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일본체험수기

그녀는 예뻣다

  • LV 1 야월
  • 비추천 0
  • 추천 15
  • 조회 3026
  • 2009.12.25 18:57
안녕하세요

상큼한 솜사탕같이 달콤한 마슈멜로같이

순결앙큼 글쟁이


야월이옵니다 -_-



오늘 글 안웃기면


산타되여 굴뚝으로 쳐들어가겟사옵니다

-_-


글로 무비무비~
------------------------------------------------------------------------------------------------------










때는 언제엿을가.


그때도 역시 기억이 안날정도로 취해서 야한 밤의 마지막끝을 휘젓는 막차를 겨우 붙잡고 자리를 찾아앉앗다.

주위를 둘러보니

넥타이는 풀어헤치고 숙취의 절정을 자극하는 메탄가스의 베일에 휩싸여

여물을 되새김잘하고잇는 자들




그래







나의 브라덜들 -_-

나의 전우들~


인생 어두워~

외로워~

-_-







눈앞의 정경이 극도로 사악하고 괴로웟던지 난 금방 잠에 들엇다.



-_-zZ


얼마나 잣을가.


전차가 갑자기 오지랖을 쓰는지 급정거를 하엿고 나의 우둔한 두개골은 역시나 관성을 자랑하며 보기좋게 좌석뒷면 윈도우에 나이스하게 처박앗다.


콰쾅~



두개골의 완충력이 뇌신경에 전달되기전에 주위에서 들여오는 목소리들.


승객1:어머 저기 유리창 금간걸 봐봐.
승객2:돌+아이 아냐?
승객3:꽤나 나올텐데



-_-



환장할 기운을 참고 게슴츠레 눈을 떠보니 어느덧 주위에는 승객들로 꽉 찻다.

눈을 부비며 옆자리 무거움을 느끼며 돌아다보니


아니 글쎄





경.국.지.색

절.세.미.인


이 나의 둔중한 어깨에 그녀의 가녈픈 머리를 얹어놓고 잠들어버린것이 아닌가.

-_-


그녀의 아름다움을 표현할라 치면

앵두같은 입에

우윳빛스킨에

백옥을 깍아만듯한 오똑한 콧대에


그냥 섹시미와 순수함을 갖춘 그런


그러니까 한마디로



















이쁘단 소리다.

-_-


하늘은 결코 나를 저버리지는 않앗구나 하는 생각에 희열과 충동을 가까스로 참으며 잠자는 그녀를 깨우고저 서서히 나의 입술을-_-;;


아니고



그녀의 얼굴을 다시 훏어보고저 머릴 돌리는 찰나 나의 미세한 움직임을 느꼇는지 흠칫하더니 인츰 수줍음을 지으며 나의 어깨와의 이별을 아쉬워하는듯 입가에














흘리던 침을 닦앗다.

-_-;;;



그녀는 화장을 고치려는지 핸드빽에서 무언가 뒤적이엿고, 또 한번 신의 배려랄가,그녀의 손에서 무언가 떨어졋고 그것은 마치도 나의 영혼을 탐렴하듯 나의 발가에서 멈추엇다.



그녀:저기요
야월:왜 자기?
그녀:네?
야월:아~네,왜요?
그녀:립스틱 좀 주어주실래요?
야월:당연하죠.전 이미 당신의 노예가 돼버렷어요
그녀:네??
야월:-_-아니요.주어드릴게요







이미 나는 그녀의 노복-_-이 되엿고 사뿐히 립스틱을 주어들어 최대한 샤프한 웃음을 지으며 그녀한테 건네줫다.


그녀:어머 립스틱에 뭐가 묻엇네.저기요 혹시 티슈같은거 잇어요?
야월:당연하죠.크린텍 아니면 스코티요?
그녀:-_-
야월:-_-;;;








승객1:어머 저런 야한 말을!
승객2:저색히 변태아녀?
승객3:티슈는 화이트로





-_-







역시 나는 똘추인가봐.








이런 인생대사가 걸린 시기에 나는 드디여 오발을 하엿고,본능에 충실한 나머지 애용물을 질러버린 나는 괴로워하며 속으로 울어버렷다.

-_-







나의 체취가 고스란히 배인 티슈 한장을 그녀에게 건네줫고,그녀는 그것으로 립스틱을 닦고 그대로 자기입에 문질러버리더니 비명을 지르기 시작하엿다.



그녀:이 매캐하고 원초적본능을 자극하는 냄새는 뭐지?
야월:흠칫-_-!
그녀:뭐가 흠칫이냐 이 사탕물빠진 껌깥은 색햐!
야월:-_-;;












승객1:어머 이젠 체액분비까지!
승객2:저색히 완전 쓰레기네!
승객3:저 색히 졸라 부럽다!









