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일본체험수기

연길시 주택가격 왜서 떨어지지 않을까 ???

  • LV 1 live000
  • 비추천 0
  • 추천 0
  • 조회 5856
  • 2012.05.15 19:31
일본에서 체험한 일은 아니지만
일본에 있으면서 느낀것이라서 올려봅니다.

오랜만에 친척들이 모였을때 전화를 했더니
연길 집값이 이렇궁저렇궁 두시간동안 설교를 당했슴다 ...ㅠ

뭐 나를 빼고 친척언니오빠들 모두 연길에다 집을 한채씩 샀더군요.
집값이 어떻게 오르고 어쩌고 하면서,,

일본에서 조용한 일상생활을 보내고있던 나의 머리에
작탄이 꽝~ 터지는듯한 이느낌 #@%#^$#%4&%$


아, 잠깐 ..............................

연길 집값이 왜 이렇게 오릅니까 ???

쉼터의 모~든 분들이 아시다싶이,
연길시의 월급상승이 집값의 상승을 따라갈수 있나요?
연길뿐만아니라 전 중국이 다 그렇다겠지만!!

그렇다면 일화,한화가 연길집값을 부추기는 셈이겠지요.

수고스럽게 벌어와서 다 털어서 집을 사고
또 벌러 나가고...

그집에서 살림을 할거면 집값이 오르던말던 무슨 상관이고
그집을 팔거면 외국나간 사람들 니손에서 내손에, 내손에서 니손에 돈이 오고갈거고
연길집값이 오르길 기다려서 팔아서 큰도시에 집을 사려면 돈이 모자랄거고...

아이고,우리 아글타글 번 돈들이 부동산상인들한테 들어가는거 같아서 배아픔다.

두시간 머리가 빵 터진 충격에 주절주절 늘여봤슴다.
양해를 바람다 ... ㅠㅠ





*****************************************************************************************************
연길시 주택가격 왜서 떨어지지 않을까
 작성일 : 12-02-09 13:20

중국 국내 1,2선도시의 주택가격은 정부의 거시적조절하에 줄곧 하락세를 보였으나 연변조선족자치주의 주택가격은 오히려 강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연초만 해도 1평방미터에 3000위안씩 하던 연길시 북대 지역의 한 주택단지의 평균가격은 최근에 와서 4000위안이상으로 껑충 뛰어올랐고 부르하통하 부근에 건설 중인 한 주택단지의 평균가격은 1평방미터에 6000위안까지 치솟았다. 엄청나게 오른 주택가격은 주택을 구매하려던 적지 않은 사람들을 주춤하게 만들고 있다
현재 주택가격과 수입의 엄청난 차이는 주내 주택구매자들의 구매력을 적지 않게 떨구었다. 몇 년 전만 하여도 20만 위안을 초과하지 않고 100평방짜리 주택을 구매할 수 있었으나 지금은 적어도 40만 위안을 지불해야 되는 상황이다.

연길시부동산관리국의 해당일군은 연길시 주택구매자의 절반이상이 거주를 위한 구매이기에 거품이 적다고 하였다. 현재 연길시 주택가격의 상승은 주요하게 공급관계, 건축원가상승이기에 주택가격이 하락하더라도 하락공간이 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 0 비추천 0

