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일본체험수기

살면서 느끼면서

  • LV 1 은방울꽃
  • 비추천 0
  • 추천 2
  • 조회 2617
  • 2013.08.30 17:48
중국귀국체험기

이제 애기태여나고하면 언제 친정갈수있을지 모르기에 배뚱뚱해가지고 중국다녀왔네요.

하네다공항에서 탑승수속할때 임신부라고 말 않했는데 임신부이신가 물어보면서
임신부한테 예상치못한 일 생겨도 책임않진다는 세이야꾸쇼에 상냥하게 싸인을 부탁해왔다.ㅎㅎ
자리는 어디를 원하냐며 요구하는 자리에 배치해주었다.

중국국제항공공사 라서 승무원이랑 다 중국분들이였다.
커피달라고하니 임신부가 어떻게 커피마시냐며  미소진얼굴로 훈계했다.사람들 시선이 나한테 쏠렸다. 창피하게스리...
확실하진 않는데 중도에 잠깐잠깐 와서 나르 들여다보는거 같았다. 눈마주치면 살짝 웃거나 탄자필요한가 물어바주었다.

북경서  연길가는 비행기 갈아탔는데 저녁이라 조금 추워서 탄자달라하니  없댄다.
옆에할머니 혼자서 탄자 두개 쓰고 계셨는데 내 배를 흘끔흘끔 곁눈질하며 모른척하신다.ㅎㅎ

드디여 연길도착! 입구에 공항직원 한사람밖에 없다.
짐표보여야 나갈수 있는데 짐표없는 분들이 일본서 짐표주는가 어떤것인가 물어보는데도 대답않고 한쪽으로밀쳐버리며
<쌰이거!>하구 소리치는게 우리가 머 피난온 난민같은 기분이다.

그래도 연길서 생활은 너무 좋았다.
수박머리통만한거 하나에 오원도 않했다.
순대한근에6원!100엔정도인감?!
소탕좋아하는 나르위해 엄마가 소꼬리 하나 통채로 샀는데 내기억으론 100원않했다.
문나가면 터밭에 오이,도마도,참외,닌진,옥수수 주렁주렁...

외식은 좀 비싼거 같았다.
순이냉면이 맛있다해서 먹으러갔는데 빈자리가 없었다.
모두들 서서 기다리는데 엄마가 거의다먹고있는 남의상에 빈자리에 털썩앉았다.
왜그러느냐니까 여동생이 여기서는 이렇게 자리 차지한단다.ㅋㅋ
우리 자매는 멀찌감치서서 엄마를 모르는사람인척했다. 창피해서...ㅎㅎ
눈치빠른 복무원이 우리르 빈자리로 오라구 손짓하는바람에 엄마는 결국 헛수고했다.ㅎㅎ

중국서 목감기 걸렸는데 노도아메는 파는거없고 박하사탕이라두 살려구 시장갔다.
사탕파는 할머니 나르보구 <제 임신했지?임신부한테 박하사탕 않좋소.사지마우>이래메 글쎄 사탕 않팔았다.
근데 박하사탕이 정말 임신부한테 않좋은감?!

돌아올때 북경서 쫜지하는것이 5시간넘게 기달려야했기에 무료와이파이 쓸려고 비밀번호출력기에 후쪼우르 밀어넣었다.
너무 넣어버리는바람에 출력도못하고 후쪼우도 못빼게 되였다.
얼마 실랑이질 않했는데 공항직원이 달려와서 빼주고 웃는얼굴로 담번부턴 주의하라했다.
모찌꼬미물건 검사할때도 다들 웃는얼굴이였고 친절했다.
후쪼우랑 건네줄때는 두손으로 건네주었다.(개인적으로는  요게 젤 감동)

드디여 일본 도착!
일본은 모든것이 조용했다.마중나온 남편도 조용했다.
대지굴된 집청소 이틀동안 조용히 끝내고 쉼터르 조용히 뛰진다.ㅎㅎ

**이상은 어디까지나 제 개인의 감상입니다.
    어느쪽이 좋다거나 나쁘다고 한 글이 아닙니다.
    그냥 재미있게 읽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어느 나라나 민족에 대하여 언급하실분들은 조용히 물러나주십시오.**

