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일본체험수기

나의 정체성 그리고 조선인

  • LV 1 yamamoto
  • 비추천 0
  • 추천 1
  • 조회 3380
  • 2013.11.28 20:24
일본에 온지 10년.. 괜찮은 학교도 졸업햇고 안정된 직장도 있고. 결혼도 하엿고. 마음에 여유가 생기니 그동안 과거를 돌아보게된다.
항상 머리속에 고민이있었지만. 그동안 바빠서 감히 생각을 못햇던 그런고민. 바로 나의 아이덴티디다.
나는 하얼빈에서 태어났다. 우리할아버지는 고향이 경상남도다. 다른지역은 어떤지 모르겟지만 하얼빈쪽 조선족들은 경상도 사람이 많은거같다.
그래서 어릴때부터 집에서는 경상도사투리 밖에서는 중국어 이렇게 자랏다. 초등학교는 조선학교를 다녓지만 중학교이후부턴 고등학교까지 한족학교를 다녓고 아무래도 나한테 가장편하고 모국어라 생각되는 언어는 중국어이다. 일본에 온후 많은 조선족들 연변 요녕성등등 또 한국인들도 많이알게됏고 다른국가에서온 외국인친구도 많이사귀었다.
나의 아내는 재일교포이다. 아내를 알고나서 나는 나의 정체성을 많이고민하게되었다. 참모순적인것도 많았다. 민단출신인 아내는 조총련이 운영하는 학교를 다녓다.(이유는 민단이 운영하는학교가 거의없어서 대부분 우리말을 위해 조총련학교에 간다한다) . 한국국적을 가지고있으며. 또한 재일교포들은 귀화하는거에 대해 물론 다르런건 아니지만 그닥 좋게생각하지않는것도 알게되었다. 나는 아내와 결혼하면서 귀화를 하엿고. 뭐 처가부모님들도 어자피 조선반도 국적이 아니고 중국국적이여서 크게 반대하지도않으셧다. 하지만 일본으로 귀화하고 새로운 일본식이름을 얻고살면서 내가 도대체 누구인가.이런생각이 많이든다. 아내가 좀있으면 출산을 하는데.. 우리아이는 조선학교를 보내야하나. 일본학교를 보내야하나. 언어는 어떻게야하지..중국어는 가르칠수나 있을까. 아는 지인분들중에 재일교포랑 한국인 혹은 일본인이랑 한국인이렇게 결혼한 분들이있는데 사실 일본에서 살면서 한국어도 가르치는게 힘들기 마련이다.
또한 대부분 재일교포분들이 조선학교를 나왔어도 한국어실력이 많이 부족한부분도 있는거같다.
내가 귀화를 한이후 아내도 고민에 빠졋다. 임신을 한후 나에게 물어본적이 있다. 내가 귀화를 하엿으니 당연히 아이가 태어나면 일본국적이지만. 나중에 왜 엄마 파스포토랑 아버지 파스포토가 다르냐고 물어보면 어떻하지. 왜 엄마는 쯔쇼메이가 있는거지등등. 사실 나도 고민이 많이된다. 우리아이가 태어나면 한국인으로 키울것인가 아니면 일본인으로 키울것인가. 내자신은 한국어도 일본어도 중국어도 다 그냥 고만고만 하다고 생각한다. 일본오기전까지에는 물론 중국어가 가장편햇으나. 일본와서는 중국어도 그냥그렇고. 한국어도 그냥그렇고 일본어도 그냥그런. 귀화전까지는 그냥 중국에서 태어난 조선인이라고 자신을 소개햇지만 귀화이후엔 아무래도 이름도 일본식이라서 상대방이 물어보지않으면 나도 그냥 말을 안하게 된다. 아내가 오사카출신이라 ㅡㅡ 같이 살다보니 나도 오사카 사투리가 조금씩 습관이 들어서그런지 가끔 내가한국어를 쓰는걸 본사람은 재일출신이라는 질문도 많이받는다.
그냥 내가 중국어를 잘못하는 조선족이엿다면 우리아이에게 한국어랑 일본어만 가르치겟다는 생각을 할지도 모르겟지만. 내가 태어나고 자란고향 중국이란 나라도 아이에게 알려주고싶은 욕심이있다..내가 너무많은걸 바라는건가..