 微信扫一扫(위챗공유)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LV 1live000
  • MP : 3,212
  • SP : 0
XP (0%)
Lv 1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현재 게시판에서 작성한 게시물 더보기
LV 1 사끄라
연길가서 살자구?
난 앞으로 나이 70세,80세 돼두 연길에서 살 생각이 꼬물만치도 없슴다.
그냥 부모님 만나러 간다뿐이지.
무슨 멋대갈 잇다구 ㅠㅠㅠ
LV 1 live000
그니깐 더 리해되지 않는단 말임다.
연길에서 살지도 않으면서 집은 왜 자꾸 사들이는지?
연길집값이 올라봤자 잔뜩 있는 집을 친척한테 팔겠슴까?
뭐 결국엔 같은 처지인 외국에서 돈을 번 자한테 팔거 아님까...
말이 심했는감 ?
저는 단지 의문이 될 뿐임다.
LV 1 장백호
연길에 잉여자본이 많다는거 설명하짐
즉 어디 투자할데 없고 하니까 다 주택에 그 자금이 흘러드니까 집값만 오르짐
LV 1 live000
10여년전부터 연길에 돈많은 사람들이 많다는걸 들었습니다.
부모님세대들이 연길에 집을 사는건, 로후를 정든 고향에서 보내고싶어서가 아닐가 생각합니다.
그러나 연길에서 생활할 생각이 별로 없는 우리세대들이 외화로 집을 사들여 집값만 높여버리는건 어떨가 생각합니다.
외화가 돌고도는 가운데 , 가만히 생각해보면 결국엔 우리의 피땀이 슴배인 돈이 왔다갔다하는게 아닌가싶습니다.
LV 1 청ㄱㅐ구리
아시다싶이 연변사람들은 오래전부터 한국 친척방문부터 시작해서 현재의 방취제까지를 통하여
많은 분들이 한국드림의 붐을 타서 출국을 했지요. 게다가 일본유학, 등등...
이에 따라, 오래전에 들은 말이지만 연변의 직접적인 해외수입은 중국 전국에서도 아마 손꼽힌다고
하더군요. 현실적으로 생각을 해봐도 그럴듯 합니다. 이러한 상황하에서 집값을 비롯한 가격들이
하락한다는것은 당분간은 어려울거라고 생각합니다.

게다가 우리민족은 개뿔도 없으면서 남이 하는 짓은 다하고 사는것잖아요?ㅎ 남이 집을 사면 같이
덩달아 사고 살려고 하고,,, 없는돈도 쓸려고 하니간 모든 시장형세가 가라않질 않는거지요.ㅎ

머 나름대로 한마대 해봣읍니다.
그러나, 오라지않아 중국전국의 부동산 가격도 큰 하락추세를 보일거라고 개인적으로 생각합니다.
LV 1 live000
남들이 하는걸 다 따라하고, 없는돈도 쓰려고 하고…
이말에 동감입니다.
연길집값이 지금 엄청 올라서 집한채를 마련하려면 40만원은 있어야 하더군요.
40만원 얼핏 생각해봐도 500만엔이 넘는 돈입니다.
우리세대는 그래도 기술직으로 돈버는 사람들이 많겠지만,
부모님세대가 외국에서 로력으로 일해서 한달에 15만엔정도 벌어서 500만엔을 마련할려면 몇해를 일해야 할가요.
집하나에 기대를 걸고 70세까지 한국에서 막로동을 하고싶다는 이야기를 들을때면 눈물이 납니다.
너도나도 돈을 짜내고 짜내서 연길에 집을 마련하고,
그집이 가격이 높아졌다할지라도 결국 사가는건 어느 부류의 사람들일가요…
LV 1 summer9time
중국사람들은 원래 집을 중요시하고 제일 큰 재산으로 생각하는 사람이 많지요.
그리고 집잇으면 귀속감이 잇다는것때문에 사는 사람도 잇고요.
그리고 대부분 연변사람들이 외국에가서 외화를 벌어들이고 고향이 연변이니 로후를 위해 사는 사람도 잇고..
듣는 말에 의하면 연길에 아직도 집없는 사람이 많다고 하든데 놀랏어요..
LV 1 live000
코멘트 감사합니다.
꼭 연길에 집이 있어야할 필요성이 있을가요.
우리집은 연길에 없지만, 고향에 살만한 집이 있습니다.
훈춘, 룡정, 화룡, 도문 … 교통이 발달해서 연길까지 한시간이내면 갈수있지 않습니까.
연길은 연변의 수도이니깐 연길에 동경을 품는 분들이 많겠습니다만
연길에 집을 마련하기 위해 있는돈 없는돈 다 짜내서 년로도 마다하지않고 외국에서 일할 보람이 있을가요…
LV 1 summer9time
일반 큰집단의 사람들의 생각이란 ,님생각과 다르다해서 이런현상이 개변되는게 아니라고 봅니다.

싫으면 자기는 그런행동 안하면 되지안나요...?

한심하게 생각햇댓자보자 자기만 맘이 무거워나지요..
LV 1 live000
하긴 그렇습니다 ㅎㅎㅎ
친척들한테서 교육받는 신세에 이런 글을 올려봤자,
누구의 마음을 움직일수 있겠습니까.
저는 단지 이런 현상이 이상하다고 생각했고
여러분들과 교류하고싶어서 글을 올렸습니다.
다시한번 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LV 1 summer9time
저도 이상한 현상이 많이 봣어요.
아직도 연변에는 부모한국간돈으로 집사고 차사가지고 심지어 학교 졸업해두 부모소비돈 받아쓰는 애들이 잇잼가?

