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일본체험수기

내 댕겠던 회사르 소개합지베..

  • LV 1 치이타
  • 비추천 0
  • 추천 1
  • 조회 3759
  • 2012.06.19 11:39
내 일본에 와서 반년만에 백수로 있을때에.. 컴두 몰르는 넘이 일본에서 일자리 찾자이 바빴지머..

암튼 이래저래 신문이랑 보메 이력서랑 날렸는데 아이 되다가.. 저 회사가 면접오라구 해서 가봤지머..

그때에는 토다고엔에 있었드랬짐.. 시험치구 암튼 합격되였구..  배우메 일하게 댔는데..


공자 20만엔.. 뭐 집세하구 소득세르 뜯어내무 13만이 은행에 들어오는데.. 뭐 그만하문야 살만햇지머.. 저금은 아이 댔지만

뭐가 문제냐 하면.. 보험이구 년금이구 없구 보너스두 없다는게짐.. 즉 알바하구 한가지란말이.. 음~~ 뭐 일본에 와서

반년이 지나구 해서 뭐 제도가 어떻구 그런거랑 몰르지머.. 그냥 회사에서 공부시키구 돈두 주구 그러니까 그냥 만족해서

일으 했지머.. 뭐 그래서 C++ 두 배우구..일두 하게 댔는데.. 뭐 공자는 그냥 그대루 늘어두 나재쿠 쫄지두 않구..


차차 이래저래 대우가 개판이라는거 알구설 자리르 뜰궁리르 했드랫는데.. 비자가 쫌 걸리더란말이.. 그래서 참았지머..

회사두 잘 돌아가재쿠.. 내 들어갈때에 14명이 였드랬는데.. 나갈껀 다나가구.. 신입이구 들어왔다가 석달견지못하구

다 나가버렸짐.. 나중에.. 본사에  사장 사장부인 내하구 친구 하구 흑인아 있었짐.. 사장은 영업으 뛰구..

사장부인은 게이리겸 총무.. 나머지 셋은 개발팀이짐.. 그러던게..우리르 불르던게

회사가 불경기대서 흑인아는 내보내구.. 내하구 친구아는 공자르 나추겠는모내.. 15만으로..

그래서 우리는 그렇게 주무 나가겠다구 말했구.. 친구는 결국에는 나가게 되였구.. 나는 18만 주겠다구 남아라구 하는거

그래두 나간다니까.. 그래무 그냥 20만으 주겠으니 남아라구 하더라는.. 나두 기실은 갈곳두 없구해서 남았짐..

친구는 좀 바쁘게 이리저리 일자리두 찾구 했구.. 좀 분투해서 지금은 사장이 댔찜..


암튼 꾸준히 참다가 3년비자가 나온이튿날부터 전직활동으 시작했구.. 눈치르 챗는지.. 공자르 2만엔 올려주더라는 수고했다메

그래두 내 씁쓸하니까나 그담달에 또 2만엔 올려주더라는.. 그래서 음 이제 2만 더 올려주무 내 전직활동으 그만둘수 있다구

속을루 생각했드랫는데.. 뭐 감감무 소식.. 암튼 여차여차 해서 일자리두 정해지구 하니까나..

좀 휴식두 할겸 회사르 그만두겠다구 햇짐.. 그랬더니.. 낸데다가 롼더 잉더 다 나오더란말이..

기실 일본에 와서 2년반동안 중국에 못갔드랬짐..그래서 중국에 한번 갔다오겠다구.. 언제 올지 몰르니까 퇴직한다구 그렇게

말했짐.. 그랬더이.. 자기 왕복 비행기표르 뽀쇼해주겟는모내.. 그래서 왈.. 나는 일두 아이하구 남에돈으 허망 받잰다구

했더이.. 일본에 보너스라는게 있는모내.. 그래서 10만엔 준다구 .. 그말들은게 기분이 더럽더라는.. 암튼 나르 얼리는게

아이 되니까 이번에는 .. 내 약속으 아이 지키무 뭐 중국사람들으 다 못믿게 되구 어찌구 쫌 쌰후 할까 하더란말이..

암튼 나는 시종일관 무표정..

--

암튼 무사히 퇴직하구 중국가서 세주일동안 놀구.. 일본에 다시 와서 새회사에 쌍발하고..

그러던게 어느날 전화오던게 내 정황 물어보던게.. 다시 자기네 회사에 들어오라는게짐.. 480만가지 주겠다더라는

그때에 내 380만 두 못받앗는데말이.. 그런데 맘이 움직이지 않더라는.. 말띠대서 好马不吃回头草 라는게 몸에 백혔단말이

그러던게.. 바쁜지.. 나르보구 알바형식으로 도와달라더라는.. 뭐 금방 서바갔지.. 돈두 쫌 모자라지 해서 좋다구했찜..

집에서 주말에 한 서너시간씩 일으 해줬찌머.. 기실은 내 일본에 남게 되데 큰 도움으 준 어떻게 말하무 낸데 은인이란말이

그래서 줄두 끊지 못하구 될수록 방조해주게 되더란말이..


그런데 말이.. 첫달에는 12만주던게.. 그담부터 10만씩 두달.. 또 그담부터는 8만... 차차 줄어드는데 말이..

그것두 내하구 상담두 없짐.. 나는 또 말두 아이 하짐.. 그냥 한 반년하다가 바쁘다구 걷어치웠찜..

기분문제란말이.. 사람이란게 값이 점점 올라가야지.. 저늠거는 나르 낚시 하는식을루 첨에 큰고기 줬따가

점점 먹던밥으 주는 그런 기분이란말이..