아 그리고 귀화후 소감도 한번쓰고싶다. 아무래도 투표도 가능하고 가장좋은건 외국에서도 대접을 받는거같다. 전에 귀화전 중국파스포토를 들고 외국다닐때는 선진국같은데 유럽 미국에선 세관에서 아무래도 많이물어보고. 일본인인줄 알고 야사시하게 하다가 중국파스포토보고 놀란사람들도 좀있었다. 귀화전에 미국을 몇번방문햇을때는 뭘그리 의심도 많은지 꼬치꼬치 묻더만 귀화후에는 한마디도 안물어보고 그냥 통과하는 제스쳐를 취하는걸 보고 나름 보람도 느꼇다..  한국을 가도 많이 대접이 다르다는걸 느꼇다. )(입국심사,호텔 등등)

PS:죄송합니다 내가 우리말 글쏨씨가 엉망이라서 ㅎ 그냥 오랫만에 넑두리 풀고갑니다.

추천 1 비추천 0

 微信扫一扫(위챗공유)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MP : 860
  • SP : 0
XP (0%)
Lv 1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현재 게시판에서 작성한 게시물 더보기
LV 1 힘내자아싸
민족과 국적간에 갈등이군요,,,  저는 중국이란 국적 보다도 일본이란 국적보다도 조선민족으로서 재일 코리안으로서 사는게 합당하다고 봅니다 ,,,  즉 우리말과 한글을 잘 배워줄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 중국어랑, 일어는 나중에 배우면 되니까요,,  정체성 고민을 할 필요 없습니다 ,,, 우리는 분명히 일제때 고난한 생활을 피해 중국에 건너온 조선인 1,2세의 후대들이고 이건 부정할수 없지 않습니까!!!!
LV 1 최르스윌리스
한개 민족의 문화는 그 민족의 언어 및 글씨 라고 생각합니다.
자기 민족의 말과 글씨를 안다면, 어느 국적을 가져도 상관 없다고 생각합니다.
말을 알고, 글씨를 안다면, 자기 민족 문화를 습득할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중국어로 이런 말이 있지 않습니까? "入乡随俗"
국적 불문하고, 지금 살고 있는 곳에 습성에 맞게 생활하지만, 밖에 나가서의 행동인것 같습니다.
집안 내에서는 당연히 같은 민족이니, 민족 생활방식으로 합니다.

자식 교육에 관하여, 많이 애매하고 생각 됩니다. 부모의 선택이 중요한것 같습니다.
조선족으로 키우고 싶으면, 어릴때부터 조선 문화를 가르키면, 우리 말이 가능하도록. 그렇지 않으면, 그냥 학교에서 받는 일본 문화 그대로 배우게 하면 될것 같습니다.
그러나, 자식 장래성을 고려하면, 그래도 대대로 자긴 민족의 말과 글씨를 이어나가는 것이 맞다고 생각합니다.
그것인 즉 뿌리가 아니겠습니까?
LV 1 (* ̄- ̄)y─┛~。o 0
재일교포와 결혼한 사람이 젤 부럽수다... ㅎㅎ

어떻게 만났는지?
LV 1 온경명
너무 고민할 필요까진 없다고 봅니다

물론 조상을 잊어서는 안되지만 .....

인생에 정답은 없으니  자기 주장으로 나가는것이 제일 좋다고 봅니다...
LV 1 tomあ
일본에 있는 조선족들이라면 다 다다소소 고민해본 문제같아요.그냥 우린 북조선 사람하고도 다르고 한국사람하고도 다른 역사적원인으로 생성된 특별한 사람들같애요.
LV 1 솔직한거짓말쟁이
그런 고민할여유가 있다는게 부럽쓰그마...
LV 1 행복한남자
웃겻어 ㅎㅎㅎ
LV 1 치이타
옛날에 울 부모들이 우리르 키울때는 이런거랑 생각하지두 않았는데...