-_-




그랫다.

숙취한 나머지 나의 체이된 타액을 닦고 그대로 주머니에 넣은 사실을 망각햇고,그 지극히도 사뭇하면 사람을 타계시킬수 잇는 냄새에 그녀는 흥분-_-을 하고만것이다.





그녀와의 애틋한 사랑을 나누지 못하고,그녀에게 상처만 주어버린 나,그녀를 가까이서 바라보고저 하니 심장이 갈기갈기 찢어들듯 하여 나는 사람들속을 헤집고 전철문으로 향하엿고,





















보기좋게 낑겻다.















-_-









크리스마스날 글 써올린 정성을 생각해서라도 추천 좀 쿨럭;;;

추천 15 비추천 0

 微信扫一扫(위챗공유)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LV 1야월
  • MP : 11,111
  • SP : 0
XP (0%)
Lv 1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현재 게시판에서 작성한 게시물 더보기
LV 1 무지개천사
잼있슴다,
같은 전차타고 보고 듣는거 같슴다, 넘 생동하게 써서, ㅎ
LV 1 야월
-_-;;

저위에 승객 1.2.3중에 누기심다?
LV 1 선영이
인생대사가 걸린 시기에

のぬ はんさん ごれだ まんだ~~ふふふふ


メリークリスマス!!추천
LV 1 야월
그런거지


죽을 놈이 명이 긴겨
LV 1 더덜기먹고시파
ㅋㅋㅋㅋ 미치....너는 항상 그래다 만다....ㅍㅍㅍㅍㅋㅋㅋ
LV 1 자전거탄풍경
굴뚝위에서 야한 산타가 나타나지 않길 기원하면서-_-추천
LV 1 야월
너네 거긴 멀어서
LV 1 은근슬쩍
문장잘엮네요!! 소설집내도 될 만한 솜씬것 같은데 . 어디 한번
노력해보세요. 대화도 재치있게 잘 엮었고.
LV 1 야월
소설보다는 야설을 -_-;;
LV 1 쎈스쟁01
이것이 바로 순결앙큼한 야월님의 艳遇라는 건지요? ㅁㅎㅎㅎ

글재주 넘침다 ~~  담집두 좀~~~ ㅎㅎㅎ

~~ 추천~!
LV 1 야월
-_-;;

소우핫입니다
LV 1 설미향
잘 보구 감다
글 재주 쥑임다ㅎㅎ
LV 1 야월
글은 글뿐 오해하지 마시길


-_-
LV 1 알츄1
ㅋㅋㅋㅋ
추천1
LV 1 야월
ㅋㅋㅋㅋ

쌩유1
LV 1 진선ㅁi
승객2:저색히 변태아녀?
승객n:변태라기는  좀 모잘나죠이 .. . 아마도  변형인가봐요 ,, 
                                  거  태라는  아우가  저기  다른곳에서  뚫어지게 보고있잖아 ,, 
휴~~
내 뜻 아이게  추천이 절루 눌러지네 ,
멜  클스마스당 ,,
LV 1 야월
넌 답이 없다
LV 1 스프라이
보기좋게 낑겻다

에서 폭소햇다는 .~~ ㅋㅋ 추천일표
LV 1 야월
-_-;;

몸개그의 지존
LV 1 조선호박
추천!!

여전히 야월님은 천재!
LV 1 야월
-_-;;;

천재도 사실은 정신분열증의 일종이라 하더군요
LV 1
크리스마스가 크리스마스로 다가오진 않더라도
이런저런 글을 읽구
이미지를 보구
노래 들을수 있어 괜찮다는 생각이 듭니다. ^-^

전차에서는 앉는 경우가 적고
옆에 이쁜 여자가 앉는 경우는 더구나 적어서
어깨 빌려주고 싶어도 마음뿐이랍니다. ^-^
LV 1 야월
-_-;;

진지모드
LV 1 행복설계사
짜슥~~~~웃겼으!!!ㅋㅋㅋ
LV 1 야월
어이쿠

누님 -_-;;

그날 결례 많앗수다
LV 1 복딸래
낑겻던 찰라~

어떤 표정이엿을가?

그게 더 금금하넹 ㅋㅋ

한표!
LV 1 야월
옆보니 낑긴늠 하나 더 잇드라
LV 1 SnowPrince
역시 ..야월님임다 ㅎㅎ

쥑임다 쥑요 ㅎㅎ

엄지도 살짝 흔들구 감다

앞으로도 잼는 글 마니 올려주세욤 ..
LV 1 야월
글 애독 항상 감사합니다 ㅋㅋ
LV 1 가을동화
야월님의 글은 항상 유머..센스 풍부해서 즐겨 읽는답니다 ㅎㅎㅎ
LV 1 야월
봄의 왈츠 여름향기 가을동화 겨울연가

-_-
LV 1 마모
좌우로 낑겼슴다?아님 앞뒤로 낑겼슴다?ㅎㅎ
LV 1 야월
.

