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일본체험수기

회사생활에 관한 고민 있습니다.

저는 지금 회사생활을 하고있는 남자 회사원입니다.  요즘 좀 고민이 있어 글을 올립니다.
지금 회사에서 쓰고 있는 분석기계가 3대 있는데 제가 자주 쓰는 기계가 고장이나서 메-가에 전화해서 수리를 부탁했습니다.
아무래도 제가 자주 쓰니까 제가 나서는것이 옳다고 판단했습니다.
할수없이 옆에 기계를 쓰려고 하려고 하니 또 고장이나서 못 쓰게되였습니다.그런데 이기계는 저는 거의 안씁니다.입사해서 딱 2번 썼는데 2번째 쓰려고 하자고장이 난겁니다. 그리고 저는 이 기계에 관해 잘 모릅니다.우리 같이 일하는 일본사람이 2-3이 더 있는데 걔네가 거의 쓰고있습니다. 계네는 입사한지 오래돼서 잘 기계에 관해 잘 알고있다고 생각합니다.
글쎄.. 내 자주 쓰는 기계는 내가 책임지고 수리하려고 하자만 내가 거의 안 쓰는 기계수리까지 나 한테 싹 밀며 자기네는 지시만 하고있습니다. 무슨 이것은 확인했는가, 저것은 확인했는가, 전화했는가.. 
와.......  내 너무 억이차서 지금 가네까 막 发脾气했습니다. 입사해서 지금까자 얼굴붉인적이 없지만 이번만은 참을수가 없습니다,와는 머슴다루는것도 아니고, 분하기 그지없습다. 지금 서로 말도 안하고 있습니다. 내 먼저 말걸어도 대답이 시원찬습니다..내 원참 .... 쓰겁드레 해서.. 
평상시는 점심이랑 즐겁게 같이 먹으러가지만 이 분석기계에 무슨 문제만 생기면 쏙 나앉습니다. 
여러분은 제가 속이 좁은것입니까?  아니면 사회경험이 적어서 그런것입니까?
여러분 조언 부탁드립니다.

추천 0 비추천 0

 微信扫一扫(위챗공유)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MP : 717
  • SP : 0
XP (31%)
Lv 1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현재 게시판에서 작성한 게시물 더보기
LV 1 tyopaLove
혹씨 님이 그중에서 젤 후배가 되는게 아닌가요?
그렇다면 넘 깊게 생각말구, 될수록 일 많이 하는것구
나쁘다구 안 생각해요.

 젤 후배가 아니라면, 좀 납득 안되구요...
LV 1 어이없음다
제일 후배는 맞습니다. 근데 정도라는게 있잖아요.님 말처럼 현실을 받아들이는게 맞는것 같네요.조언 감사합니다.
LV 1 tyopaLove
ㅎㅎ 역씨 그렇군요.
넘 깊게 생각하지말구,지금은 자기가 안쓰는 기계래두
회사에서 언제 또 그기계에 관련되게 될수두 있으니,
하나라두 일 많이 배우는게 자기한테는 더 좋잖아요!
사소한 신부름일수두 있어두,하이,하이,하면서 지금은
참으면서 경력쌓으시면서,선배들한테 귀엽게 놀아봐주세요 ㅎㅎ
화이팅!
LV 1 어이없음다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힘이 되네요.
LV 1 장백호
후배때는 다 그런게짐
난 중국에서 처음 출근햇을때
한국 중소기업에서 일하면서 일 잘못해서 한국부장한테 죽도록 욕먹으면서 일햇짐
그러다가 제대로 배우니까 아무말도 안하고 잘 대해주더구만
LV 1 어이없음다
이런 경우도 있네요. 조언 감사합니다.
LV 1 츄이
* 비밀글 입니다.
LV 1 어이없음다
그런거 같아요. 한번 쓰쓰 해주니 와느 머리우에 올라앉아 똥싸려한다니.  그래도 아직은 참아야할까 봅니다.
LV 1 띵띵이
약한자에게는강하고 강한자에게는 약한 일본사람들입니다.