그렇다고 어떻다고 해서 내가 세상을 개변하는게 아님니다..

自己路自己走。随他们去吧
LV 1 live000
내가 세상을 개변하는게 아님니다..
라는 말, 잘 알아듣고 있습니다.
그냥 답답한 마음에 올린 글인데
혼자서 고상한척 한거 같기도 하고
뻔한 얘기를 꺼낸것 같기도 하고…
답글 남겨준 여러분, 다시한번 감사합니다.
LV 1 무덤덤덤덤
투자  부동산 투자  돈 많은 사람들이 하는 가장 안정한 투자 ㅎㅎ

북경시로 예를 들어도 전 북경시 절반 수입이 부동산투자수입이니 북경시가 부동산업체라도 과언이 아닐검니다 ㅎㅎ
LV 1 live000
연길뿐만아니라, 전국이 이런 상황이라 생각합니다.
저는 단지 년로한 몸을 이끌고 연길에 집사기위해,
외국에서 힘들게 일하시는 부모님세대들이 안쓰러워서 글을 올린겁니다.
외국나간 사람들 누구나 똑같은 생각을 하고있기에
연길집값이 점점 오르고 있겠지요.
집값의 상승으로 하여 우리가 정말 리득을 볼수 있을가요.
LV 1 무덤덤덤덤
당연히 리득을 볼수 있죠,외국에서 힘들게 자본금을 마련해서 투자해서 더욱큰 리턴을 받을수 있으니깐요 ㅎㅎ

집값이 올라가는건 그만큼 경제가 발전했다는거 아니겟슴니까 ㅎㅎ
자본주의경제의 특징이죠, 미국도 일본도 그럿던듯이 ...
자본주의경제는 발전하면 할수록 빈부차이가 심해지구
그러다가 모든 사람이 다 잘 살게 되여 사회주의식자본주의나라가 되는검니다.

외국에서 부모세대들이 고생 안 시킬려면 자식들이 자립해서 부담을 덜어줘야죠.
LV 1 live000
집사서 투자한다. 은행리자보다 훨씬 높다. 리턴이 높다 …등등
우리친척들 말하는 그대로네요 ㅎㅎㅎ
<집값이 올라가는건 그만큼 경제가 발전했다는거 아니겟슴니까 ㅎㅎ >
님이 적어놓고도 혼자서 웃겹지 않습니까 ㅎㅎㅎ
연변경제가 발전해서 집값이 높아졌다고 하는 말은 좀 무리가 있는듯 싶습니다 ㅎㅎㅎ
부모님들의 마음은 한결같아서 남의 자식한테 있는건 내자식한테도 해주고싶다는 생각에 기어코 한국행에 몸을 싣는것 같습니다.
참 … 울지도 웃지도 못할 일입니당 ~~~
LV 1 무덤덤덤덤
연변경제가 발전해서 집값이 높아졌다고 하는 말은 좀 무리 !!!!??????

잘못 말 건녀서 죄송함니다 .
LV 1 live000
아 ,, 죄송하다고 하면 저도 글표현이 잘못된거 같아서 미안합니다 ~~ ^^
저도 다른 뜻은 없습니다 ㅎㅎㅎ
LV 1 鳥語花香
그게 다 도시발전형태를 분석해야 되구마
      발전 시작 도시
            발전중 도시
                더 변화없는 도시
더 변화없는 도시 상해 북경 같은데는 집값이 더이상 별로 오르지 않구
        발전중 도시는 인구가 불어나구 수요가 많아지면서 집값이 오르고
                    발전시작 도시는 시간이 좀 가야 발전중 도시되기에 너무 오르지 않을건데요 .
LV 1 live000
시장의 공급과 수요관계를 분석한다는 말씀입니까 ? ^^
연길같은 경우엔 수요가 공급을 초과하니깐 중국 도시가운데서도 집값이 현저하게 오르고있고
살자고 사던 투자로 사던 사자는 사람이 많으니까 供不应求 하는 국면이겠네요?
사실 집값이 오른다는건 경제가 발전하면서 생활수준이 제고되는등 좋은 일인데
그렇다면 집값만 오르지 말고 우리 젊은세대들도 연변에 돌아가서 살수있게끔 경제기반도 튼튼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LV 1 麒麟兒
댓글중 보면 외화의 유입이 작용한다는 원인빼고는 참 황당한 원인분석들이 난무하네요.

