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일본체험수기

일본에서 한 아줌마의 일기

  • LV 1 しあわせ
  • 비추천 0
  • 추천 3
  • 조회 6536
  • 2013.04.02 13:40
타국에서 한  아줌마의 일기 


엊저녁부터 하늘이 침침하더니

아침에 일어나니 역시나 봄비가 대지를 살그머니 적시고있다.

요즘에는  오개월된 막내의 감기 수발에 아주 정신이 하나도 없다.

열이 나고
코물 눈물이 범벅이고
옆에서 보는것두 안쓰럽다.

병원에 데려가도 먹는 약만 쪼끔 주더라
벌써 사나흘이 지났건만 낫는 기미는 하나도 안보이구 ...
엊저녁두 온밤 울어서 못이 다 쉬여버리고 ...

셋째도 감기 옮았는지 콧물이 도랑물처렁 아주 작정을 하고 흐르더라
다행이 셋째는 체질이 좋으니 역이나 새나 그대로 내버려뒀다 .
때가 되며는  낫겟지 ㅎㅎ

둘째는 한주일이면 소학교 들어가는데 공부하기가 아직은 습관이 안되나보다.

학교 들가기전에 조금이라도 기초를 닦고 보낼려는데 얼마나 질질 늘구기만하는지
사내애라 의사쪽으로 키워보고싶은데 은근히 걱정이다.

부모의 욕심으로만 남지는 않을련지

그리구 제일 큰게 제일 걱정이다

사립중학교 보낼려고 수험공부 시키는중인데
무슨 학과 내용이  그렇게 많은지
초중 3학년진도까지 다 떼야 초중수험을 할수 있단다

애들한텐 너무나도 가혹한 현실인것같다,

아침 6시부터 저녁 11시까지  해도해도 끝이  없이
10살에 공부 저렇게 많이 해야할 이유를 어른인 나도 모르겠다

이해가 안가지만
역시나 좋은 대학 보내고싶은 부모의 욕심에 울더라도 시켜야겟다

이렇게 오늘두 출근하면서
매일마다 똑같이 반복되는 근심과 걱정으로 마음이 심란하고 시끄럽다.

언제 자식 넷을 모두 원하는 학교로 보내고
또 유학두 보내고
남편이랑 오손도손 둘의 즐거운 시간을 가질수 있겠는지?

요즘엔 이렇게 꿈아닌 자그마한 소망으로 매일을 견뎌본다
아직두 15년정도 걸릴지?

그때면 50두 훌쩍 넘어선 잔주름이 력력한 늙은 아낙네가 되여버릴테지.

남편을 위한 인생?

자식을 위한 인생?

나의 인생은 어디에 있나?

하나밖에 없는 내 인생의 꿈은 어디에 있나?

남편을 성공한 남자로 만드는 현명한 안해의 인생?

자식을 어엿한 인간으로 만드는 책임감있는 어미의 인생?

그속에 화려하지는 못하지만 소박한 나의 꿈도 있는것일가?

청춘의 피가 한창 끓어오를적에

가진게없었고
할수있는게 없었어도

풋풋했던 꿈만은 있었던것같다

꿈이 있었다기보다
보잘것없었지만 많았던것같았다 .

유치한 기억들이다.

선생님도 되고싶었고
작가도 되고싶었고
기자도 되고싶더라 ㅎㅎ

그속데 또 하나의 철없었던 꿈
사랑하는 사람의 안해로 살아가느것

어린 나이에 당차지않은 그런 꿈은  왜 가졌던지
지금 생각해봐도 어처구니 없는 일이지만

또한 이런 말도 안되는 꿈에 목숨을 걸어보려 작심한
앙증맞은 인간?

