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일본체험수기

북경 분투기 계속..

  • LV 1 치이타
  • 비추천 0
  • 추천 3
  • 조회 2667
  • 2012.07.23 12:47
생각재케 길게 나가네.. 쩝..

--
호구부 빌렜으이 신분증 만들라 가야긋네.. 하이땐패출소는 또 어디고.. 택시 한 대여섯개 세워서 물어봤두 아는게 없더라는

이래무 아이 데는데.. 일곱번째 택시르 불러서 무작정 앉았고.. 하이땐패출소르 아는가 물어보이 역시 몰른대.. 그럼 요모캐

패출소는 아냐 물으니 아는모내.. 그램 얼른 그기부터 가보자 하니까.. 뽀안 할라 가는가 물어보더라는.. 헐..

패출소에 도착해서 신분증 만드는데 가서 내 여차여차 해서 왔는데.. 어찌는가 하니까나.. 자기네 못만드는매 하이땐패출소

가야 하는모내.. 니 그람 주소 알케달라 했더이.. 몰른대.. 패출소끼르 쫌 알메 일하재쿠 좀 타일러 주작쿠 하는데..

곁에 신분증 할라 온 아바이 중관촌어느 구석에 있다구 하더라는.. 그래메 저쪽 큰길건너에 740선으 타구 하이땐에 가서

그기메 사람하고 물어봐라 하더라는.... 북경사람들이 길으 물어보무 알케주는게 영 추상적이짐.. 저쪽 큰길건너.. 이거

그냥 파출소 앞에 큰길 건너라구 생각함 아이 된단말이.. 400메터 밖에 쓰환으 가서 200메터 떨어진 곳에 인행교르 건너서

하이땐이라는 역전이름두 씌여지지 않은 740선으 게구 찾앗는데말이.. 탈가 말가 하다가 그냥 또 택시르 불렀다는..

역시 하이땐 패출소는 몰르는 운전수였구.. 하여튼 중관촌에 뛰여라.. 하구 지시만 하고.. 또 30원 팔았고.. 도착해보니

이늠 중관촌은 왜 이리크노.. 연길에 중관촌은 그냥 층집하나인데.. 역시 물어봐두 몰르는 사람 대부분..알케줘두 몰르는

내가 들어두 왕청 왜지밭 같은데르 알케주지.. 대여섯명하구 물어봐서 게구 도착은 했찜..

여기서 얻은 결론.. 북경에서 길으 물어볼때에 청소하는 아바이들하구 물어봐라.. 성공률이 높다 이거였음.. 그나저나

청소하는 아바이들이 시계르 다 좋은거 차구 있더라는.. 흠~~

--

패출소 들가서 내가 신분증 할라 왔으꾸마 하니까 두말없이 저쪽에가서 사진이나 찍교 하더라는..옆에 아주마이 한내

12살대보이는 딸으 데리구 와서 딸신분증으 바꿀라 왔던데..자꾸마 끼여들까 하더라는.. 급했나 .. 암튼 내 옷이 좀 희다구

그기메 준비한 퍼런 씨푸르 대수걸치구 사진으 찍고.. 나오니..20원 내라구 하더라는.. 무스게 이리 눅나..

얼매 걸리는가 물어봤더이 두주일 걸린대.. 련계전화물어보글래 없다구 했더이 놀란얼굴하던데.. 그램 두주일후에 찾을라 오라

했더이.. 올수 없다 했더니 재차 놀라메 올려다 보더라는..붙에줄수 없는가 했더이 ..아이 데는모내..

그램 어찌는가 내 한 3초간 방법으 생각하구 있는데..  아까 줄에 께들던 아줌마 불씨에 내하구 한국말으 답새기더라는..

저기요.. 제가 두주일후에 딸에 신분증으 찾을라 오는데.. 그때에 같이 찾아서 붙에들릴께요.. 내하구 공안국에 아재 같이

아줌마르 쳐다보니까.. 아줌마가 중어로 공안국아재르 보구 왈.. 알아못듣나 보네 하더라는.. 내 그래서 조선말루..

그래두 되겠씀가.. 암튼 여차여차 해서 그 아줌마가 내 신분증으 찾아서 연길에 부치기로 했구..신분증 문제는 절반해결..

집에 마눌하구는 동창아들이 부쳐준다구 말해줬짐.. 몰르는 사람인데 그리 중요한거 마낀다구 욕먹을까바..

---

신분증 없으무 무스게나 다 불편한 중국이대서.. 임시신분증 만들어 오라구 해서리.. 임시 신분증 만들라 갔짐..

11시40분에 도착햇는데.. 문으 싹 채웠더라는.. 11시반부터 13시까지 점심시간..켁~~ 그러구보이 배고프네..

