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일본체험수기

二度とも行かない、あの韓国の店

어제 일으 적어 봄다.

회사근처에 먹을떼 데게 많담 말임다,
그래 번마다 집으 바꾸면서 점심으 먹어 보는것두 일종 재미로 즐기구 있음다.
그러다 어떤 한국미새에 갓슴다.
그기 란치가 500엔이구, 맛두 괜찮구 해서 세번 간적 잇엇슴다.
문앞에 놓아진 유리통안에 란치 실물이 들어 있어서
맛잇어보이구 안보이구, 먹구싶구 한눈에 알아볼수 잇어 좋단 말임다.

어제 점심에두 또 그 한국미새에 갓슴다, 불고기덮밥 셋도,
고기량이 왕창 많구, 또 밑반찬이 번마다 네개씩 오르는데 불록콜리 채가 잇더란 말임다.
그래 맛있어 보여서 들가 란치 주문하구, 사람 많아서인지 한 20분후에야 내께 왓단 말임다.
근게 밑반찬중에 불록콜리채가 없구, 대신 캬배츠채가 올라 왓겟구나.
나느 불록콜리 먹고 싶엇는데, 우야~
그래 머 불록콜리채 떨어져서 낸데 이게 올라 왓겟다 하구 생각하구 먹엇단 말임다.
근데 문제는 또 밥하구 불고기가 수량이 영 적단 말임다.
내 아침두 안먹어서 배고파 죽겟는데 다 먹은것두 배 안 불럿겟구나,ㅠㅠ

근데 한심한거느 내뒤에 어떤 40대중반 사람이 와서 같은 란치 시켯는데,
내 제나 그사람꺼느 어떤게 오르나 눈여겨 봣지무,
근게 그사람꺼느 수량이 밖에 노여진것처럼 수량이 많구,
그리구 불록콜리채두 올라 왓겟구나,
그래 내 내돈주구 먹으면서 화가 잔뜩 나서 500엔짜리 동전 던져주구 나왓슴다.

일본미새에서는 여자든 남자든 주문하면 량이 똑 같게 나오구,
그리구 중요한건 밖에 놓여진 이미지채하구 똑 같게 나오는데,
이 한국미새라구사 완전 수량 거의 절반으루 쫄가서 나오겟구나.
채두 다르구, 캬배츠하구 불록콜리 가격차가 얼마나 나는디,
그 돈으 절약해서 부자가 됫겟지,
치사해서 다시는 안가기루 햇슴다.

근데 여러분들은 한국미새에 가서 밑반찬으 먹슴까?
한국미새에서 알바하는 친구 말에 의하면
손님이 먹다남은 밑반찬은 버린적이 없단다,
다시 큰 그릇에 붓어 넣엇다가 다음번 손님한테 올린담다.
그말듣구 얼마나 쇼크 햇는데,
한국미새는 다 그렇담다, 그말듣구 밑반찬 먹기 좀 께름찍해 졋슴다.

추천 0 비추천 0

 微信扫一扫(위챗공유)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MP : 19,477
  • SP : 0
XP (0%)
Lv 1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현재 게시판에서 작성한 게시물 더보기
LV 1 더덜기먹고시파
밑반찬다시 쓰는거는 중국아들두 그런데....짠찌랑 그런거...

이전에 한국에서 일하던  큰이모가 울 집에 놀라왓을때 말하기로는
한국식당두 식당마다 다르답데다...
밑반찬 다시 쓰는데도 잇고 다시 쓰지 않는데도 잇다고....

글니까 손님이 가고난담에 상 치울때 눈여겨 바란말임다..
거두기 싶게 남은거 다 한데 담아서 사발 치우문 밑반찬 다시 아이쓰고
그댈루 쌍제서 사발치우문 밑반찬 다시 쓸 가능썽이 따따디 유아짐....
LV 1 헤드레기
남조선아들이 그렇지무 뭐 ㅋㅋ

난남조선집에 제일가기싫던데
LV 1 수녀꼬신O형스님
그러길래, 절때 밑반찬에능 손으 대지 말아야 한단데..
LV 1 무지개천사
더덜기먹고시파님, 그런 판단 방법이 있군요, 다음에 기회잇으면 관찰해 보아야 겟슴다.

그리구 한국본토에 잇는 식당은 어떻는지 모르겟지만,
일본에 있는 한국식당은 대개 다 밑반찬 안버림담다.. 진짠지
LV 1 블랙엔젤
다먹구 나머지 반찬이 잇으므
물을 적당히 부어넣거나 여자들은 여러반찬으 한접시에 모아놓으쇼

나느 번마다 그램다
자신을 위해서두 다음 손님으 위해서두 좋은 대책임다
LV 1 みつひろ
넘 총명하네 ㅎㅎ
나도 이제부터 그래야지
LV 1 다모클리스
다 그런건 아닌데.....ㅎㅎㅎㅎ 가와사키 모아즈9층의 <장모네>한식점은 괜찮은데....란치는 자기절루 밑반찬 먹을만큼 가져다 먹을수 잇게 되여잇는데요....
LV 1 천생배필
장사하다보므 그럴수두 있지므스.