역시나 돌아보니
끝끝내 그 길을 택해서 가고있더라

이제와 돌이켜보니
그런 길이라도 선택한 선택한 자신이 많이 기특하고 대견하더라 ㅎㅎ

자아위안인가? ㅎ

그런데 살다보니 어느 순간인가부터

남편의 꿈이 내꿈으로
내꿈이 남편의 꿈으로

그리고 그 꿈들이 모여서
하나의 가족의 꿈으로 . 목표로 되더라 ㅎㅎ

사실 살아가면서 생각해보니
항상 뜨겁게. 열렬하게 추구하던 인생도

초점으로 돌이켜보니
평범한 일상의 번복뿐이더라는 ㅎㅎ

마음이 뜨거워서
그꿈이 더 커져보였을수두  더 멋져보였을수두 있었겠더라

하지만
평범한 일상의 반복속에서 이어지는 초라한 꿈일지라도
없기보다는 있는게 많이  도움이  되더라는 인식...

있음으로하여 생활에 활력이 넘치고

바라봄으로하여 충분히 설레이고

실현함으로하여 감동이 끊기지 않는

새로운 생명의 탄생인듯싶더라

인생을

꿈을 논하기엔

턱없이 부족한 무식한 아줌마의 로망이겠지만

요즘엔 부지런히 사색해본다.

봄비가 내리던날

가슴에도 잔잔히 봄비가 내린다

마음의 설레임이 있었던 이날의 추억이

연원히 인생의 화제로 남을것같다

또한 이 화제가

인생을 가꿔가는 진정한 밑거름이 될것이리라

추천 3 비추천 0

 微信扫一扫(위챗공유)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MP : 15,910
  • SP : 0
XP (25%)
Lv 7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현재 게시판에서 작성한 게시물 더보기
LV 1 동해해돋이
결혼하기전 ...
집에서 애나 키우고 사회생활을 하지않은 여자들을 보면 정말 안타까웠다 .
아니 무시할정도였다 ..뭐가 모자라서 저렇게 집에 처박혀있는가구 ㅎㅎㅎ

헌데 결혼하고 나도 이젠 에미가 될 처지가 되니
되려 가족을 위해서 자기꿈을 포기하고 평범한 아줌마로 남편 뒤바라지에 애들 뒤바라지해주는 아줌마들이 우러러보인다 .
나라면 할수 있을가 ?
내혼자 몸도 건수못해서 쩍하면 아프다고 드러눕고 쩍하면 피곤하다고 땡땡이치고 ㅎㅎㅎ
헌데 애들 몇이씩 키우면서 일하는 엄마들은 아주 위대해보인다 .
어디서 그런 파워가 나오는지 ????

그런데 살다보니 어느 순간인가부터
남편의 꿈이 내꿈으로
내꿈이 남편의 꿈으로
그리고 그 꿈들이 모여서
하나의 가족의 꿈으로 . 목표로 되더라 ㅎㅎ

이말은 정말 동감이 가네요 ㅎㅎㅎ
자식들이 성인이 되서 꼭 지금 노력해온 부모들을 이해해줄거래요 ㅎㅎㅎ
저도 전에는 꿈도 아주아주 많고 하고싶은게 아주아주 많았는데 지금은 딱 하나
애가 건강하게 크고 이후에 잘되는것 .내가 할수 있는것은 자식을 위해서 모든 조건을 마련해주는것 ㅎㅎㅎ
역시 에미가 되면 심정이 다 이러한가 봐요 ㅎㅎㅎ
LV 1 live2013
자식 네명씩이나 키우면서 출근하시는 워킹맘! 대단합니다.
혹시나해서 예전에 글 검색해봤더니 나쯔까씨이하군요.
일본에 오신지 13년이 되죠 ?
하시는 일들은 꼭 잘되고 있을거라 믿습니다.
참 오랜만에 들려서 또 좋은 글 남겨주셨네요.
결혼생활 아직 많이 어설프지만
저도 언젠가 님을 본받아 슈퍼맘이 되길 바라면서
좋은 글 감사합니다.
LV 1 무덤덤덤덤
나의 인생안에 자신도 있고 남편도 있고 자식도 있고 부모형제도 있고...

주위에 몇몇 부부는 경제조건도 빵빵한데 애를 낳지않아요.
이유를 들어보면 결국엔 너---무 이기적인거죠.
내가 하고 싶은일, 내가 고생할가봐... 내가 내가...

