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일본체험수기

父の日

  • LV 1 공동언어
  • 비추천 0
  • 추천 3
  • 조회 2019
  • 2013.06.08 23:49
直道两年前我还自以为还算年轻,还有正当的工作,

认为找个女友不会太难。结婚之后生儿育女,好好地孝敬父母。

不过现实比想象残酷的多。来日10年,工作5年,34岁了,别说孝敬父母,至今还是个单身。


最近和父亲视频,在谈话和行动中发现父亲老了。

想起小时候看父亲的背影总是那么高大,那么健壮。

和父亲在一起总是可以那么无忧无虑,那么有安全感。

看见自己的亲人老去,突然感到无比的难过,热泪盈眶,心无比之痛。


从来没有后悔过自己来日本,以为学到了不少事情。

但现在才发觉,同时也失去了珍贵无比的东西。


我还没有女友,父亲对此安慰我说:不要因为父母老了,给自己施加压力。

可是我清楚地知道,父亲做梦都想我快点成家,在有生之日能抱个孙子或孙女。

视频过后我流泪了。父母的爱总是这么无私。


父亲节快到了,愿天下所有父亲节日快乐。

父亲,您辛苦了。

추천 3 비추천 0

 微信扫一扫(위챗공유)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MP : 6,123
  • SP : 0
XP (63%)
Lv 3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현재 게시판에서 작성한 게시물 더보기
LV 1 온경명
写得好棒!不过不要太难过。让一切顺其自然,必有好报。推荐1
LV 1 힘내라내인생
为你一份苦心,赞!!

楼主也老大不小了!(上面的这位也听好啦^^)
结婚,生儿育女,并不是难题。
尽快让您父亲享受天伦之乐吧!
LV 1 paris
aaaa
LV 1 Amoled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부모님과 멀리 떨어져 지내는 모든 자녀분들의 마음을 잘 표현해주신것 같네요 ㅠ

주인장님 효성지극한 따뜻한 마음씨가 느껴져요..
아마 곧 좋은 사람 만나실수 있을거 같은데요? ^^
일본체험수기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0273 한국 정부…… 7 최극 09.06 2648
10272 人に役立つ人間になろう 15 온경명 09.01 2070
10271 살면서 느끼면서 18 은방울꽃 08.30 2648
10270 일본의 력사교육 31 최극 08.30 2894
10269 여기에 쓰는글은아닌데 ㅠㅠㅠ 3 꼬옥잘살거야 08.23 2781
10268 고민상담 17 안판만 08.23 3737
10267 아기자기 만두 만들기... 1 김치1 08.19 2193
10266 일본의 미래가 근심된다. 28 최극 08.16 3880
10265 8월24일 규슈조선족우호회 제2차 바베큐모임정식안내 1 규슈조선족우호회 08.15 2079
10264 좋은 동영상 추천드립니다. 5 최극 08.14 2208
10263 요즘 재밋는 회원님들을 모아 보았습니다.^^ 49 청ㄱㅐ구리 08.06 4571
10262 국적 충돌 8 well-off 08.06 3135
10261 여자는 작은것에 감동먹구...사랑에 빠진다??!! 33 汽水 08.01 3375
10260 친구 ㅠㅡㅠ 4 yuryur 08.01 2087
10259 =★【8/10(土)】바다여행---in由比ガ浜★= 오아시스협회 07.29 1818
10258 애 타 게-- 사 랑 합 니 다 ! ! ! 3 최극 07.09 2948
10257 ビックリ!怖~い!話シリーズ1 6 미네 07.07 2540
10256 호구 없어진다는소문에 대해서 7 말이빨 07.03 4479
10255 到了日本才知道:不得不了解的真实(퍼온 글) 12 심심프리 07.02 3699
10254 8월24일(토) 규슈조선족우호회에서 바베큐를 조직합니다. 2 규슈조선족우호회 06.25 2251
10253 청개구리님 왜 글을 삭제했는지요??? 65 최극 06.25 4656
10252 부모의장래에 대해서 11 온경명 06.23 3026
10251 일본어고수분들에게-일어에서 우단 발음에 대한 심각한 고민 27 일항사 06.23 3340
10250 취직활동 사한 06.22 2652
10249 퍼온글 ..... 1 찡이 06.22 1921
10248 오작교에 등록해보고 기가막혀서 한소리합니다. 11 기가막혀서리 06.17 5309
10247 의식주행... 4 치이타 06.13 2581
10246 따뜻한 쉼터로-------------- 9 온경명 06.09 2569
10245 父の日 4 공동언어 06.08 2020
10244 ★6/29(土) 전통보쌈파티in新大久保★ 오아시스협회 06.08 1850
10243 那个年代,我的高考。。。 20 진선ㅁi 06.07 2510
10242 년금 탈퇴일시금 5 하하코끼리 06.03 2846
10241 연변남자의 일본체험수기(10년생활) 제1편 10 sora080 06.02 4645
10240 편견 없는 세상 꿈에 불과한가? 2 꽃n바람 05.31 2002
10239 사람차별하지맙시다 15 이방인park 05.31 3756
10238 일본에서 파국적인 대지진이 1년반내로 또 일어날수 있다w 2 어베쥬지 05.28 3614
10237 --------바람을 지배하는 자(2편)-------- 1 씩씩한병아리 05.21 2083
10236 --------바람을 지배하는 자(1편)-------- 3 씩씩한병아리 05.21 2330
10235 나는 해내고야 말았다. 5 김세리 05.19 3080
10234 오늘 심심해서 한번 검색해봤더니 2 마카오카지노 05.16 27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