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일본체험수기

여기가 일본이였다1---- 일본행

  • LV 1 8홀로서기8
  • 비추천 0
  • 추천 2
  • 조회 3091
  • 2014.01.31 12:11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우선 인사 꾸벅 올립니다.
일체 정말 오랜만입니다……좀 많이 서먹서먹하네요 ㅎㅎ
지금쯤 바다건너 우리고향땅에선 춘절분위기로 오글보글 끌어오르겠는데 우리여긴 넘 조용하죠?
 첨 일본왔을땐 가족없는 춘절이 그렇게도 쓸쓸하고 고독했는데 11년이 지난 지금은 아무렇지도 않네요…

습관이란 참 무섭죠?
그 무서운 습관에 물들어 월말이면 꼬박꼬박 받아쥐는 쥐꼬리만한 월급봉투로 대충 만족하면서 오래동안
참 안일하게 산것같습니다. 신년을 맞이하는 이시점에, 이전에 올린적있던 여기가 일본이였다를 리뉴알해서
다시 올리면서 초심을 되찾아보고저합니다.

여기가 일본이였다1---일본행

사범대 졸업하고 그잘난 호구를 남기겠다고  머리가 나보다 한뽐이나  더 큰학생들과 일년동안  티각태각
씽갱이질하다가 2002년10월, 드뎌 친구들의 배웅하에 바이바이를 거창하게 부르면서 일본땅에  발을 들여놓았다.
여기여기! 짝궁이자 일본에 있는 유일한 친구가 신랑이랑 같이 마중나왔었다.앗싸~
이시점엔 포옹같은게 잘 어울리는데 워낙 애교없는 우리는 삼년만에 만났음에도 불구하고
고작 마주보면서 헤쩍 웃는것으로 인사를 끝냈다. 첨만난 청춘남녀도 아니고 머가그리부끄
럽던지 ㅠㅠ . 지금 생각해보면 그땐... 애교는 나한테 사치였던것같았다.
 
<오늘 휴식이냐?><<너땜에 휴가냈지 ㅎㅎ>><넌집은 여기서 멀어?><<엄청 멀지
ㅎㅎ>> 궁시렁궁시렁 수다떨며 전차에 올라타니 자상한 친구신랑이 목마르지하면서 깜찍
하게  생긴 쾅챈쑤이를 건네준다.기다렸다는듯 잽싸게 받아서 뚜껑을 후딱 따고는 거기에
시꺼먼 흙먼지를 무작정 부어넣었다.  <<제 왜이래오?>><ㅎㅎㅎ 울엄니 물도툼할가바 꼭
흙한줌 갖구가서 첫모금에 타서 마이라고 합데다.><<에이구 미신쟁이…근데그게 어디 흙이
요 먼지구먼머ㅋㅋ>><우야, 이것두 오기전날에 새벽세시까지 친구들다같이 북경시내샅샅이
뒤져서 겨우 찾아낸겜다.수도에는 어쩜 흙도없는지…>억지로 먼지를 들이키면서  아주 정색
해서 말하는 내가 그들눈에 얼마나 유치해보였을가……

거이 두시간 지났을무렵. 이게 울집이다하면서 눈앞에 있는 2층짜리집을 가리켰다.
한번 여행온적 있는 내경험에 비추면 분명 아주 작은 공간임에 틀림없었다. <<어서들어가오
>> 문을 활짝 열면서 친구신랑이 열정적으로 안내했다. 피뜩바서 길이너비가 4메터되마나
한 작은공간에는 좀낡아보이는 티비며 냉장고 작은궤짝에 세미따블침대매트가 아담하게놓여
있었다.헉! 머야! 내칸보다도 더작잔어…여기어디 내가 비벼들자리가 있다고 !!! 앞날에대한
불안이 순식간에 전신을 휩쌋다.
 
