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일본체험수기

--------바람을 지배하는 자(2편)--------

--------바람을 지배하는 자(2편)--------


안녕하세요.씩씩한 병아리입니다.
아침에는 너무 급히 쓰다보니
두서없이 첫편을 시작했습니다.
2편가겠습니다.
잼있게 읽어주시고 기분 좋은 하루 되세요.

--------------------------------------------------------------
바람을 지배하는 자(2편)


1편계속.







그녀:왜 또 깔았냐고~~!!





나:비,비지니스땜에...





그녀:비지니스 좋아하구 자빠졌네.





나:무슨 말을 못해요.말을~!





그녀:어쭈~.





나:넌 왜 자꾸 생사람 때려잡냐? 생사람을~~~.





그녀:...(말없이 째려보고 있음)





나:아침부터 왜 그래.사람 기분 나쁘게.





그녀: ... 죽는다.





나:내가 바람을 피기라도 했나?허참.



비지니스땜에 페북으로 체크할거있다고.





그녀: ...





나:오빠가 그렇게 나쁜놈이야?속고만 살았냐?



(아직도 상황파악을 못한채 나는 재잘재잘 자기입장이 틀리지않았다고 우기고 있었다.)




























그녀:(짜악!!!)뺨치는 소리.





나: ><;;;





사실 이렇게까지 전개되면 난 남자도 아닐거다.ㅎㅎ















그녀:근데 왜 또 연락했어?








나:누구?(알면서 모르쇠를 하고 있음)







그녀:좋게 말할때 부시지.







나:아~~걔?!ㅎㅎ







그녀:왜 연락했냐고???






나:연락안했어.내가 연락을 했다면 니 아들이다.저번에 걔가 보낸걸 내가 확인을 안해서 남아있었겠지.





그녀:그럼 리레끼 삭제하고, 아이디를 블록해버려!





나:넵!알겠습니다.사모님.



이젠 출근해도 되겠습니까?사모님.







그녀:까먹은거 없어?






나:아~.그거.쪼오~옥.^^










게시판관리자:이쇠이가 겁대가리없이 게시판에



야한글 올리고 ㅈㄹ이네.삭제해삐야지..



나:ㅠㅠ









여친이랑 사귄지 얼마가 안돼서 나는 바람끼가 있다는것을 그녀한테 제대로 잡혔고,



그후부터는 그녀의 실시간체크가 시작되었다.



이잡듯이 가방체크,핸폰체크를 해댔고,



개미발톱안에때만큼이라도 실마리가 잡히면,



나는 그날저녁에 바닥에서 이불도없이 자야했고,



이튿날아침 따뜻한 우유는 커녕 냉수한그릇도 없었다.



퇴근하게되면 일찌기 집에와서 집청소,화장실청소,욕실청소,



빨래,저녁밥상차림까지 내몫이였고,



샤워까지 한 상태에서



여친이 오기를 숨죽이고 기다려야했다.



하지만 뒤끝이 없는 그녀는



아침에 있었던 일도 금새 까먹는 타입이였고,



동네초쓰에서 파는 680엔짜리 눅거리 와인한병이면 바로 해시시해진다.










딩~동!(정문별울리는 소리)





나:모시모시.





그녀:오뽜~.나야!





나:응~.그래.












...









그녀: 와~~,오늘 무슨 날인가?





나:ㅎㅎ.그냥.





그녀:너 나한테 뭐 잘못한거 있지?





나:에헤~.잘못은 무슨. 걍 빨리 퇴근하다보니까 그렇게 됐어.ㅎ





그녀:에그~~.이뻐라.우리 꼬마신랑.





나:ㅎㅎㅎ.





그녀는 나보다 20일빠른 띠동갑이였고,기분이 좋을땐 항상 이렇게 호칭을 했다.



독자:G-ral를 쌈싸드시네.참.



나:ㅡ.ㅡ










그렇다.위에서 말했듯이 여친은 아이큐가 너무 높은축이 아니라서



금새 기억을 못하고 있었고,



얼굴이 두껍기로 소문난 나는 철판을 깔고 능청을 떨고 있었다.