특히 회사에선 머나 확실하게 싫은건 싫다고 얘기하는것이 좋다고봅니다.

머나 다 들어줬더니 2년이지나니 정말 머슴노릇이되여버리더군요.

머 상사의 얘기라면 모두 들어줘두 되지만 보통 직원이라면 그냥 무시하면서 바쁘다고 얘기해도 좋을듯합니다.

그렇게 눈치를 주다보면 상대가 반대로 신경을 쓰거든요.
LV 1 어이없음다
저도 그렇게 참을성이 강한 쪽이 아니여서 어느 정도까지는 받아주고 있습니다.  하지만 도를 넘으면 정말 저도 모르게 막나가게 됩니다.
LV 1 무덤덤덤덤
저우에 글부터 봤을땐 평상시 내가 쓰지 않던 기계라 해도 내가 한번 써서 마사졌다하면 당연히 님이 나서서 고치겟다고 해야하는거 아님니까?  보통 마지막을로 쓰다가 마사놓은 사람이 해야 하는 일이라고 생각되는데요.

일본에서 특히 남자분들은 학생시절부터 단체운동을 많이 해온 분들이 많아서 선후배 개념이 많이 박혀있음다.
처음 회사 1-2년은 막내는 막내이니깐 시시껄껄 일 다 해야하고 그러면서 선배한테서 귀여움받고 지식기술을 빼앗아 내야하는검다.
그러다 자립 즉 히또리마에니  되여 일에서 한목 할수 있을때 어느 정도 선배한테 반박을 할수 있게 되는거구요.

일이 잘 풀리시길 바람니다,힘내세요!
LV 1 어이없음다
아무래도 제가 사회경험이 적어서 그런거 같네요. 돌직구..  감사합니다.
LV 1 야심만만
회사생활은 역시 갑과 을을 잘 알아야 한다니까,,ㅋㅋㅋㅋ
LV 1 마루쨩
이렇게 생각하면 어떻습니까?
님이 믿음직한 사람이니 님한테 맡기는것이 아닐까요 ? 책임지지못할 사람이면 동료며 상사며 맡기지두 아닐겁니다
看好戏하는사람두 잇겠지만 여기서 한번잘해보세요
이거저거 물어보기전에 다해놓고 말문이 딱 막히게 말입니다 .화이팅 !!!
LV 1 무궁화2012
저의 간단한 조언입니다.
저도 분석기계를 많이 경험해보았는데 트러불이나  기술쪽면에서 문의할 경우가 생기면
본인이 직접 메가기술담당자한테 연계해서 여러가지 기술적조언을 받고 해요.
이러는 과정에 자신도 기술면에서 スキルアップ도 되고 좋은 경험도 쌓게 되고
분석기기메가쪽기술인쪽 인간관계도 넓힐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하고  있어요.
님도 考えを切り替えて、前向きな気持ち로 노력해보세요.
이번에 책임지고 분석기기문제를 해결한후 선배들한테 트러불원인이랑 멋지게 설명해드리고
이제부터 이런 부분에 주의하면서 분석기기를 잘 사용해달고 강하게 여쭈어보세요.
그럼 앞으로  원만한 회사생활을 보냈으면 해요.
LV 1 byorjp
그냥 후배이니 하게된거같네요
저희부서도 프린터가마사지거나하면
일률료 마직막에 들어온 애를 불러서 전화해라합니다 ㅎㅎ
남자애인데 애가 넘순해서 다해주니
전 그런스트레스는 없네요

어느회사나 후배한테 여러가지 업무무관한일이
차려지는거는 마찬가지네요
LV 1 dio
총체적으로 재수없는 놈이 뭐 다치면 뭐이 마사지지무, 난 될수록 아무것도 않 다치고 일을 하려하짐
LV 1 Waiting4UFO
1.  회사에  설비를 관리하는 책임자 있는가 없는가 