지금사람들은 참 남은 어찌지두 않는데 별란생각으 다 하메...
LV 1 천지선녀
아이가 일본에서 태어나서 자랄테니 일본어는 알아서 배울꺼고
일본에서 자라면서 굳이 조선인학교 보내는거 일본인학교 보내는거
어느게 아이한테 유리할지는 알아서 판단하면 되겠고
중국어 한국어 다 해봤자 영어 하나 잘 하면 끝이고
다 먹고살자고 하는 일인데 정체성고민같은건 왜 하는지
LV 1 똥이마미
국적이 머가 중요해요. 세계인으로 삽시다
코이즈미 총리도 할배가 조선족이지만 개성있는 일본대통령으로 인생을 살았어요.
무슨 언어로 교류하든 개성있고 떳떳하게 살면 누구도 깔보지 못해요
LV 1 치이타
젓가락질 잘해야만 밥을 먹나요 잘못해도 서툴러도 밥 잘먹어요
그러나 주위사람 내가 밥 먹을 때 한마디씩 하죠 너 밥상에 불만있냐

옆집 아저씨와 밥을 먹었지 그 아저씨 내 젓가락질 보고 뭐라 그래
하지만 난 이게 좋아 편해 밥만 잘먹지 나는 나에요 상관말아 요요요

청바지 입고서 회사에 가도 깔끔하기만 하면 괜찮을 텐데
여름교복이 반바지라면 깔끔하고 시원해 괜찮을 텐데
사람들눈 의식하지 말아요 즐기면서 살아갈 수 있어요

내개성에 사는 세상이에요 자신을 만들어 봐요
춤을 추고 싶을때는 춤을 춰요 할아버지 할머니도 춤을 춰요

그깟나이 무슨 상관이에요
다같이 춤을 춰봐요 이렇게 뒤통수가 이뻐야만 빡빡미나요
나는 뒤통수가 안 예뻐도 빡빡밀어요
그러나 주위사람 내머리를 보며 한마디씩 하죠 너 사회에 불만있냐

옆집 아저씨 반짝 대머리 옆 머리로 속알머리 감추려고 애써요
억지로 빗어넘긴 머리 약한모습 이에요

감추지 마요 빡빡밀어 요요요
노래하고 싶을때는 노래해요
할아버지 할머니도 노래해요

그깟나이 무슨 상관이에요
다같이 노래해 봐요 이렇게
LV 1 산좋고물좋고
치이타님 참 쾌활한분이시네요 ..재미있는 이야기를 동심으로 돌아간 느낌으로 잘 읽었어요 .. 만족하고 살면 언제어디에서든지 행복하고 즐거운 인생되지않겠는가하고 생각해요 ...
LV 1 치이타
노래가사 입니다.. 옛날노래..
LV 1 Mayflower
그냥 조선학교도 일본학교도 아닌 국제학교에 보내는것도 좋을듯싶은데....거기에는 여러 나라,여러 인종 애들두 많아서 어릴때부터 그런 복잡한(?) 환경에 적응되여 갈듯 싶습니다.
LV 1 LED7
생활이 편안하무 생각이 많은데----------------------------------------------------------
LV 1 지금은 ★연애중☆
저도 귀화한 조선족으로서 충분히 이해합니다. 근데 그런 고민은 중국에서 한족지방에 살면서 이미 많이 해서인지 지금은 없습니다. 간단해요. 중국에서 태여나 중국국적이여서 조선족이 중국사람이라면 우리 애들은 일본서 태여나 일본국적이므로 당연히 일본사람입니다. 우리는 조선족에 중국에서 태여나 일본국적이니 핵갈려도 당연한거고요. 그리고 분명한건 우리 애들은 피줄로도 국적도 고향도 중국과는 이미 아무 상관도 없게 됐습니다. 굳이 중국과 연관지으려 하면 그건 부모의 일방적욕심이거나 우리가 저도 모르는새 정신적으로 중국에 동화됐다는 얘기겠죠. 암튼 결론은 우리 애들은 단순히 일본사람으로 키우려구요. 쓸데없는 고민시키지 말고. 물어보면 선조는 한국 혹은 조선사람이였다고 하면 되고. 그리고 우리는 귀화했지만 성씨는 원래대로 리씨입니다. 조선사람이였다는걸 속일 필요는 없다고 생각해서요. 요즘 세상에 한국사람이 일본사람에 뒤쳐지는게 뭐가 있다고. 그냥 일본 좋아서 귀화했을뿐이죠.
LV 1 7년째아줌마
다들 대단하십니다. 국적이요 민족이요..
난 내 통장잔액외에는 솔직히 별로 크게 생각해본적도 없슴다.
국적이야 애가 선택하게 하면 되고 아버지랑 엄마는 왜 국적이 다른가고 애기가 물어보면 솔직하게 대답해주면 될것인데...ㅎㅎ
LV 1 자유로운인생
똑 같은 고민을 하는 분이 있네요.
나도 일본와서 대학교 졸없하고  회사다니는 귀화한 조선족인데..