뭐 해마다 바쁠때무 낸데 전화오짐.. 전화오무 받아야짐 받기싫어두.. <은인>이니깐..


그냥 말하자는게 사람이 사는게 가지가지 라는게라는..

추천 1 비추천 0

 微信扫一扫(위챗공유)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LV 28치이타
  • MP : 129,135
  • SP : 0
XP (64%)
Lv 28
내 니보구 메절새 하지 말랬지..
현재 게시판에서 작성한 게시물 더보기
LV 1 현이엄마
재미있게 읽었음다.
치이타님 능력이 있구나.그 사장이 자꾸 아쉬워하는거 보문,
그래두 쌍발하면서 아르바이트랑 할수 있다는게 대단하짐.
은인을 안잊구 전화랑 받는다는것두 대단하구....ㅋㅋ
LV 1 동해해돋이
그사장이 300만짜리 일을 30만에 시키는 사장이래요 ?ㅎㅎㅎㅎ
LV 1 겨울날씨
이문장보고 알게 된것은 치이타님이 지금은 380만 더받는다는것 ㅎㅎㅎ
LV 1 10분만더자고싶다
고생했씀다에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지금 여유롭게 사니까뭐 다 옜말이댔찌모^^
LV 1 아자아자!
아침 전차밀리고 할일도 많아 짜증만 나는데,
치이타님 글읽고 또 사는 기분이 남다.
이젠 치이타님 보면 디따 반갑다고.
LV 1 메리신칭 .
그런넘하고 커치하면 안되지,....

알바로 12만 줫음 걍 12만 받아야지 ..

더는 못줄 망정 낮추는거 부썅화 !!!
LV 1 H社長
죽잼 살소리 하는그먼 고애군ㅎㅎ

사람이 사는게 가지가지 살재문 통일루 사는감?
LV 1 천연수evian
ㅋㅋ 년봉 400만에 다른 수입 짭짜라게 몇십만씩 들어온다는 말이구나
LV 1 일항사
야 덜컬이들이...
일으 까뜩 시키고 돈은 작게 주려는 심뽀구나.
제 궁개에서 쑥 뺴다가는 또 제궁개에 쑥 밀어넣자쿠 하는구나...

치이타동무 마음고생이 심했겠소.
그런 환경에서도 살아가느라 수고 많았소.
저 덜컬이들이 어느메 누긴지 알므 내가 호미를 가지구가서 해놓켔는데....
LV 1 무지개천사
부업 하는게 쉽지만 않고만요
LV 1 오리사랑
정말 사는게 가지가지네요 ㅎㅎㅎ
LV 1 Waiting4UFO
주말에  일하는건  참  쉬운 일이 아니더라구... ㅎㅎ
LV 1 텅빈ㄱㅏ슴
아직두 땐노느 自作해서 씀두?
일본체험수기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81 주말 동창모임.. 5 치이타 10.29 4012
180 의식주행... 4 치이타 06.13 2646
179 후지산 등산.. 7 치이타 09.04 2630
178 浄化槽... 7 치이타 07.24 1956
177 북경 분투기 결말.. 8 치이타 07.23 3075
176 북경 분투기 계속.. 3 치이타 07.23 2666
175 북경 분투기 ... 4 치이타 07.23 2898
174 내 댕겠던 회사르 소개합지베.. 13 치이타 06.19 3760
173 3련휴... 7 치이타 06.04 2023
172 이사했찜.. 20 치이타 05.21 3067
171 새집 열쇠르 가졌짐.. 20 치이타 05.18 4349
170 주택롱.. 36 치이타 04.23 3892
169 일본에서 집사기.. 41 치이타 04.20 5817
168 랭면 체험기.. 10 치이타 04.09 1996
167 다뀨빈... 8 치이타 04.05 1355
166 그냥 ... 22 치이타 05.09 1631
165 사람들이 다 얼리우메 살짐.. 14 치이타 03.29 2222
164 지진중 이사.. 5 치이타 03.16 1366
163 이번 지진으 통해서.. 3 치이타 03.11 1328
162 인터넷 신청... 10 치이타 03.07 1396
161 웃긴단말이... 28 치이타 12.07 1884
160 콘비니.. 10 치이타 11.18 2031
159 거 있재... 33 치이타 10.14 1489
158 자리 양보... 63 치이타 10.14 1700
157 망상에 나래를 활짝 펴면서리... 19 치이타 03.10 1555
156 한몽데로 여러명 재차 까버리기.. 13 치이타 03.03 1767
155 의식주행+락 7 치이타 02.17 1577
154 무더기로 때려엎기.. 27 치이타 01.21 1892
153 연길이 소비쎄다구 하는데말이.. 59 치이타 01.20 3938
152 어제일이짐.. 20 치이타 12.08 1944
151 일본에서 학교가기... 23 치이타 11.30 2006
150 심심한데 내 꿈이나 말해볼가.. 9 치이타 09.11 1445
149 일본아들이 사람얼레두.. 12 치이타 09.10 2478
148 미안했던 일.. 18 치이타 07.22 1505
147 우리 모캐.. 16 치이타 07.13 1257
146 우리 모캐.. 10 치이타 07.06 1330
145 간사이 유람기.. 14 치이타 07.02 1255
144 대련 유람기.. 19 치이타 06.30 1601
143 불쌍한 일본사람들... 28 치이타 06.30 1932
142 참으메 사는 세상... 13 치이타 06.29 15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