아재 생각에는


-_-
LV 1 빠른사람
영화의 한장면... 래일 나두 한번 기대봐야겠쓰
그러다 신고당할라꼬 ㅠㅠ
LV 1 야월
낑기길 기대한다는??

-_-
LV 1 빠른사람
저두 뉘기 어깨에 함 기대볼라구요
그러다 멱살 잡혀 경찰에 붙잡혀갈거면서 ㅋㅋ
LV 1 100m미남
哈哈。

happy new year!!
LV 1 히니
* 비밀글 입니다.
LV 1 098765
馬鹿と天才は紙一重というが

たぶんやウォル様は天才ですな

이젠 쉼터에 뿌리를 박은같구만유

축하합니다
일본체험수기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0203 방황하는 여러분께 126 sandy 08.04 3072
10202 일본여자의 사랑을 거절 67 엔지니어 11.04 3071
10201 중국생활&일본생활 40 MiaRen 08.30 3071
10200 今 帰国する外国人に対して、 44 에델바이스 03.17 3066
10199 대만아들땜에 머리아파 죽겠슴다... ㅠㅠ 17 정민Kim 02.23 3064
10198 일본에잇는분들 그것이알고싶다 보셧음니까? 19 오공 04.24 3060
10197 올해 일년 농사 총결 28 장백호 11.25 3060
10196 다들 저와같은 바보짖은 하지마세요 ... 41 11.28 3058
10195 9년이지난 오늘에 다시 쉼터에 들르게 되네요 3 빌게이츠2016 06.28 3058
10194 안중근 기념관 할빈역에! 31 최극 01.20 3057
10193 그 여자 조선족일까 한국사람일까 16 선녀꽃 10.12 3051
10192 처음 일본왔을때..처음 일본회사 출근할때.... 23 ball 01.26 3049
10191 중국대사관 갓다가 ...... 31 돌파리1 02.13 3048
10190 在日中国朝鮮族排球倶楽部(略称JCC)のご紹介~재일중국조선족배구구락부를 소개합니… 7 배구팀 12.09 3048
10189 회사생활 20 안판만 02.08 3047
10188 중일관계는 어떻게 될가? 21 최극 11.26 3047
10187 일본에서 가볍게 던지지 말아야 할 한마디. 12 동그람 11.27 3046
10186 우리조선족가게말인데 ㅡ,ㅡ 59 자전거탄풍경 12.27 3045
10185 애 타 게-- 사 랑 합 니 다 ! ! ! 3 최극 07.09 3044
10184 目覚めろ!!!結婚しない??実は結婚できない!!! 56 098765 03.05 3043
10183 누구를 밎어야 하는지.... 14 염소 10.23 3038
10182 10년 이내에 실현될 내 <<꿈>> 86 ほほこ 07.22 3035
10181 만약에 옆집에 사는 새가가... 58 소염제 08.25 3033
10180 일본에서의 한국가게에서 시작한 아르바이트 20 실현 04.26 3030
10179 일본에 살다보니 46 yenyue 04.05 3029
10178 그녀는 예뻣다 40 야월 12.25 3027
10177 정일이 때문에 내가 (T 0 T) 6 붉은쥐 12.20 3025
10176 비크카메라에서 당해버렸습니다. 4 aaa밀알 10.16 3024
10175 됨됨 9 dio 03.12 3024
10174 일본의 력사교육 31 최극 08.30 3023
10173 문득 생각해보는 일본식와리깡(割り勘) -- 구게시판에서 3 GRG 02.07 3021
10172 귀국후 나는 이렇게 살고잇다 7 설화 08.27 3018
10171 발 없는말 천리 간다고...참 무섭네여..참고하세요. 33 H博士 05.05 3013
10170 인터넷만남과 절대 돈거래 하지맙시다. 50 HTCL 09.15 3012
10169 북경에서 잇은일 46 kohl 10.06 3008
10168 영주권에 관해서 물어볼께 있숨다~~~~ 10 미치자 10.09 3003
10167 불륜이라는 로맨스 59 무명인 07.28 3002
10166 여자... 32 ドクロ 09.10 3002
10165 일본생활5년 돌이켜보면 한숨만이다 27 리웅걸 08.06 3001
10164 회사생활 힘드네요 29 짚시 10.07 29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