내가 하고싶은 일을 다 하고 애를 낳는다고 하는데...
그욕망이 끝이 없거든요, 그러다 타이밍도 놓치고요.

나자신을 위해 사는 인생도 좋지만
남을 위해 헌신하면서 사는 인생도 참 좋은듯 함니다.
LV 1 しあわせ
동해해돋이님
항상 밝은 님의 글 눈팅족으로 함께 읽고 있습니다.
긍정적이고 부지런하고 항상 맘에 와닿더라구요
보잘것없는 저의 생각에 동감되는 부분이 있어서 참으로 고마워요.
살면서 나이들면서 점점 외로움을 타는것같기도 하고
맘이 꿀꿀할때면 이렇게 혼자서 맘을 달래봅니다
늦게나마 임신 축하드리구요.
꼭 몸조심하시시구 해피하세요.

live2013님
안녕하세요?
제가 일본온지 13년되는것도 아시네요 ㅎㅎ
기억해주셔셔 너무 고마워요.
나이 들어서 쉼터 나니기도 눈치보여서 눈팅족으로 가끔씩 들린답니다,
결혼 금방 하셧나봐요
축하드립니다.
신혼이 두분이 즐기기엔 제일 행복한 시간들일겁니다.
애가 태여나면 여러모로 아기한테만 신경이 가서 두분의 시간도 줄어들고
즐길수 있을때 마음껏 즐기시구요.
그리구 또 이쁜 아기 빨리 얻었으면 좋겠네요.
힘들긴 하지만 자식이 잇어 뿌듯할때가 많네요.

무덤덤덤덤님
또 들려주셨네요.
아이디 독특하셔 기억에 남네요,ㅎ
네. 그래요,
부부간에 애가 있으면 그제서야 서로 공기같은 존재로 되는것같애요.
애없을적엔 자신들에게 차례지는 즐거운 시간들이 많겠지만
부정할수는 없는 행복한 인생일수도 있겠지만
그래도 자식을 키워가면서
자식된 도리 부모된 마음을 실감하는 순간들이 많네요.
그래서 항상 고맙고 또 노력하며 살수두 있는것 같답니다.
LV 1 바꿔
같은 어느부모의 자식으로 태여나,
같은 여자,
같은 한남자의 안해로,아줌마로
자식낳은 엄마로서
동감이 가는 글을 간만에 읽고나니,
잠간이나마 마음에 느긋함을 가질수있었네여.
LV 1 しあわせ
보잘것없는 글에 공감이 가신다니  다행이네요
따분한 일본생활두 이젠 적응이 되여버리고
이런 생활두 이젠 이해가 가고
ㅎㅎㅎㅎ
나이가 드는 과정인가봅니다 ㅎㅎ
LV 1 인생 쿨하게
요즘세상에 자식을 넷씩이나 ?

참 대단합니다!
LV 1 しあわせ
네 요즘에 자식 넷은 
참  애매하죠? ㅋㅋ
그래도 억지로 해내고 잇답니다.
LV 1 유라맘
남편의 꿈이 내꿈으로
내꿈이 남편의 꿈으로
그리고 그 꿈들이 모여서
하나의 가족의 꿈으로 . 목표로 되더라 ㅎㅎ

너무 동감입니다 ㅎ  참말로 대단하십니다 . 애하나로 히히 하는 내가 참 부끄럽습니다..
님한테서 힘 얻어 궁리없이 줄줄이 낳을가바 걱정입니다 ㅋ
LV 1 しあわせ
애 하나시네요 ㅎㅎ
저도 애날때면 궁리를 안한답니다 ㅋㅋ
생기면 낳고 또 계획하고 ㅎㅎㅎ
자식이 하나든 둘이든 대충 키울만은 하네요 ㅎㅎㅎ
힘에 벅차서 혼자서 이불 뒤집어쓰고 울때두 많았지만
이젠 그것도 까마득한 옛말로 남는거같네요
님도 줄줄히 형제 만들어주셔야져 ㅎㅎ
LV 1 skyzhao
집사진 올렸을떄 궁금해서 님글들 검색해봤었슴다...
아주 납디다...
부러워하면 진다는건데...솔직히 넘 탄복스럽습데다.모든게.....