집에서 먹는게 젤 좋을뜻.

팍팍 제맘대루 떠서.
LV 1 앵무새
나도 예전에 그런한국집 맛났댔슴다.
맛도 좋고 또 우리가 조선족아라고 얼마나 잘 대해주는지...
밑반찬도 더 주느라 하고 그랬슴다.
그런데 후에 일하는 동생애한테서 들을라니깐
조금이라도 아끼느라 다른손님이 먹던거에다 덮어서 준다잼까...

그걸 듣구나서는 좀 그집에 가게 안되더라는...
대다이 맛있었는데...
LV 1 별아
와---
그찮아도 한국가서 우리 어머니하구 외식할때 항상 밑반찬 더럽다구 먹지 말라하던데.
그럴때마다 "뭐 그렇게까지 하겠슴까,그렇게 근심이 많으면 외식을 뫃하지"하고 고집쓰고 먹었는데..
여러분들의 말씀을 들이니까 막 먹었더거 토하구 싶을 심정입니다.

다시는 한국식당 가지 말아야지.다시는!!!!!
그까짓 한국음심 집에서 만들어 먹겠습니다.
일본체험수기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0240 99년도에 금반 일본 갔을때... 10 V777V 11.28 3134
10239 도와줄수없을까요... 1 어베쥬지 12.18 3132
10238 상해의 변화 64 cinema 10.18 3124
10237 오늘 뉴스보구... 31 @쯔리@맨 03.16 3121
10236 투: 『중국국제항공 타고 중국 가면서 개고생 했다』쓴분 11 항우 07.09 3111
10235 중국의 변화 귀국후의 감수 34 붉은쥐 12.29 3102
10234 이런 변태같은 놈 5 tomあ 10.18 3100
10233 이 구인 사기군 조심하세요 학생친구들!!!!!!!! 8 동경김훈2 05.04 3099
10232 부모의장래에 대해서 11 온경명 06.23 3099
10231 여기가 일본이였다1---- 일본행 6 8홀로서기8 01.31 3097
10230 미국 응급실 체험기 후편 ㅋㅋㅋ 6 blair 12.18 3096
10229 일본애들 담이 진짜 큼다 ㅠㅠ 57 매력ㅉㅐ사모님 02.22 3095
10228 아가씨 25 락동강 04.13 3092
10227 규슈조선족우호회 제3차 망년회 모임 안내 3 규슈조선족우호회 11.21 3091
10226 일본에서 卵巣종양수술 해본분이 있슴까? 15 푸레젠 12.22 3091
10225 회사 그만 둘까? 26 모모이로 09.10 3090
10224 언어와 국죽에대한 불일치- 고민 15 dkssudtree 10.25 3089
10223 한남자의 마음속의 여자 이상형 39 천애해각 07.12 3085
10222 남자의 자존심이 얼마인가요??? 45 유리향기 09.19 3084
10221 내가 억울한지 아님 내가 틀렸는지 ㅎㅎ 21 오레사마 02.12 3081
10220 한중일 나름대루의 성문화 16 좋은아침저녘 08.14 3077
10219 자랑스런 나의 여자친구를 소개합니다-----------------333333 45 컴백병아리 07.29 3076
10218 북경 분투기 결말.. 8 치이타 07.23 3076
10217 인간의 육체와 령혼 10 온경명 02.24 3075
10216 연향각(延郷閣)일주년 기념활동‼️新方양로챌반액,생맥주반액‼️어서 오세요♪( … 延郷閣 05.15 3075
10215 동무 행동이나 똑바루하시오! 6 최예형 10.20 3073
10214 일본남자와 결혼한 중국여자 32 키요미 10.23 3072
10213 다음달부터 백수가 되는데..... 22 신정환 08.13 3071
10212 변덕스러운 그녀,,, 왜서일가요? 49 박창범 11.22 3071
10211 이사했찜.. 20 치이타 05.21 3070
10210 치사한 인간 34 장백호 07.28 3066
10209 二度とも行かない、あの韓国の店 10 무지개천사 08.20 3065
10208 저기 로처녀 체험수기 보면서... 25 그러는거123 06.17 3065
10207 영주권에 관하여 아시는분 계시면 코멘트 주세요. 12 experiment lady 03.02 3063
10206 방황하는 여러분께 126 sandy 08.04 3062
10205 내가 일본에 있는 이유 8 해피투데이 04.22 3061
10204 일본언론의 사혹(思惑)은 대체 무엇인가? -- 구게시판에서 1 GRG 02.07 3060
10203 일본여자의 사랑을 거절 67 엔지니어 11.04 3060
10202 핵사고 이년차인 쪼만 섬나라에서 … 7 견우오빠 02.22 3056
10201 고향이 사무치게 그립다!!! 12 아사히도라이 01.28 30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