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일본체험수기

고향이 사무치게 그립다!!!

구정도 이제 나흘을 남겨둿다.지금쯤 고향은 명절분위기로 들끓고잇겟지.

골목마다 아이들의 치토터지는 소리가 귀를 멍멍하게 만들겟지.

서시장채소장시들,뉴러우,쭈러우,쑤이러우장시들,과일장시들 정시없이 가격을 높여놓구 얼씨구절씨구 돈벌이하겟지.
 
한마디로 고향이 그립다. 고향의 모든것이 그립고 정겹다.먼지가 펄펄나는 거리도,북풍에 씨뻘건 썰료때즈가 마구
 
날아댕기는 골목길도, 이른새벽 잠깨우는 떠우푸 하는 소리도, 넝마주이의 쇠때가매밑굽 두드리는 소리도, 팔소매

반짝할정도루 덜컬이들어앉은 소캐옷을 입은 한족이 파는 땅쿨러두……

일본생활12년째하면서 이렇게 고향이 그리워보긴 아마도 첨인듯하다. 나이들엇다는 표징?그래,까짓 티켓한장이문
 
씽하구 날아갈수잇는곳이지만 회사사정등으로 갈수없다. 낸저다. 먹구살라니 타협은 필수다. 그것만아님 하루빨리
 
이눔의 회사 때려치우구 집가서 반년쯤은 엎어져잇구싶다.

펑모쵈땐에 가서 꼬재굽기싶구,발전에 잇는 토닭곰집가서 닭다리두 뜯구싶구,서시장짠지매대에가서 뉴티질,도라지껄사다가 ,

맹물같은 삥촨피쥬를 사발들이로 들이키멘서 진미명태르 찍찍 뜯어먹구싶다. 아래우 이발을 덜덜 쫏아대면서  아프리카흑인보다

더 새까만 얼음이 슬쩍간 뚱리두 먹구싶다. 이튼날연변병원 문진에가서 땐디를 맞을 정도루,이튼날 훙타이양이 면상을 내밀때까지
 
학창시절띵구놈들하구 4차5차까지 술먹구싶다. 일케 널어놓구보니 다 먹구싶다 마시구싶다는 소리밖에 없군그래.
 
하긴 난 꿈속에서두 서시장가서 헤매는 씬이 아주아주 많다. 아하하.. 먹는게 중하긴중하다.

추천 4 비추천 0

 微信扫一扫(위챗공유)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MP : 2,739
  • SP : 0
XP (0%)
Lv 1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현재 게시판에서 작성한 게시물 더보기
LV 1 오빠2
쑈를하시네 ㅋㅋㅋㅋ


일제시대에 강제로 이동당해 여기에 와있씀두?
LV 1 똘마미
님의 글을 읽고 나두 같이 고향이 그리워집니다..

설이라서 그런가? 다들 문자에 넌 설에 집에 오니? 하고 문안할때마다 나도 가고싶오를 몇번이나 반복을 해야지...
낸저 티켓 한장이면 날아갈수 있다 한들 먹구 살자니 진짜 타헙을 해야 하는 현실임다...

나느 지금 결혼때 시집에 갔을때 먹었던 사과배 생각에 침이 질질 흘려짐다...
우쨔 그렇게 맛이 있던지....역시 과수원을 옆에 끼구 사는 그 동네가 막 그리워짐다...

밖에 나가면 페가 얼어드는듯한 찬공기 마시믄 눈물이 찔금 나는 그 엄동설한조차 그리워진다는...
힐링이 필요해...충전이 필요해....
LV 1 장백호
고향이 어디냐고 묻지를 말아
말을 하면 그 생각이 마음 서럽다
지금은 고향떠나 떠돌이 신세지만
내 마음 항상 고향으로 향하노라
LV 1 침묵ㅡ沉默
촹챈  밍웨꽝  띠터우  쓰꾸썅ㅡㅡㅡㅡ
LV 1 든든하게2
여긴    요새.  눈물바다구만.    나두.  같이.  울기쇼.  다까라그지에  당첨되여.  가지구  아무리.  어째두  왕복비행기표쯤은  아무. 문제두  없는데.  집에는.  거의.  상세나는.    훗노아매가.  있어서. 부산해서  애기. 데리고. 갈수도  없씀니다.    정말.    내 신세.  타망살이끄마
LV 1 마카오카지노
이를 사려물고 참고 견디면
해뜰날이 찾아 올게꾸마...
힘들더라도 조금만 조금만 더 참고 견지합소...
LV 1 그리운고향아
꿈속에 그려보는 머나먼 고향아

옛 모습 변치 않고 지금도 잘있느냐

사랑하는 부모형제 어릴 때 같이 놀던 친구

푸르고 푸른 고향의 잔디야

타향살이 서러워도 꿈속에 그려보는 고향

푸르고 푸른 고향의 잔디야

 (조영남)





머나먼 저곳 고향 그리워라

날 사랑하는 부모형제 이몸을 기다려

마음만 헛되이 오늘도 달리건만

언제나 나의 옛 고향을 찾아나 갈까

꿈에도 잊지못할 사랑하는 고향

아 그리워라 나 살던 곳 그리운 내 고향아

(스와니강)




http://v.youku.com/v_show/id_XMjQ4NjExNDQw.html?f=5455612

http://v.youku.com/v_show/id_XMjE0NTQ3OTc2.html?f=5455612

http://v.youku.com/v_show/id_XMjA2MzYwMzUy.html?f=5455612

http://v.youku.com/v_show/id_XMjQ2MjY5Njc2.html?f=5455612
LV 1 서쪽하늘1
싫으면 나처럼 영원히 돌아오든지 ㅎㅎㅎㅎㅎ
LV 1 ◇◆Luxury◇◆
먼 곳은 항상 아름다운 법. 그리움이란 멀기때문에 존재하는 법이짐.