애 둘가지고 지금 뭉개고있는데
힘이 났다가 힘들엇다가 풀이 죽엇다가 용기얻엇다가 --ㅋㅋ
아마 견지가 제일로 힘들고 또한 지름길인거같슴다...

이게 제일 님한테서 탄복되는 점임다...
한마디로 당신은 참 대단함니다.
LV 1 しあわせ
아  집사진  보셧네 ㅎㅎ
제가 스트레스 쌓일때면 일케 쉼터 들락거린답니다. ㅎ
주책스럽게 ㅎㅎㅎ
저도 매일 님과 같은 일상의 반복이랍니다.
힘들때면 통곡이라도 치고싶고
하지만 이를 악물고  또 참아보고
앞이 캄캄하다가두 또 토끼같은 자식들과 가족을 위해서
성심을 다하는 남편이 안쓰러워 또 먼저 웃음을 지어가며
안해의 얼굴이
엄마의 얼굴이
한개 가족의 행복의 원천이라는 자아의 원칙으로 ㅋㅋ
하루하루 나름 열심히 살아갈뿐이랍니다 ㅎㅎㅎ
님의 힘이 되는 코멘트 덕분에  또 시바라끄 버텨낼것같네요
고맙습니다.
LV 1 신주꾸888
13년, 내하고 같네. 아줌마 화이팅.
대단합니다. 가만 생각하며 다들 비슷한 인생이져. 누구나 하고 싶었던 말 ,생각했던 말이네요.
LV 1 しあわせ
13년 되셧네요
십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데
세월이 흘러 그렇게 낯설고 외롭던 이땅도 이젠 제법 집처렁
느껴지네요
LV 1 미소여왕
저도 요즘 30대가 되고나서야 결혼하고 애낳고도 내꿈 내 인생 하면서 끙끙 앓았던 시절이 부질없게만 느껴집니다.
우리 부모님이 그래왔던것처럼,,누군가의 배경이 되는것만큼 아름답고 의의있는 인생은 없다더군요.
같은 아줌마끼리 힙냅시다.^^
LV 1 しあわせ
네 꿈이란 인생이란 때때로 뜬금없이 일케 머리에 떠오를때면
약간은 서글프다가도 그래도 행복이라는 단어가 먼저 맘에 와닿네요.
그리고 그 누군가에게 필요한 사람으로 살아간다는것도 나름 아름답게 느껴지구
아줌마 화이팅 ㅎㅎ
LV 1 시내물
눈팅만하구 달아나던 펀한 연변아줌마가 같은 14년 일본생활에 너무 놀라서 .
연변적에는 한답시고 날래게 살아왔던같아
 가정깨지 않으려고 억지로 딸려와서 다 시든채로 기죽어 펀히 산지도 어느덧 13년
시아와세님은 어쩌면 어느 하나도 처않지고 그렇게 다 손안에 잡고 있나요.
참으로 대단하고 굉장하네요.

우린 하나 아들놈 중학수험해서 도나이사립에 보내 인젠 고3인데
아들놈 말이 중학수험이 아니고 소학교에서 그냥 실컷 친구들하구 놀구 집근처중학교에
 친구들과 같이 다니다 고중수험했던걸 그랬다고 말할때도 있습니다.
지금다니는  학교에도 중고일관으로 공부하는 애들에 못지않게 고중수험으로 들어온 애들도 많아요.