간따이 먹자구 본게..눈에 와닿는게..천리타향연길랭면부.. 연길에 가겠는데 무슨 랭면이냐.. 다른거 보자..

우욱면.. 헐 뭔 사람이 이리 많노.. 또쑈맨.. 점심때에 자리찾기 바쁘네.. 랭면부에 가보쟈.. 자리는 있군..

랭면은 관두구..여기메 쌍라러우썰하구 파이황과에 밥하나 쒜삐 한나 냉큼주구려... 그나저나 다른치들은 다덜

랭면주문하네.. 니그들 랭면으 먹을줄이나 알메 주문하냐.. 그냥 집에가서 꽈맨이나 살마 드실꺼지.. 다먹구 나온게 30원

소로소로 문열대두 됐네 그려.. 헐.. 뭔 사람들이 줄으 이렇게섰냐.. 뭐 줄두 서는거보이 그래두 좀 진보는 했네..

문이 두개라구 줄으 두개섰더구만.. 근데.. 시간이 되니 문으 한나밖에 열지 않는구만.. 문으 열기바쁘게.. 줄은 망태기되고

내가섰던 문으 열지 않던 줄이 확 저쪽에 막 끼워드는데말이.. 내 조금 크게 웃었따는.. 장면이 희한해서리..

3층에 올라가서 임시신분증으 하자구 본게.. 호구부하구 정식신분증 찾는 종이르 가져와야 한다네.. 헐.. 그 종이 맘곱은

아줌마한테 줬는데.. 관두자..

---

흠 이번엔 가도에가서 둘째낳는 도장맞아야 되는데말이.. 사계청 가도르 찾아라구 택시운전수하구 물어봤더이..

그런데는 몰르구 사계청진정부는 안다구 하네.. 그럼 그기겠다.. 낼름 유멀 밟아라.. 도착해서리 보초병하구 물어봤더이

2층올라가라네.. 2층 올라가서 내 여차여차 해서 도장맞을라 왔으꾸마.. 담당하는 새기 오던게.. 우리는 이런거 몰르니까

니 인재중심에 가바라 하더라는.. 뭐 하두 금방 곁이니까나 알았다..가볼게.. 하구 갔는데..

인재시장에서 도창으 찍어줄터니..그 종이 가져오라 하던게..들가서 한참 있던게.. 북경에는 소수민족이 둘째르 낳는정책이

없닥커네.. 하여간 사람이 많아서 소수민족으 우대해줌 좀 수도가 터질꺼 같은데.. 내 리해해준다 하쿠 나왔짐..

--

암튼 오늘 할일은 다했구.. 동창들 쌰발시간까지 좀 있는데.. 중관촌에나 다시 가보쟈..

암튼 북경와서 공공뻐스 타보지 못햇는데.. 이번에 공공뻐스로 가보자.. 택시가 30원가는데.. 공공뻐스는 1원이래..

12키로까지 1원..그담 매5키로에 50전 추가.. 근데 니그들 공공뻐스가지구 뭐 시합하냐.. 무슨 정시나간사람처럼 급한내

하는두.. 암튼 살아서 중관촌에 도착햇구.. 온하루 전화없이 불편했는데.. 눅거리 전화나 한나 골라보자..

내 들가무 자꾸마 내보구 뭐 사는가 물어보메 따라오는 총객들이 있던데.. 좀 여자애들이 따라오무 가서 사겠는데말이..

아이폰 4s 16기가 가 4700원.. iPad2 16기가 2500원.. New iPad 16기가 3400원.. 음~~ 사구 싶은데 내가 오늘

신분증없어서 인민페르 못바갔다.. 참 아이 댔다 아이가.. 그냥 전문 전화파는데 들어가서 299원짜리 노키아 한나 사구

뭐 매달 5원이 든다는 전화카드 샀는데..안에 20원통화비가 들어있다네..그런데 카드가 68원..켁..얼리웠군..

--

전화사서 집에다가 전화치니.. 둘째 아들이 새벽에 태여났다네.. 이런 쫌 하루 날 기다릴께지..

동창넘은 내보구 전차타구 어디르 오락카네.. 들가서 표르 샀는데.. 헐 무슨게 이리머냐..22개 역적.. 그런데 표값은 2원

무슨게 이리 눅냐.. 북경에 공공뻐스하구 지하철에 사람이 많은 원인으 알것같다 아이가.. 그런데..지하철에 전화가 막되네

옆에 앉은 청년아 전차에 앉아서 전화하는데.. 백만원에 천만원 소리하던데..