나:배고프니까 빨리 밥묵자.





그녀:난 와인 마실래.





나:그래.그럼.










그날하루는 이렇게 지나갔다.아침에는 아슬아슬하게,저녁에는 느긋하고,화기애애하게..



ㅎㅎ

-------------------
3편은 며칠후에 다시 올리겠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추천 0 비추천 0

 微信扫一扫(위챗공유)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MP : 1,779
  • SP : 0
XP (0%)
Lv 1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현재 게시판에서 작성한 게시물 더보기
일본체험수기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0282 펌 我对日本的感受:从喜欢到讨厌,从讨厌到平淡。。。 31 南瑾맘 10.01 3390
10281 藤原紀香さんのFacebookより 3 힘내라내인생 09.11 3593
10280 日本이 活路를 찾았다. 31 최극 09.09 5354
10279 르뻔 쨔여우!!!! 일본에 계시는 분들 30 일항사 09.07 4173
10278 한국 정부…… 7 최극 09.06 2748
10277 人に役立つ人間になろう 15 온경명 09.01 2175
10276 살면서 느끼면서 18 은방울꽃 08.30 2751
10275 일본의 력사교육 31 최극 08.30 3023
10274 여기에 쓰는글은아닌데 ㅠㅠㅠ 3 꼬옥잘살거야 08.23 2864
10273 고민상담 17 안판만 08.23 3824
10272 아기자기 만두 만들기... 1 김치1 08.19 2282
10271 일본의 미래가 근심된다. 28 최극 08.16 3981
10270 8월24일 규슈조선족우호회 제2차 바베큐모임정식안내 1 규슈조선족우호회 08.15 2160
10269 좋은 동영상 추천드립니다. 5 최극 08.14 2296
10268 요즘 재밋는 회원님들을 모아 보았습니다.^^ 49 청ㄱㅐ구리 08.06 4714
10267 국적 충돌 8 well-off 08.06 3232
10266 여자는 작은것에 감동먹구...사랑에 빠진다??!! 33 汽水 08.01 3504
10265 친구 ㅠㅡㅠ 4 yuryur 08.01 2176
10264 =★【8/10(土)】바다여행---in由比ガ浜★= 오아시스협회 07.29 1905
10263 애 타 게-- 사 랑 합 니 다 ! ! ! 3 최극 07.09 3044
10262 ビックリ!怖~い!話シリーズ1 6 미네 07.07 2626
10261 호구 없어진다는소문에 대해서 7 말이빨 07.03 4587
10260 到了日本才知道:不得不了解的真实(퍼온 글) 12 심심프리 07.02 3805
10259 8월24일(토) 규슈조선족우호회에서 바베큐를 조직합니다. 2 규슈조선족우호회 06.25 2352
10258 청개구리님 왜 글을 삭제했는지요??? 65 최극 06.25 4756
10257 부모의장래에 대해서 11 온경명 06.23 3152
10256 일본어고수분들에게-일어에서 우단 발음에 대한 심각한 고민 27 일항사 06.23 3482
10255 취직활동 사한 06.22 2736
10254 퍼온글 ..... 1 찡이 06.22 2014
10253 오작교에 등록해보고 기가막혀서 한소리합니다. 11 기가막혀서리 06.17 5414
10252 의식주행... 4 치이타 06.13 2695
10251 따뜻한 쉼터로-------------- 9 온경명 06.09 2656
10250 父の日 4 공동언어 06.08 2101
10249 ★6/29(土) 전통보쌈파티in新大久保★ 오아시스협회 06.08 1950
10248 那个年代,我的高考。。。 20 진선ㅁi 06.07 2596
10247 년금 탈퇴일시금 5 하하코끼리 06.03 2954
10246 연변남자의 일본체험수기(10년생활) 제1편 10 sora080 06.02 4749
10245 편견 없는 세상 꿈에 불과한가? 2 꽃n바람 05.31 2089
10244 사람차별하지맙시다 15 이방인park 05.31 3864
10243 일본에서 파국적인 대지진이 1년반내로 또 일어날수 있다w 2 어베쥬지 05.28 37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