나의 이런불안을 읽은듯 친구신랑이 저기침대가 제자리..하면서 매트를 가리켰다. <<원래는
우리가 저기서 잤는데 네가 손님이라 양보할게 ㅋㅋ >>친구가 히죽히죽 웃으며 설명을 덧붙였다.
<우.. 미안하게슬.구불어온돌이 배긴돌 빼넹. 그냥 우리학교숙사에 할거지 ㅠㅠ> 그땐 어쩜 
고마움보다 불안감이 더 컸던같았다.<<야… 제머안다구. 그숙사 얼마나 더럽다구. 제어떻게
그런데서 사오?제 가보면 기절할게요.>><<야야 먼말이 그리많니? 나두 차마 집이 작아서 울집와
있어란말 못했는데 울신랑이 숙사가보고 그런데 못있는담서 울집와 있게해라구 먼저 그래더라.
울신랑 맘이 곱지?>>친구는 이상황에서도 잊지않고 신랑자랑이다…

순간, 목구멍으로부터 뜨거운것이 확 올리밀었다. 단지 마누라의 절친이란 이유하나만으로,
얼굴본지 두번되나마나한 나한테 이렇게까지 따뜻할줄이야! 뜨거운 액체가 주책없이  자꾸
눈언저리를 간지럽히고 있었다. 고마워 칭구야! 평생 너들한테 잘할게. 꼭……
<<이불,궤짝은 우리가 사주는 선물이고,베개는 니절루 사라ㅎㅎ>>매트위에 곱게 개여논 이불하고
그옆궤짝을 가리키며 친구는 신나서 말했다.<우야. 아슴채케… 같은값에 베개까지 사줄게지 ㅋㅋ>
어쩜 진심말이였을지도 모른다…금방 중국에서 온 나한테 베개하나는 그냥 햄버거보다도 싼 존재였으니깐…

이렇게 비유짝이 일본벽보다도 더 두꺼운 나랑 착한 친구네내외의 동거와 더불어 나의 고난의 유학생활이 시작되였다…

추천 2 비추천 0

 微信扫一扫(위챗공유)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MP : 12,933
  • SP : 0
XP (0%)
Lv 1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현재 게시판에서 작성한 게시물 더보기
LV 1 솔직한거짓말쟁이
홀로서기 쉽지않네요.. ㅋㅋ
LV 1 ◇◆Luxury◇◆
님은 스타트 괜찮은 축이에요. 저는 14년전 일본땅 디뎟을때 마중온다던 일본어학교에선 마중도 안나오고

운좋게 연길에서 같이 뱅기탓던 모르는 언니가 딱 내가 가는곳에 가길래 같이 학교까지 가서....한밤중에.

일본도착해서 일주일만에 내 방을 세맡앗구요..힘들엇어도 그때 그날로 다시 돌아가고싶은 마음입니다. 현재는.
LV 1 장백호
지나간 옛추억 옛 력사구만 ㅎㅎㅎ
LV 1 8홀로서기8
솔직한 거짓말쟁이님, Luxury님 .
첨엔 다 고생들 하셨죠?
많은시간이 흐른 지금엔 참말로 감사한 추억들입니다...

장백호님.
아주 올만임다. 쉼터에 대한 시종일관한 사랑 탄복임다!
쉼터땜에 많은 좋은인연이 생겼는데 오래동안 소홀히 한같슴다.
이제부터 장백호님 따라배울랍니다...
LV 1 빛을쫓아
돌이켜 보면 다 옛말이죠 ~ㅎㅎ
그나마 친구네가  마중까지 나와서  참말로 호강하셧슴니다 ,,ㅎㅎㅎ

저는 대련에서 뱅기 탈때까지  동경에 도착함 어딜 가야 할지 몰랐슴다 ,,
그냥  곁부레  가치 온 사람네  ㄷ따라가서  숙소같은데  안배 받았다만 ,,,
올때 이불까지 꿍게메구 왔던 생각을 하면 ,, 그땐  하도  어려서  그 무거운 짐도 ,,
청춘의 힘으로 하메 .. ㅋㅋㅋ 거뜻이  메구 댕겻는데 ,, 흠흠