2.  책임자를 명확히 정하지 않았다면  위에 정황을 보고할것

3. 위에서 그럼 자네가 책임지고  메카랑하구 연락합소...  하면  끝까지 책임지고 다른 사람이 많이 썼던 누가 썻던 그런 생각 말고  임무를 받았다구 생각할것

회사에는 사장이 있구 부장이 있구 실장이 있구  조장이 있구  ...    문제가 생기면 그들이 처리해야 하는게 아님까...  혼자서 선뜻이 나선다해두 뉘기한테 칭찬못받구  도로 스트레스쌓였잖슴까...  ㅎㅎ
일본체험수기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0195 여러분 괺찬습니까? 8 yjlin 03.03 2826
10194 공부는 돈내고 해야 하는가? 7 dio 02.28 2704
10193 대학은 꼭 다녀야 됩니까? 56 ㅏㅑㅓㅕ 02.26 3978
10192 비자에 관하여 급합니다 5 rladuddo222 02.24 2790
10191 인간의 육체와 령혼 10 온경명 02.24 2972
10190 핵사고 이년차인 쪼만 섬나라에서 … 7 견우오빠 02.22 2943
10189 2년만에 다시 동경에 와보니... 64 붉은시계 02.18 7456
10188 일본에서 양로챌 5 dio 02.12 3543
10187 질문 있어요! 4 꽃분이00 02.07 2642
10186 살면서 느끼면서 28 은방울꽃 02.04 3664
10185 부자가 되지 못하는 사람의 특징 (퍼온글) 9 정민Kim 02.02 5627
10184 프랑스 갔다온 분 있습니까? 5 성은이 02.01 2775
10183 일어가 도무지 늘지 않아요... 34 reika26 01.29 4107
10182 중국 &일본 25 yjlin 01.27 4301
10181 사랑니 뽑은 경험담... 18 정민Kim 01.21 3337
10180 고민 17 붉은쥐 01.18 4436
10179 회사에서 18 백설꽃 01.18 3092
10178 와리깡문제 18 (* ̄- ̄)y─┛~。o 0 01.13 4382
10177 중국들어가서 취직하기 7 BB536 01.11 5120
10176 今年の景気は回復するかも 9 붉은쥐 01.06 2704
10175 真面目にw 4 그냥참자 01.03 2092
10174 2012년 재일본중국조선족관서우호회 송년회 총결문  관서조선족우호회 12.27 2164
10173 寺院记 10 붉은쥐 12.27 1935
10172 몸을 즐겁게 하자. 새해맞이 5 요시나 12.26 2409
10171 일본에서 卵巣종양수술 해본분이 있슴까? 15 푸레젠 12.22 2982
10170 회사생활에 관한 고민 있습니다. 18 어이없음다 12.20 4211
10169 동경에서 택권도 배우기 싶은데 혹시 아느 사람 잇슴가? 4 감자뛰기 12.19 2231
10168 미국 응급실 체험기 후편 ㅋㅋㅋ 6 blair 12.18 2982
10167 도와주실 분 찾습니다 4 lhxh 12.17 2551
10166 12월23일 크리스마스 축제에 초청합니다. 2 아가페 사랑 12.17 1874
10165 电影观赏--少年π 4 붉은쥐 12.15 1678
10164 일본에서 술실수체험기... 5 구수한콩딱개 12.15 2860
10163 在日中国朝鮮族排球倶楽部(略称JCC)のご紹介~재일중국조선족배구구락부를 소개합니… 7 배구팀 12.09 2927
10162 방금 목격한 일 11 심심프리 12.07 3540
10161 2012년 규슈조선족우호회송년회 12월 8일입니다. 3 꽃뿌니 12.06 2259
10160 일본에설 응급실 체험기!!!!!!! 11 〓사랑 12.06 4714
10159 미국에서 응급실 체험기 15 blair 12.01 3342
10158 【お礼】OASHISU협회송년회에 와주신 여러분들께 오아시스협회 11.26 1838
10157 인생이 뭔지 24 세츠꼬 11.23 4357
10156 담판 4 붉은쥐 11.22 2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