하게2
이. 회사의. 입장이란.  우리나그내하구.  그. 우의.  가까리쬬.  두사람이.  우에.  문제를. 반영하는데. 따라서.  결책들이. 내려오는데.  불책임한. 일은. 꼬물도 없씀니다.  만약. 회사가. 나쁘다면.  제가. 남편을. 팔아먹자고. 여기다.    글을 쓰면서.    욕을  먹을.  타산이겠어요?    악플을.  다는 사람들이.  정말.  답답함니다. 

    가족들이. 너무. 자꾸.  이. 애가.  죽은담에.  회사에서.  어떤. 돈을 주는가. 묻고있으니.  법률에. 따르면.  배상할. 돈은. 절때 없고.  사람이. 아직.  살아있는데.  살아있는. 애한테. 조금이라도.  한가족으로써.    더.  관심을. 주라는. 뜻으로.  말해도.  돈밖에. 관심없는. 사람들입니다.    연수생관련.  법률에. 따라하면.  이번달부터.  회사가. 상관없는. 사람이래요.  원래부터.  회사에서.  다.  법률절차에. 따라서.  처리하다가. 이. 애가. 입원한.  반년동안. 그냥그냥.  특수정황으로. 정사원월급을.  발급했어요.  돈이. 가득합니다

근데.  이번달부터. 주숙은. 우리집에서. 다. 해결하겠으니.    너네절로.  비행기표떼고. 오라니까. 싫답니다.    병원에. 누워만. 있는. 애가. 참으로. 불쌍합니다.
일본체험수기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알림 네티켓에 관해 14 SHIMTO 04.08 26263
알림 리용안내 19 SHIMTO 03.20 29724
10552 千里香--여러분의 광림을 환영합니다. 2 SHIMTO 11.30 269757
10551 연길향 신오오쿠보점 1F 리뉴얼오픈 안내입니다. 29 延吉香 01.19 198102
10550 ★★★ 신오쿠보 진달래 ★★★ 주방경험 20년된 우리조선족 이모를 모셨습니다… 12 金達莱 08.02 148538
10549 美味亭上野店 必見!!!  春節キャンペーン 生ビール&ハイボール 299円!!! 63 美味亭미미정 04.17 138480
10548 【亚洲人材研究所】名牌大学以及大学院升学辅导-现职名牌大学老师们辅导!! 11 アジア人材研究所 05.01 79452
10547 1월13,14,15,16일 공사떄문에 잠시휴업합니다..........17일부… 68 麻辣香 10.31 65455
10546 조선족음식점 夜来香 赤羽오픈(쉼터회원10%할인중) 8 夜来香 06.01 21233
10545 赤羽에 조선족음식점 鑫味城이 여러분을 환영합니다. (11:00 - 23:30… 3 鑫味城 11.16 20982
10544 데리바리 불렀을때 57 よろしゅうござんすか 06.02 17087
10543 ★★★ 핸드폰 고가매입 (스마트폰,일반폰,타브렛)ー전국각지 매입가능 ☆☆☆ 21 핸드폰전문 02.16 16825
10542 재일조선족<<무지개>>잡지 창간5주년기념 인사말씀 올림… 무지개잡지사 11.18 15640
10541 여자 꼬시는 방법 35 ドクロ 08.31 15401
10540 일본 AV산업과 모자이크처리에 대해 12 나고야펭긴 04.29 14511
10539 오사카인과 도쿄인의 차이 9 yamamoto 01.15 9657
10538 평범한 한 연변유학생의 외침 33 핵심사상 03.09 9229
10537 일본생활 접고 중국 들어가 살고있는 분들 일본에서 생활하는 분들 32 파리젠느 01.22 8640
10536 길에서 두 남녀는...(일본의 난파현상) 9 phone 12.24 8379
10535 섹스가 싫다니......ㅋㅋ 37 퉁즈먼썅친먼 01.14 8310
10534 바람난 안해? 214 영원 06.10 8189
10533 밀당1<여자가 여우되기>... 18 빼갈한잔 04.25 7900
10532 【일본에서 자식분을 키우시는 조선족부모님들에게.】 76 일항사 05.26 7793
10531 2년만에 다시 동경에 와보니... 64 붉은시계 02.18 7457
10530 이런놈 때문에 연변남자 이미지가 .... 180 하로아 11.29 7241
10529 매일 매일 눈물로 보냄니다 어찌할까요 14 든든하게2 04.18 7222
10528 일본와서 놀란일(혹 탄복한일) 48 가짜천사2 08.11 7092
10527 왜 조선족남자들은 이렇게 깨지 못했는가?(그냥 개그로 읽어보기.) 225 ほほこ 06.23 7086
10526 사람 참 무섭습니다. 36 쉼터맘 02.14 7081
10525 일본여자와 결혼하신분 중에... 14 김대성 11.29 6906
10524 오래동안 연변고향에 못가신분들 눈요기라도 하십쇼 2 어베쥬지 03.29 6835
10523 시체닦기알바 [상] 59 아빠벌거지 09.09 6542
10522 일본에서 한 아줌마의 일기 19 しあわせ 04.02 6538
10521 일본에 와서 많이 놀란것(추가) 44 앵무새 05.01 6533
10520 일본전철에서의 치한(痴漢) 8 phone 12.15 6465
10519 일본 성씨와 기모노의 유래... 20 괴테 04.16 6304
10518 전차에서 트러블 21 천지선녀 01.19 6287
10517 전차에서 본 중국 사람 313 하늘 10.13 6264
10516 여자친구와 헤여지고 싶습니다. 118 장백산표담배 11.15 6217
10515 2012년 재일본중국조선족관서우호회 송년회 안내문 관서조선족우호회 09.17 6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