제일 큰 경험 부까쯔  部  活        선택  제발 잘 고려해야 하는 문제입니다.
고3에서 대학선택하기보다 아이한테는 더 중요할지도 몰라요.더우기 문화가 틀린 우리한테는요.
LV 1 しあわせ
일본오신지 비슷한 세월의 흔적이 남네요
아드님 벌써 고 3이네요. 
참 부럽습니다.
중학교수험에 사립도 보내시고 
제가 그려보는 저의 자식들 모습들 님은 벌써 꿈아닌 현실로 잘해내셨네요.
큰애가 이제 소학교 5학년이라 아직도 서툰 엄마로 이렇게 헤매고 있어요.
아이 넷이나 되여서 큰애의 성장이 동생들에세 좋은 본보기로 되여야할텐데
참 고민입니다. 
부까쯔두 아주 중요한것같은데 엄마로서의 도량이 넓지 못해서인지
맘에 여유를 가지지 못해서인지 애들먼저 제가 먼저 아세르 하네요.
먼저 제맘을 달래야 애들한테 냉정한 교육을 할것같애서
머리를 식히는중이랍니다. 
앞으로도 종종 들려서 좋은 아도바이스 남겨주세요,
LV 1 등록방
111111111111
일본체험수기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0235 나는 해내고야 말았다. 5 김세리 05.19 3046
10234 오늘 심심해서 한번 검색해봤더니 2 마카오카지노 05.16 2731
10233 살면서 느끼면서 9 은방울꽃 05.10 2755
10232 화기애애 5 붉은쥐 05.10 1859
10231 일본에 와서 많이 놀란것(추가) 44 앵무새 05.01 6533
10230 여유없는 일본생활.... 14 여유없음 05.01 5232
10229 【お礼】OASHISU야외바베뀨에 참석해주신 여러분들께 1 오아시스협회 04.30 2013
10228 일본에서 사시는 분들에게 2 최극 04.27 3407
10227 紧张惊险--汇款诈骗体验 15 붉은쥐 04.25 2914
10226 日本のサラリーマンの平均年収409万円は世界の上位4.5%に(퍼옴) 11 심심프리 04.23 4020
10225 至佳人 2 붉은쥐 04.18 2171
10224 황금가격의 대폭하락 경고 5 붉은쥐 04.18 3213
10223 以下の文書を読んで、感想をお願いします。 체이리 04.17 1711
10222 展開 4 붉은쥐 04.17 1691
10221 中国人性格の観察 14 붉은쥐 04.17 2441
10220 ★【開催案内】4/27(土)야외바베뀨★-(in 蕨市民公園)★ 오아시스협회 04.16 1858
10219 방황의 시대....... 18 Noah 04.08 3556
10218     なぜ苦しいのか?(3) 2 온경명 04.06 2077
10217 @@ 우리 아버지 일본에 와서 5날째! 5 6년째아줌마 04.06 4714
10216 재일본관서조선족우호회 花見취소 통지안내 관서조선족우호회 04.06 2055
10215 [转帖]在日本呆久了会养成的40个坏习惯 17 무덤덤덤덤 04.04 3399
10214 일본에서 한 아줌마의 일기 19 しあわせ 04.02 6537
10213 일본체험 수기 1 슈데이 03.30 2494
10212 오래동안 연변고향에 못가신분들 눈요기라도 하십쇼 2 어베쥬지 03.29 6834
10211 아버지를 찾을려면 2 민들레 03.28 2467
10210 男はつらい。 14 tabihito 03.26 2741
10209 재일본중국조선족관서우호회 花見 안내 관서조선족우호회 03.26 1616
10208 무역영어에 관한책, 무역에 관한 책 필요함다..급급 1 따연이 03.26 1845
10207 뻬꼐온 글 {2} 4 온경명 03.24 2053
10206 중국어 잘 하시는 분들 1 turubara 03.23 2465
10205 규슈조선족우호회 3/31花見안내 4 규슈조선족우호회 03.21 1979
10204 재일본중국조선족관서우호회 花見 안내 관서조선족우호회 03.19 1788
10203 ★3/30お花見開催案内★ 오아시스협회 03.18 1889
10202 됨됨 9 dio 03.12 2856
10201 오랜만에 수다 떨고 싶어서... 7 오메가 03.11 2674
10200 뻬꼐온 글{1} 6 온경명 03.10 2316
10199 다이에트성공체험기...*나는 어떻게 30키로 다이에트에 성공했는가?!* 29 생산대소대장 03.10 4179
10198 세월과 더불어 10 살구씨 03.08 2370
10197 가와구지 방 2 돈문아저씨 03.04 2095
10196 니시가와구찌의 밤 8 돈문아저씨 03.03 28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