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일본체험수기

퍼온글 .....

  • LV 1 찡이
  • 비추천 0
  • 추천 1
  • 조회 1920
  • 2013.06.22 20:03
2013年四川高考满分作文

                          中国式平衡

  当我看到这个主题我突然感觉很想笑,是的,没错我想笑。我仿佛能透过这张试卷看到阅卷老师铁青铁青的脸。

  据媒体报道近十年来房价涨幅为20倍当所有有梦想的年轻人被房价压得抬不起头来的时候,平衡在哪里?普通老百姓一个月的工资只够买0.5个平方的房子,而“表哥”的一块表就是好几万块,表哥说他还有好几十块这样的表。表哥还说他在北京还有好几套房。于是,我的眼珠子都快要掉下来。幸好,接下来又有了“房姐”,“房姐”用她的实际行动告诉“表哥”:你娃太嫩了!据媒体报道房姐在北京有几十套房,有四个户口本。户口本是真的,连身份证号码都有四个。这次,我的眼珠子才真的掉下来了,摸了半天才镶回去。据此,有关部门默不作声,无人承担责任,无人受此事牵连。突然,我平衡了。

  当富二代开着跑车拿着鲜花在校园里泡妞的时候,当跑车的轰鸣与强劲的尾气喷在我脸上的时候我在想,我爹怎么就不是李刚?这种消极的思想在我身体里肆意蔓延,让我萎靡不振。此时郭美美同学的事迹又及时的点醒了我。亲爹靠不住的时候其实还有一种人叫干爹。遗憾的是干爹都不收干儿子。当救死扶伤的中国红十字会账目说不清楚的时候,当郭美美展示身上奢侈品的时候,当有人要问责郭美美的时候。美美告诉他们,姐手里有17.4G的视频。于是,红会领导赶紧表态:谁也没有这么说过!郭美美同学用实际行动捍卫了自身的利益,展示了新一代青年的高贵品质。她用她雪白的大腿一次又一次的站在了红会至高无上的领奖台上。

  平衡?我一直都想过一种平衡的生活。那里人人平等,那里高度法制,那里的城管不会打人,那里的校长不会开房,那里的医生专心治病。可是我身在这样的社会,呼吸着高度污染的空气,吃着随时要人命的食品,看着烟草公司局长的公积金一百多万。我想问问,您平衡了吗?您信不信中国梦会实现?不管你信不信,反正我信了。当黄浦江上一万多头猪集体跳江的时候我知道,我要再不平衡,我的下场也会像它们一样。我一直期待着过一种平衡的生活,那里的官员廉洁务实,那里的商人用良心经商,那里的房价高的不那么夸张,那里的人民幸福美满。

  还有几分钟就该交卷了,我知道我的作文戳痛了阅卷老师那颗小小心脏。零分吧,我给您一个建议。反正我不怕,三鹿奶粉都没有弄死我,零分又能奈我何?不要犹豫,赶紧打分,完了打麻将去.....

추천 1 비추천 0

 微信扫一扫(위챗공유)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LV 12찡이
  • MP : 33,101
  • SP : 0
XP (0%)
Lv 12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현재 게시판에서 작성한 게시물 더보기
LV 1 일항사
쓴 글도 좋은 글이고 이글을 따펄한 선생님도 량지가 살아있는 좋은 분입니다만.
글쓴 사람이 이재 열야덥살이라는건 너무나도 슬픈 현실입니다.
열야덥살에 왜 이따위를 생각해야하는지.

잘 퍼왔슴다.
추천.
일본체험수기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0273 한국 정부…… 7 최극 09.06 2647
10272 人に役立つ人間になろう 15 온경명 09.01 2069
10271 살면서 느끼면서 18 은방울꽃 08.30 2648
10270 일본의 력사교육 31 최극 08.30 2894
10269 여기에 쓰는글은아닌데 ㅠㅠㅠ 3 꼬옥잘살거야 08.23 2781
10268 고민상담 17 안판만 08.23 3736
10267 아기자기 만두 만들기... 1 김치1 08.19 2193
10266 일본의 미래가 근심된다. 28 최극 08.16 3879
10265 8월24일 규슈조선족우호회 제2차 바베큐모임정식안내 1 규슈조선족우호회 08.15 2078
10264 좋은 동영상 추천드립니다. 5 최극 08.14 2206
10263 요즘 재밋는 회원님들을 모아 보았습니다.^^ 49 청ㄱㅐ구리 08.06 4569
10262 국적 충돌 8 well-off 08.06 3134
10261 여자는 작은것에 감동먹구...사랑에 빠진다??!! 33 汽水 08.01 3375
10260 친구 ㅠㅡㅠ 4 yuryur 08.01 2087
10259 =★【8/10(土)】바다여행---in由比ガ浜★= 오아시스협회 07.29 1817
10258 애 타 게-- 사 랑 합 니 다 ! ! ! 3 최극 07.09 2948
10257 ビックリ!怖~い!話シリーズ1 6 미네 07.07 2539
10256 호구 없어진다는소문에 대해서 7 말이빨 07.03 4479
10255 到了日本才知道:不得不了解的真实(퍼온 글) 12 심심프리 07.02 3699
10254 8월24일(토) 규슈조선족우호회에서 바베큐를 조직합니다. 2 규슈조선족우호회 06.25 2251
10253 청개구리님 왜 글을 삭제했는지요??? 65 최극 06.25 4656
10252 부모의장래에 대해서 11 온경명 06.23 3026
10251 일본어고수분들에게-일어에서 우단 발음에 대한 심각한 고민 27 일항사 06.23 3340
10250 취직활동 사한 06.22 2652
10249 퍼온글 ..... 1 찡이 06.22 1921
10248 오작교에 등록해보고 기가막혀서 한소리합니다. 11 기가막혀서리 06.17 5309
10247 의식주행... 4 치이타 06.13 2580
10246 따뜻한 쉼터로-------------- 9 온경명 06.09 2569
10245 父の日 4 공동언어 06.08 2019
10244 ★6/29(土) 전통보쌈파티in新大久保★ 오아시스협회 06.08 1850
10243 那个年代,我的高考。。。 20 진선ㅁi 06.07 2509
10242 년금 탈퇴일시금 5 하하코끼리 06.03 2846
10241 연변남자의 일본체험수기(10년생활) 제1편 10 sora080 06.02 4645
10240 편견 없는 세상 꿈에 불과한가? 2 꽃n바람 05.31 2002
10239 사람차별하지맙시다 15 이방인park 05.31 3756
10238 일본에서 파국적인 대지진이 1년반내로 또 일어날수 있다w 2 어베쥬지 05.28 3613
10237 --------바람을 지배하는 자(2편)-------- 1 씩씩한병아리 05.21 2082
10236 --------바람을 지배하는 자(1편)-------- 3 씩씩한병아리 05.21 2330
10235 나는 해내고야 말았다. 5 김세리 05.19 3079
10234 오늘 심심해서 한번 검색해봤더니 2 마카오카지노 05.16 27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