이렇게 생각하네요.
사람이 국적이 중요한것보다 민족이 중요한것 보다 자신의 살고 있는
환경에 먼저 적응해나가는것이 먼저가 아니야 하고 생각함니다.

일본에서 아이가 태여나면 일본 사람처럼 키우는것이 옳다고 봅니다.
어른이 된후에 어떤 선택을 하던간에  어린이 교육은 일본인과 똑같아야
차별안받지요.

우리 조선족은 중국에서 많이 힘들게 살아왔죠.  하지만 이젠 조선족을
살아나가야하는 정체성은 없는것같네요.  왜냐함 중국 조선족은 이미
한국이나 일본 호주 미국 등등의 선진국에 진출한 사람이 많지요!

그래서 중국조선족의 정체성이 없어지는것이 현실이고 역사의 흐름인것같습니다.

난 내 민족을 사랑하며 중국 일본 한국,조선 다 사랑하네요. 어느것이 최고인것이
없고 다 내가 사랑하여야 할 나라고 차이점을 극복함면서 이어주어야 할 나라 일것같습니다.

일본은 지난날 혹독한 일들 많이 해서 옆의  나라의 존대를 받지않지만
일본은 선진국이고 국민의 소질이 높은 나라이니 여전히 일본식의 교육이 맞지않을가요?

저는 자식이 둘이 있는데  일본인의 학교를 보내지만 크면 유학도 보낼려고 생각함니다..
맞는 나만의 생각일지도 몰라도 참고가 되였으면 감사하겠습니다..
LV 1 마카오카지노
조선족의 정체성
세계에 유일하게 두쪽난 조선반도가 우리 아버지,할아버지,증조할아버지...선조들의 조국입니다.
이몸이 중국에서 태여나서 중국에서 자랐다고해서 중국이 내 조국이 되냐고 물었을때...
많은 조선족들의 대답은 중국공민이니깐 중국이 조국이 아닌가?하고 아주 자연스럽게 대답하더군요.

조선족처럼 정체성에서 헤여나지 못하고 앉을자리 설자리를 구분하지못한 민족은 없을겁니다.
아직도 "모이자"사이트에가보면 중국조국설이 살판지더군요.

저의 짧은 소견이라면 간단하게 정리하면 "조국은 선조들이 국가 조선반도이고 중국공민으로 살아가는 조선족이다"라고 추리하게됩니다.이몸이 일본국적 가진다고해도 조국은 여전히 조선반도.자손들에게는 조선족이라는걸 잊지말게하기위해 조선민족의 언어와 문자,조선민족 문화는 전해줘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정체성이 없는 민족은 나중에 타민족,타국가에 의하여 서서히 이세상에서 사라지게됩니다.
설마 앞으로 <세계인>으로 살아간다고해도 뿌리는 잊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뿌리를 잊고 살아가는 세계인은 보지못했으니깐요.
LV 1 피카삐까츄
시원한 일침.
LV 1 크레용인생
일제시대에선 언어동화정책으로....

지금의 중국에선 동북공정으로....

주위의 나라들에선 옛날이나 지금이나 우리의 뿌리를 없애고 동화시키려고 하네요...