부동산 투기에 대하여 조금이라도 알고잇는 자라면 주택시장자체가 실상 매우 불완전한 시장으로서 일반적인 재화시장에 비하여 가격의 수급조절기능이 매우 취약하고 그 수급곡선을 보더라도 매우 불정상적이란걸 알겁니다.'경제가 발전하고 공급이 수요를 못따라가서' 주택가격이 오른다는건 삼척동자에 들려주는 동화같은 얘기겟지요.지금 연변의 주택시장의 문제점이 바로 투자금의 입구가 외화가 대부분이라는것입니다.사례로 들자면 외국땅에서 거금을 쥐고 당장 연변에 투자를 한다면 뭐로 할것 같습니까?답은 대개가 주택매매,음식점개업,소형매점개업 등등이겟죠.즉 자금의 입구와 출구를 생각하면 왜서 부동산가격이 오르는가가 이해가 갈겁니다.그리고 다른 하나가 국가정책상 부동산거품이 일지 않는 소형도시에서는 정부가 부동산 투기를 조장한다는것입니다.막말로 돈이 흘러야 경제가 살겟는데 그 흐르는 방식중 하나로 부동산투기를 국민들에게 추기고잇다는것입니다.
LV 1 麒麟兒
그리고 기획부터 그 시공단계에서 피라미트식으로 탐오비리가 일색이고 건축하청업계도 시공단가에 대해서는 공시화도 하지 않고잇으며 바가지를 씌운다해도 한쪽눈을 감아주는게 정부입니다.왜?그래서야 본인들도 삥 뜯어먹을 어부지리가 생기는거죠.그다음 하나,시공을 시작하면 건축일군(노가다)은 연변본지 사람들이 아니라는건 알고들잇으리라고 생각합니다.해외로 불법출국시키는 브로커들이 잇다면 전문적으로 북상하여 건축공지 등 일터에 일군을 끌어들이는 브로커들이 잇습니다.이러한 불규칙적인 순환때문에 주태가격은 오르기만 하는겁니다.인구조사를 보더라도 10년사이에 길림성 조선족상주인구가 10만명 줄어든 대신 새로 7개 타 소수민족상주인구가 늘어낫습니다.주택가격을 인상시킨 주범은 실상은 우리 조선족들입니다.개인적인 경험으로 땅 만평지기를 사는것이 인민페로 100만원이 들지 않습니다.이것은 주택100평이상의 집 두채에 지나지 않습니다.솔직히 이러하니 고향에 돌아가 투자할 길은 없고 바라보고만잇자하니 안타깝기만합니다.이러다가 언젠가는 정부가 부동산거품에 손을 씻어버리면 그 몰매를 얻어맞는게 결국은 일반인들이니 그게 걱정될뿐입니다.
LV 1 live000
설득력있는 분석, 감사합니다.
제가 의문을 품는 원인은, 같은 처지의 사람들이 집을 사서 같은 처지의 사람들한테 팔아먹어서 돈을 벌수 있겠는가 하는 점입니다.
가격이 높아진다는 신화에 너도나도 집을 장만하지만, 누구나 집이 있게 되여 그 장만한 집을 사주는 사람이 없게 될때 어떻게 되는가말입니다.
2년전에 산 집값이 2천원대로부터 4천원대로 올랐다 하고 기뻐하는건 다만 자아도취 자아위안이 아닌가 싶습니다.
LV 1 live000
비록 저 본인이 아니지만 저의 가족들이 여기에 한발을 밀어넣었으니
어찌할 능력은 없고 이 부동산신화가 영원한 신화이길 바랍니다.생각이 참 모순되네요.
다만 걱정입니다.
LV 1 麒麟兒
마감으로 연변에 자주 다녀오시는 분들도 저와 마찬가지로 매번 소름끼치게 느끼는게 소비의 격차•반주의 격차일것입니다.대형도시에 버금가는 소비에 대형도시에 맞먹는 빈부격차,이 모든게 부의 재분배과정에서 그릇된 정부의 실책과 개개인들의 경제의식입니다.그리하다보니 중산층은 줄어들고 부유층은 기득권을 확장시키기만 하니 서민들의 등골이 부러지는거죠.언젠가는 연변도 일본의 화이트칼라처럼 40년 뼈빠지게 일하여 집 한채 마련하는 시대가 오지 않을가 우려되네요.
LV 1 무덤덤덤덤
너무 길어서 다 못 읽었는데 확실히 할거라면