나는 사실 고향에서 사랑하는 사람과 결혼하고 애기 낳고 일주일에 둬번씩 부모님 찾아뵙는 평범한 생활이

진짜 행복이라 생각하지만 그것을 선택할 용기가 없다는거.나는 정말 비겁한 자임.
LV 1 동해해돋이
설 기분은 확실히 나요 하지만 폭죽도 옛날처럼 많이 안티워요
그렇게 오고 싶으면 엔 든든히 들고 오세요 ㅎㅎㅎ
소비가 장난이 아님 ㅋㅋㅋ애기 옷한벌 속벌 청보 150원 80원 가격 부등 4달짜리 간난애기
좀 큰애기 2-3살 옷 좀 괜찮은 외투 300이상
백화에 가방이 2천원짜리 없음 ㅋㅋㅋ
친구들 하고 면상 터질정도로 5차까지 먹으려면 적어도 3천정도 소비해야 할듯 ㅋㅋㅋ
4명이서 훠꿔 먹는데 거의 500원돈 ㅎㅎㅎ
애기 돌사진이 2880원
쭉 계산해보면 일본이 더 싼 느낌 ㅎㅎㅎ
수입하고 비교했을때 일본이 퍽 쌈 ㅎㅎㅎ고향이 그리워서 오지만 소비는 국제대도시 수준이래요 ㅎㅎㅎ
LV 1 동해해돋이
참 또 하나 좀 있다는 사람은 다 뚀피 ㅎㅎㅎ
사치품이라 별로 관심이 없지만 그래도 외국에서 왔는데 그곳도 없으면 웬지 초라한 느낌 ㅎㅎㅎ
난 괜찮은데 위룽푸가 좀 뚀쨔할가 하짐 ㅋㅋㅋ
짜이 쩌리 훈부치아 ㅎㅎㅎ
LV 1 マリオ
이글 고향을 그리는 마음  넘 생동하게 썻네요.보구 눈물이 글썽해지기두 하구 웃기두 하구 참 고향이 많이 그립네요.
일본체험수기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0321 사람 참 무섭습니다. 36 쉼터맘 02.14 7203
10320 パークタウン東綾瀬団地 1 8Clover8Miffy8 02.03 1857
10319 연변음력설야회에 대한 소감 15 아사히도라이 02.03 3438
10318 여기가 일본이였다1---- 일본행 6 8홀로서기8 01.31 3100
10317 고향이 사무치게 그립다!!! 12 아사히도라이 01.28 3057
10316 中国に最も友好的だった国は日本!? gao 01.22 1963
10315 일본생활 접고 중국 들어가 살고있는 분들 일본에서 생활하는 분들 32 파리젠느 01.22 8800
10314 안중근 기념관 할빈역에! 31 최극 01.20 3020
10313 규슈조선족우호회 2014년 신년회 안내 1 규슈조선족우호회 01.18 1789
10312 녀성분들 주의하세요! 1 최극 01.17 3451
10311 땅에서 돈을 10만 주엇다면... 19 선영이 01.17 3306
10310 세상에~ 21 염소 01.16 2335
10309 오사카인과 도쿄인의 차이 9 yamamoto 01.15 9988
10308 3만오천엔땜에 싫다던 일본이 좋게 보이다 9 장백호 01.15 3535
10307 연변사람 3 dio 01.12 3306
10306 살면서 느끼면서 10 은방울꽃 01.06 2390
10305 세계적범위의 조선족네트웍을 만들자!! 7 규슈조선족우호회 01.03 2843
10304 여러분은 한국혹은 중국에 가시면 무슨 언어로 소통을 하십니까? 12 yamamoto 12.26 3808
10303 잰내비가 또 어리광대극이다. 30 최극 12.26 3256
10302 여러가지 잡생각들...그리고 미친 일본인들. 8 붉은시계 12.26 3504
10301 살고 싶은 사람들만 보세욤 14 최극 12.21 3343
10300 일본 사람의 특징 9 최극 12.16 4038
10299 중국 세계 3번째 4 최극 12.15 2486
10298 하 〜 1 최극 12.13 2001
10297 일본사람도 이상한 사람 한둘이 아니네요.다들 주의합시다. 8 똘매 12.13 3049
10296 중국 떼놈 일본어 레벨 떔에 또한번 웃어 봣음다 5 행복한남자 12.12 3156
10295 연변에서 보내온 영채김치에 녹쓴쇠줄이 들가있어 8 BB536 12.06 4049
10294 나의 정체성 그리고 조선인 21 yamamoto 11.28 3500
10293 99년도에 금반 일본 갔을때... 10 V777V 11.28 3137
10292 중일관계는 어떻게 될가? 21 최극 11.26 3015
10291 올해 일년 농사 총결 28 장백호 11.25 3032
10290 규슈조선족우호회 제2차 망년회 안내 3 규슈조선족우호회 11.20 1813
10289 ★【11/30(土)忘年会開催案内】OASHISU전통음식&음악회에 초대합니다. … 1 오아시스협회 11.18 1836
10288 주말 동창모임.. 5 치이타 10.29 4021
10287 언어와 국죽에대한 불일치- 고민 15 dkssudtree 10.25 3093
10286 싱가포르전차에는 치한이 없다. 28 틴틴 10.25 4470
10285 外免許の切り替え cloverseven 10.23 1713
10284 누구를 밎어야 하는지.... 14 염소 10.23 3006
10283 이런 변태같은 놈 5 tomあ 10.18 3104
10282 중국 일본의 현대화비교 내가택한길 10.17 24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