그런 환경속에서도 몇천년동안 한반도에 자리잡고 비록 분리는 되었지만 그래도 국가를 세웠다는건

그만큼 우리들의 선조들이 우리의 역사와 언어와 나라를 지키려고 많은 피를 흘렸다는거잖아요....

셰계인으로 사는건 좋지만 우리의 역사와 언어와 뿌리를 잊어선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저도 이제 곧 일적인 사정상 귀화를 하지만 저의 자식한테는 일본 학교를 다니게하더라도

우리민족의 역사와 언어는 꼭 가르칠려고 합니다....내 욕심일지 모르지만...
일본체험수기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0313 上野籠味오픈하였습니다. 籠味 01.17 3429
10312 우리 아버지 일본와서.. 36 동그람 02.16 3427
10311 형님? 26 그냥참자 07.27 3426
10310 일본에서 사시는 분들에게 2 최극 04.27 3420
10309 일본에서 조금 이상한 일들.. 69 치이타 06.10 3417
10308 전차안에서.................................. 23 빨간엽서 08.26 3416
10307 이런 남자 NG!!!!!!!!!!! 11 〓사랑 08.24 3415
10306 혼자 알구있기엔 넘 아까운... 55 화려한싱글 05.15 3414
10305 [转帖]在日本呆久了会养成的40个坏习惯 17 무덤덤덤덤 04.04 3414
10304 3만오천엔땜에 싫다던 일본이 좋게 보이다 9 장백호 01.15 3409
10303 일본온지 마루마루 6년 30 거울 11.03 3407
10302 게이 친구 구합니다..의향이 있는 분만 들어 오십시오.. 16 게이임다 03.27 3406
10301 중국상해체험 일본유학후회기 35 킹파르사 02.03 3405
10300 여러가지 잡생각들...그리고 미친 일본인들. 8 붉은시계 12.26 3401
10299 빠징꼬에 무너진 인생....... 82 생산대소대장 12.25 3399
10298 심터에 곱은 여자 26 일생소애 01.04 3397
10297 일본와서 3년동안...체험담!!!! ^_^ 67 ホシ 07.13 3395
10296 여자면 여자답게 삽시다(2) 47 못말리는짱개 01.12 3395
10295 회사내 뒷담화 13 gomyway 08.30 3391
10294 万引き한 사람 잡았는데.. 6 동그람 08.30 3386
10293 울 아버지 일본 왔을때 30 pianomelody 02.24 3384
10292 일본 관동에서 계속 살것입니까??? 103 백골부대 05.12 3384
10291 나의 정체성 그리고 조선인 21 yamamoto 11.28 3381
10290 영주 불허가 통지 43 윤선희 08.29 3368
10289 귀국후 2년반의 체험-남방에서의 고군분투기 22 hiroshi 02.14 3364
10288 미국에서 응급실 체험기 15 blair 12.01 3360
10287 여자는 작은것에 감동먹구...사랑에 빠진다??!! 33 汽水 08.01 3358
10286 녀성분들 주의하세요! 1 최극 01.17 3353
10285 사랑니 뽑은 경험담... 18 정민Kim 01.21 3353
10284 연변음력설야회에 대한 소감 15 아사히도라이 02.03 3343
10283 무서워 떠나가는 사람들. 25 백골부대 04.22 3333
10282 허리띠 한번 더 쫄굴려고.... 11 비타민같은존재 11.15 3325
10281 일본에서 호스트바체험기2 40 월요일 12.21 3322
10280 이미 늦었슴다? 28 정오의여신 08.04 3316
10279 귀화문제 51 Minchi 07.12 3314
10278 지독한 변비 80 ForgetMeNots 09.04 3314
10277 후회 돼서 죽겠음다 36 행복한남자 07.21 3312
10276 スカイツリー  12 ㅋㅌㅋㅌ 05.07 3308
10275 일본 오려는 분들한테... 47 いちご 05.10 3307
10274 일본어고수분들에게-일어에서 우단 발음에 대한 심각한 고민 27 일항사 06.23 3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