불완전한 시장이기때문에 틈새가 있어서 투기를 하는검니다 ㅎㅎ 
일본 미국처럼 완전한 시장은 투기가치가 적죠 ㅎㅎ
선진국 애들이 머리가 나빠서 중국에 많은 돈을 투자하는거는 아니겠죠 ㅎㅎ
정부기관 에리트들이 머리가 나빠서 부동산유치를 하는건 아니겠죠 ㅎㅎ
그러니 투기는 돈이 남아 도는  사람들이 하는 게임이니 아무나 하는 게임이 아니라고 생각됨니다.

그리고 또한가지 중국에 바블이 아직 일어나지 않는 이유가 있다면 중국의 부동산 자동차등은 현금으로 사는 사람 많기에 생각보다 쉽게 거품이 안됨니다 ㅎㅎ

이상
LV 1 麒麟兒
ㅋㅋㅋㅋㅋㅋㅋ

크게 웃겨줘 고맙습니다.
그냥 웃고지나갈게요.

참고로 일본미국처럼 완전한 시장은  투기가치가 적죠.
이말에 안습입니다.누선이 터질뻔햇어요.윌가의 경제용어로 비유한다면 님의 그 명석한 두뇌의 가치는 절대로 Buy&Hold는 아닌거같습니다.

그리고 남의 댓글에 소지 파악안되시면 성근히 물어보시는 자세부터 갖추세요.우리말에 나대지않으면 중간은 간다고 하지 않습니까?

더불어 중국 거품에 대해서도 잘 배우고 갑니다.
LV 1 장백송
장백산이 폭발하면 연길 집값이 종이장값보다 더 떨어집니다.

글쎄 연길까지 용암이 흘러가지는 않겠지만 화산재가 뒤덮여 전 연변이 해두 못보구 거기서 살기두 어렵습니다.

정부에서는 사회가 문란해진다구 여론을 통재해서 일반 백성들은 어느정도 심각한지 모르지만 사실상 래일 당장 터져도 이상하지 않을 정도로 심각합니다.

암튼 지금 연변에 집을 사는 사람은 그런 리스크를 감당하구 사는게 좋다구 봅니다.
LV 1 치이타
장백산이 폭팔해두 연변에 화산재가 날려가지 않는데..
LV 1 live000
자연재해는 어쩔수없는거지요.
일본에서도 맨날 지진이 온다고 그러는데 그렇다고 뿔뿔이 도망갈수도 없고…
연길집값이 내려가면 또 내려가는대로 걱정입니다…
LV 1 090909
ㅋㅋ 하긴 장백산이 터지는 날엔 한국도 흔들거린다던데 연변에는 화산재마는 아니 날려갈련지?
LV 1 live000
ㅠㅠ 자연재해는 예측할수 없는 법... 무사하기를 기도합니다.
LV 1 ★神仙★
延边还算便宜;


房价升值,暂时还没有人民币贬值快!
LV 1 live000
다른 각도로부터 생각해보니 새롭네요^^
LV 1 덩치
공급이 수요르 초과하므 가격이 내리구
수요가 공급으 초과하므 가격이 올라가지므
나누 젤 이해안되능게 연길에다가 집 서너채씩 가지구 잇는 사람들이 진짜 이해 아이 가드란데
살집이 하나 잇으믄 되지 집 돌아다니면슬리 오늘에느 이집 래일에나 저집 요렇게 살겟는가 말이

더 싱겡질이 나는건 이재 진지 십년이나 되는 집으 오래재므 뚱채 난다합데다
이재 진지 십년박에 안 되는 신시펀펀한 집으 왜 벌써 뚱채내는가 말임다 ㅠㅠ
LV 1 live000
동감임다 !
뒤죽박죽인 시장에 투기도 투자도 뒤죽박죽...
연길에 집을 사도 집조가 나오지 않는집이 그렇게 많다면서요...??
LV 1 구구이
외국에서 화를 참아가면서 피빠지게 번 돈을    마구써버린. 학생들 과 술먹고 마장만 치는 아버님 들이  이런 사회적문제를 이르키지 않았나십습니다.
돈을 마구쓰니깐 물가상승에 이어 집갑까지 .... 