다시  그  날로 돌아가라면 ,, 아마  두손두발 다 들검니다 ..  ㅎㅎㅎ

하지만  그런 날이 있었기에  ,,, 오늘이 있듯이 ..
그 시절 누구나 한번쯤  경험하는거 ...  참 좋은 추억으로 남습니다 .
LV 1 주는 사랑
홀로서기님의 글 오랜만에 읽게 되여 넘 기쁩니다... 다음기 기대할께요....추천 한표!!!
일본체험수기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0320 パークタウン東綾瀬団地 1 8Clover8Miffy8 02.03 1851
10319 연변음력설야회에 대한 소감 15 아사히도라이 02.03 3426
10318 여기가 일본이였다1---- 일본행 6 8홀로서기8 01.31 3092
10317 고향이 사무치게 그립다!!! 12 아사히도라이 01.28 3048
10316 中国に最も友好的だった国は日本!? gao 01.22 1958
10315 일본생활 접고 중국 들어가 살고있는 분들 일본에서 생활하는 분들 32 파리젠느 01.22 8791
10314 안중근 기념관 할빈역에! 31 최극 01.20 3010
10313 규슈조선족우호회 2014년 신년회 안내 1 규슈조선족우호회 01.18 1781
10312 녀성분들 주의하세요! 1 최극 01.17 3440
10311 땅에서 돈을 10만 주엇다면... 19 선영이 01.17 3296
10310 세상에~ 21 염소 01.16 2327
10309 오사카인과 도쿄인의 차이 9 yamamoto 01.15 9968
10308 3만오천엔땜에 싫다던 일본이 좋게 보이다 9 장백호 01.15 3525
10307 연변사람 3 dio 01.12 3298
10306 살면서 느끼면서 10 은방울꽃 01.06 2380
10305 세계적범위의 조선족네트웍을 만들자!! 7 규슈조선족우호회 01.03 2836
10304 여러분은 한국혹은 중국에 가시면 무슨 언어로 소통을 하십니까? 12 yamamoto 12.26 3798
10303 잰내비가 또 어리광대극이다. 30 최극 12.26 3247
10302 여러가지 잡생각들...그리고 미친 일본인들. 8 붉은시계 12.26 3495
10301 살고 싶은 사람들만 보세욤 14 최극 12.21 3334
10300 일본 사람의 특징 9 최극 12.16 4028
10299 중국 세계 3번째 4 최극 12.15 2479
10298 하 〜 1 최극 12.13 1995
10297 일본사람도 이상한 사람 한둘이 아니네요.다들 주의합시다. 8 똘매 12.13 3039
10296 중국 떼놈 일본어 레벨 떔에 또한번 웃어 봣음다 5 행복한남자 12.12 3147
10295 연변에서 보내온 영채김치에 녹쓴쇠줄이 들가있어 8 BB536 12.06 4041
10294 나의 정체성 그리고 조선인 21 yamamoto 11.28 3490
10293 99년도에 금반 일본 갔을때... 10 V777V 11.28 3130
10292 중일관계는 어떻게 될가? 21 최극 11.26 3006
10291 올해 일년 농사 총결 28 장백호 11.25 3023
10290 규슈조선족우호회 제2차 망년회 안내 3 규슈조선족우호회 11.20 1806
10289 ★【11/30(土)忘年会開催案内】OASHISU전통음식&음악회에 초대합니다. … 1 오아시스협회 11.18 1830
10288 주말 동창모임.. 5 치이타 10.29 4013
10287 언어와 국죽에대한 불일치- 고민 15 dkssudtree 10.25 3083
10286 싱가포르전차에는 치한이 없다. 28 틴틴 10.25 4457
10285 外免許の切り替え cloverseven 10.23 1706
10284 누구를 밎어야 하는지.... 14 염소 10.23 2997
10283 이런 변태같은 놈 5 tomあ 10.18 3091
10282 중국 일본의 현대화비교 내가택한길 10.17 2438
10281 사전의뢰에 참가해주신여러분들께 dkssudtree 10.13 15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