추천 2 비추천 0

 微信扫一扫(위챗공유)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MP : 9,972
  • SP : 0
XP (24%)
Lv 5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현재 게시판에서 작성한 게시물 더보기
LV 1 세상에~~~
보는거 같읍끄마.ㅎㅎ



<쌰이거!>
 ↓
LV 1 청ㄱㅐ구리
가는 곳 마다 그 곳 나름의 재미가 있는것 같습니다.
(추천하고 갑니다.^^)


<쌰이거!>
 ↓
LV 1 은방울꽃
추천 감사합니다.^^
LV 1 똘마미
박하사탕 안판 할머니 느므 귀엽슴다. ㅋㅋㅋ

반대로 뱅기안에 그 눈치없는 할머니는 괘씸하구...

나느 임신때 전차에서 우선석 앞에 섰는데 어떤 아줌마가 내보구 座りますか? 해서
그냥 이이데스 하고 말았어요. 서비스 좋은 만큼 사람 마음은 그냥 차갑아서 정 떨어질때 있음다.

두 할머니 비교해보면서 딴소리도 한마디 하고..ㅋㅋ

잼있게 잘 봤어욤. 나두... 쌰이꺼 해야 하나?
LV 1 은방울꽃
저는 자리 내주면 스스럼없이 앉아버림다.ㅎㅎ
맨날 있을때는 잘 모르겠는데 일케 한번씩 중국갔다오면
일본이 차겁게 느껴질때두 있는거 같슴다.
플 감사합니다.^^
LV 1 똘마미
자리 내주는게 아니라 다리 꼬고 앉아서 올리보면서 물어보니까 시끄러워서 그냥 이이데스 해버렸어요.
ㅎㅎ..
별란 사람 다 있짐예..
LV 1 boy천사
나두 이번에 연길에 가서 연변백화에서 물건을 한아름 사가지고 밖에 나왔는데
날씨는 무덥고 걸기조차 힘든지라 택시를 타려고 서있었는데....
택시가 서면 언제 내 옆에 있었던가 싶히 뛰여나와서 차에 앉는바람에...
결국엔 걸어서 연변대학까지 왔었수다....비록 7원돈은 절약했지만...
자주 보게되면 똑같은 행동을 하게 될거 같더라는...
LV 1 은방울꽃
저두 뻐스표 떼러 가서 첨엔  습관대로
뒤에 얌전히 서있었는데
그러다간 온하루 다가도 표 못살거 같아서
막 밀치기 하메 표샀슴다.ㅎㅎ
LV 1 티파니2
이상한 사람이구만. 임신부가 왜 커피 마시지... 커피진이 애덜 머리에 막혀서 피가 안흐르게 한다던데.
LV 1 yuryur
그래두 중국이 좋지 개일본 ㅋㅋㅋㅋ
LV 1 심심프리
잘 봤씀다 조용하게 ㅎㅎ
LV 1 은방울꽃
플 주신거 조용히 감사드림다.^^
LV 1 f4visa
글 재밋께 써서 잘 보고 감니다,나두 지금 임신돼서인지 연길가고싶어 죽겠어요,연길에 부모생각,특히는 랭면이구 촬이구 먹고싶어요,ㅎㅎㅎ,언제 갈수있겠는지,ㅎㅎㅎ
LV 1 은방울꽃
임신하니까  냉면이 평시보다 더 맛있는거 같았어요.
시간될때  가서 실컷 놀고 드시고 오세요.^^
LV 1 memori
재밌는 글 잘 읽고 갑니다.저도 올해초에 출산하여 어느덧 8개월이 돼가지만 아직도 임신전체중으로 돌아오지 못했어요.
집에서 애기 보면서 바쁜 하루를 보내는데 살이 잘 안빠지는 이유를 모르겠어요.ㅎㅎ 지금 내 이런 모습이 싫어서 솔직히
애기 데리고 중국본가에 가서 몇달 있고싶은데 아직도 주저하고있어요.님 글 읽어보니 더 가고싶어지네요.
내년 애기 돐생일까지 어떻게 살 빠져야겠는데 말입ㄴㄷ ㅎㅎ
LV 1 은방울꽃
골반벨트 열심히 착용하고 모유수유하면
다이어트 금방 효과본다고  하든데...
그냥 가서 푹쉬고  오세요.^^
LV 1 bee1230
디테일하게   
 사소한 일에서  살아있는 재미를 느낌다
일본체험수기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0274 르뻔 쨔여우!!!! 일본에 계시는 분들 30 일항사 09.07 3959