저는 지금의 연길이 집갑보다 교육의 문제가 더 크지않나 라고 생각합니다.
LV 1 Waiting4UFO
연길에 집사면  울 마눌이 바람피겠다해서 감이 엄두도 못내는데...

뭐  장래 어디로 돌아가는가에  따라서 집사놓아야지  무턱대구 사 놓기만 한담드...

난 회사두 대련에서 찾을거구  호구두 대련에 있구하니  대련에서  샀짐...
일본체험수기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0513 여러분 일본에서 데아이 싸으트는 이용해도 괜찮은가요? 6 뻐꾸기 01.25 5879
10512 처음 해본 데이트 33 까탈레나 08.21 5864
10511 연길시 주택가격 왜서 떨어지지 않을까 ??? 38 live000 05.15 5857
10510 재일본중국조선족관서우호회 제3차 운동대회 안내문 11 시내가 03.05 5788
10509 일본에서 집사기.. 41 치이타 04.20 5766
10508 일본 이게 어디 사람살곳인가? 246 영원 09.08 5682
10507 부자가 되지 못하는 사람의 특징 (퍼온글) 9 정민Kim 02.02 5654
10506 사랑없는 섹스 70 wo 04.17 5534
10505 사람죽곳슴다.....헬프미!! 22 최예형 10.23 5464
10504 이젠 울어도 될가 -일본생활 10년 89 락동강 02.04 5449
10503 한국에설 취직하기 42 〓사랑 11.06 5398
10502 귀국 할가 말가? 힘든 선택... 74 거지다 03.03 5395
10501 귀화후.. 11 yamamoto 03.26 5380
10500 오작교에 등록해보고 기가막혀서 한소리합니다. 11 기가막혀서리 06.17 5298
10499 에스테덴쬬체험수기... 42 구수한콩딱개 10.28 5272
10498 スナック 67 スキンヘット 02.05 5255
10497 여유없는 일본생활.... 14 여유없음 05.01 5251
10496 色다른 면접일기---AV업계편 62 cinema 08.27 5228
10495 日本이 活路를 찾았다. 31 최극 09.09 5218
10494 남성누드데생(素描) 24 cinema 08.31 5185
10493 조선족남자와 사귀면서 세계관이 통새낫던 일들. 86 ほほこ 07.01 5173
10492 중국들어가서 취직하기 7 BB536 01.11 5138
10491 최악의 아세아나항공 – 일본입국편 110 발광머리앤 03.13 5130
10490 월급. 7 AllRights 10.05 5107
10489 크라브 글을 일고, 참지못해 한마디... 58 김택 03.26 5067
10488 조금 야한이야기... 10 빼갈한잔 10.29 5060
10487 일본에는 왜 [오까마],[오나베]가 이렇게 많을까? 36 행복설계사 02.25 4917
10486 취직하는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가 해서 33 サザンクロス 05.31 4889
10485 요새 귀국하는 젊은이들한테 도움이 됄련지 ㅎㅎㅎ 49 01.29 4867
10484 충격!재미조선족여성 65%이상 성매매업에 종사 48 들쥐 01.20 4861
10483 금방 옆집 일본 여자를 두들겨 팻슴다. 63 MorningNight 11.16 4858
10482 한국 일본 대만애들을 옷차림 쭉 지켜보면 ... 27 정민Kim 09.14 4853
10481 중국의 조선족이란 긍지감?! 139 Iris 05.30 4849
10480 일본에서만난 연변총각(전한국여자이구요) 36 성이여자 06.15 4781
10479 @@ 우리 아버지 일본에 와서 5날째! 5 6년째아줌마 04.06 4740
10478 일본에설 응급실 체험기!!!!!!! 11 〓사랑 12.06 4732
10477 청개구리님 왜 글을 삭제했는지요??? 65 최극 06.25 4646
10476 연변남자의 일본체험수기(10년생활) 제1편 10 sora080 06.02 4635
10475 중국국제항공 타고 중국 가면서 개고생 했다 18 붉은시계 06.26 4621
10474 공공장소에서의 매너를 두고.... 152 가을하늘 05.28 46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