뭐 첨들었음 야 사람많은곳에서 좀 불까 하는구나 생각했는데.. 어제 동창들하구 식당에서 들은말이 있어서 진짜라구 믿었짐

--
하루전 회억.. 전날 식당에서 .. 세명인데..야네 다 북경에서 집으 샀다짐.. 날 비행장에서 데려온넘하구 물어보니

자기싼집이 비싸지 않는매..100만밖에 아이 한다짐.. 니 어째 한나 맞겠냐 하구속을루 생각햇는데말이..

날 초대소 안배한넘두 한 160만원.. 헐.. 그램 저쪽에 아프리카랑 댕기는 여학생은 얼매짜리 샀나 하구 물어보니..

나두 눅게 샀따..청화대학모캐에서 그냥 280만밖에 아이줬다.. 내가 왈 책상 없는다..니들이 어째서 이래니..

그것두 중고래.. 돈이 많구나 했는데.. 가네 한 8년전에 40만주구산 집으 금방 200만주구 팔았다짐.. 앉아서 돈으 벌었네

암튼 야네들 백만원으 입에서 술안주르 먹으메 뱉는데말이 .. 휴..나는 백만엔두 말하잠 막 떨리는데.. 글구 이튿날

은행에서 아침에 글쎄 어떤 뚱뚱한 나그내 앉은 자리에서 140만원 찾아가는거 보구.. 한번 야르 강탈할까 하다가..

그만뒀다 아이가..

--

암튼 중국에 한번 갔다 온게 내 싹 신심으 잃었구.. 일본에 도착한게 영 눈이 감기더란말이..

추천 3 비추천 0

 微信扫一扫(위챗공유)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LV 28치이타
  • MP : 129,135
  • SP : 0
XP (64%)
Lv 28
내 니보구 메절새 하지 말랬지..
현재 게시판에서 작성한 게시물 더보기
LV 1 오리사랑
님두 40만짜리 집으 사놀께지..다 바블 경기 시기를 잘만나서 그렇침
LV 1 세상을보자
중국갓다 한국에들려서 일본나리다공항에 내리니까 일본사람들이 맨 아매아바이 인게 어째 복장이 영 촌스러바 보이더라능..
LV 1 치이타
촌사람 없이볼까 하메.. 글지 맙소..
일본체험수기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81 주말 동창모임.. 5 치이타 10.29 4021
180 의식주행... 4 치이타 06.13 2654
179 후지산 등산.. 7 치이타 09.04 2632
178 浄化槽... 7 치이타 07.24 1958
177 북경 분투기 결말.. 8 치이타 07.23 3078
176 북경 분투기 계속.. 3 치이타 07.23 2668
175 북경 분투기 ... 4 치이타 07.23 2901
174 내 댕겠던 회사르 소개합지베.. 13 치이타 06.19 3762
173 3련휴... 7 치이타 06.04 2023
172 이사했찜.. 20 치이타 05.21 3071
171 새집 열쇠르 가졌짐.. 20 치이타 05.18 4352
170 주택롱.. 36 치이타 04.23 3893
169 일본에서 집사기.. 41 치이타 04.20 5819
168 랭면 체험기.. 10 치이타 04.09 1997
167 다뀨빈... 8 치이타 04.05 1357
166 그냥 ... 22 치이타 05.09 1633
165 사람들이 다 얼리우메 살짐.. 14 치이타 03.29 2222
164 지진중 이사.. 5 치이타 03.16 1368
163 이번 지진으 통해서.. 3 치이타 03.11 1329
162 인터넷 신청... 10 치이타 03.07 1397
161 웃긴단말이... 28 치이타 12.07 1885
160 콘비니.. 10 치이타 11.18 2032
159 거 있재... 33 치이타 10.14 1490
158 자리 양보... 63 치이타 10.14 1703
157 망상에 나래를 활짝 펴면서리... 19 치이타 03.10 1557
156 한몽데로 여러명 재차 까버리기.. 13 치이타 03.03 1768
155 의식주행+락 7 치이타 02.17 1578
154 무더기로 때려엎기.. 27 치이타 01.21 1894
153 연길이 소비쎄다구 하는데말이.. 59 치이타 01.20 3941
152 어제일이짐.. 20 치이타 12.08 1945
151 일본에서 학교가기... 23 치이타 11.30 2008
150 심심한데 내 꿈이나 말해볼가.. 9 치이타 09.11 1447
149 일본아들이 사람얼레두.. 12 치이타 09.10 2480
148 미안했던 일.. 18 치이타 07.22 1507
147 우리 모캐.. 16 치이타 07.13 1257
146 우리 모캐.. 10 치이타 07.06 1331
145 간사이 유람기.. 14 치이타 07.02 1256
144 대련 유람기.. 19 치이타 06.30 1602
143 불쌍한 일본사람들... 28 치이타 06.30 1934
142 참으메 사는 세상... 13 치이타 06.29 15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