10273 한국 정부…… 7 최극 09.06 2621
10272 人に役立つ人間になろう 15 온경명 09.01 2042
10271 살면서 느끼면서 18 은방울꽃 08.30 2618
10270 일본의 력사교육 31 최극 08.30 2857
10269 여기에 쓰는글은아닌데 ㅠㅠㅠ 3 꼬옥잘살거야 08.23 2756
10268 고민상담 17 안판만 08.23 3705
10267 아기자기 만두 만들기... 1 김치1 08.19 2169
10266 일본의 미래가 근심된다. 28 최극 08.16 3854
10265 8월24일 규슈조선족우호회 제2차 바베큐모임정식안내 1 규슈조선족우호회 08.15 2053
10264 좋은 동영상 추천드립니다. 5 최극 08.14 2180
10263 요즘 재밋는 회원님들을 모아 보았습니다.^^ 49 청ㄱㅐ구리 08.06 4530
10262 국적 충돌 8 well-off 08.06 3102
10261 여자는 작은것에 감동먹구...사랑에 빠진다??!! 33 汽水 08.01 3350
10260 친구 ㅠㅡㅠ 4 yuryur 08.01 2067
10259 =★【8/10(土)】바다여행---in由比ガ浜★= 오아시스협회 07.29 1796
10258 애 타 게-- 사 랑 합 니 다 ! ! ! 3 최극 07.09 2922
10257 ビックリ!怖~い!話シリーズ1 6 미네 07.07 2512
10256 호구 없어진다는소문에 대해서 7 말이빨 07.03 4452
10255 到了日本才知道:不得不了解的真实(퍼온 글) 12 심심프리 07.02 3674
10254 8월24일(토) 규슈조선족우호회에서 바베큐를 조직합니다. 2 규슈조선족우호회 06.25 2221
10253 청개구리님 왜 글을 삭제했는지요??? 65 최극 06.25 4619
10252 부모의장래에 대해서 11 온경명 06.23 2998
10251 일본어고수분들에게-일어에서 우단 발음에 대한 심각한 고민 27 일항사 06.23 3290
10250 취직활동 사한 06.22 2610
10249 퍼온글 ..... 1 찡이 06.22 1899
10248 오작교에 등록해보고 기가막혀서 한소리합니다. 11 기가막혀서리 06.17 5278
10247 의식주행... 4 치이타 06.13 2556
10246 따뜻한 쉼터로-------------- 9 온경명 06.09 2536
10245 父の日 4 공동언어 06.08 1997
10244 ★6/29(土) 전통보쌈파티in新大久保★ 오아시스협회 06.08 1825
10243 那个年代,我的高考。。。 20 진선ㅁi 06.07 2489
10242 년금 탈퇴일시금 5 하하코끼리 06.03 2814
10241 연변남자의 일본체험수기(10년생활) 제1편 10 sora080 06.02 4612
10240 편견 없는 세상 꿈에 불과한가? 2 꽃n바람 05.31 1982
10239 사람차별하지맙시다 15 이방인park 05.31 3730
10238 일본에서 파국적인 대지진이 1년반내로 또 일어날수 있다w 2 어베쥬지 05.28 3586
10237 --------바람을 지배하는 자(2편)-------- 1 씩씩한병아리 05.21 2061
10236 --------바람을 지배하는 자(1편)-------- 3 씩씩한병아리 05.21 2307
10235 나는 해내고야 말았다. 5 김세리 05.19 30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