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일본체험수기

시체닦기알바 [상]

오늘은 잡설 금지하고 본론으로.

난 2002년도에 중국에서 대학다니다가

내 주제에 대학은 개뿔,

그냥 일본와서 막일해서 돈이나 벌자.

라는 생각에 히로시마행 비행기를 탔다.

하긴 그때 나이엔 넘쳐나는게 힘이고

여자친구도 없다보니까 어디 힘을 쓸데가 없었고

일해서 돈이라도 열심히 벌려했다.

머 솔직히 귀구멍이 넓다보니까

일본오면 하늘에서 비대신 돈이 좔좔 내리는지 알았다.

근데 와보니 개뿔.

와서 세집맡고 두루두루 살림준비 하고

한달가량 사니까 가져온 돈이 몽땅 떨어졌다.

여기저기 아는 형님들 집에서 하루에 한끼씩 얻어먹다가

그것도 정도껏이지.

두달동안 알바도 못하고 집에만 처박혀있으려니까 죽을 지경이였다.

배도 고프고, 앞날이 깜깜했다.

이럴줄 알았더라면 중국에서 일어공부 좀 더 했을껄.

학원에 등록하고 이틀 갔다가 매일 땡땡이 치고

친구놈들이랑 술마이러만 쳐다니고.

내 주제가 그랬다.

두달동안 빈대근성에 바퀴벌레정신 발휘해서 살았지만

남자가 체면이 있지.

여기저기서 얻어먹는것도 이젠 자존심때문에

굶어죽을 지언정 못해먹겠더라.

그때 마침 집앞 전봇대에 씌여진 알바생보슈 찌라시를 보았다.

시간당으로 주는게 아니고 머 한번 하면 2-3만엔?

와뜰 놀랬다.

보아하니 몸파는 일은 아닌것 같은데.

혹시 엄청 힘쓰는 일인가?

나 힘은 자신있는데;;;

핸폰으로 찌라시를 찍어서 일어 잘하는 친구한테 물어봤다.

친구말하길 시체닦는 알바라 그러더라.

시체 한구 닦는데 2-3만엔이래나.

섬찍해나더라.

근데 지금 섬찍이고 나발이고 따질때가 아니잖아.

당장 내일부터 굶어죽게 생겼는데

전화할줄 몰라서 친구가 대신 전화해주고

그날로 지도보면서 직접 찾아갔다.

다행이도 별 멀지 않아서 자전거타고 갔다.

들어가니까 사무실같은데서 면접하더라.

말이 면접이지.

그냥 해본적 있는가, 언제부터 하겠는가, 괜찮은가...

머 이런것만 물어보길래 두달동안 공부한 일어로 대답하기엔 충분했다.

그리고 무슨 요구사항같은거 있으면 말해라 그러기에

당일에 돈달라 그랬다.

흔쾌히 승낙받고 이튿날부터 일하기로 했다.

아침에 일찍 갔다.

거기 책임자가 날 보더니 살포시 비웃으며 진짜 괜찮겠는가 물어본다.

걱정말라 했다.

그리고...

난 지금 배고프다고 말했다;;;

돈이 없어서 아침도 못먹었거든.

그 사람이 너무 기막혀서 벤또 사주었다.

들어가면 몽땅 토하게 되니까 적당히 먹어둬라는거

벤또 두개 다 쳐드셨다.

첨으로 하는 일인데 배를 곯으면서 할순 없었다;;;

들어갈때 고무장갑, 봉투, 그리고 씻는 약물 주더라.

봉투는 왜?

머 암튼 쓸데가 있겠지.

그리고 너무 쎄게 닦으면 머가 나온다 그러더라.

그 [머]가 먼지는 그때까진 몰랐다.

일단 오늘은 시체 두개다.

첫 시체는 물에 빠진 여자시체.

물 엄청 마여서 그런지 몸이 팅팅 부었더라.

생각외로 별 무섭지 않았지만 별의별 생각이 다 들었다.

내가 정녕 이런 짖이나 하려고 일본온것일까?

그러나 그런 생각은 10초도 안돼서 깡그리 사라졌다.

내 꿈이고 머고 시체 한구에 2-3만엔 준다는데.

그리고 집안에 먹을꺼 하나도 없고

은행카드에 천원도 안돼서 돈 꺼내지도 못하는 상황에.

암튼 빨리 일 끝내고 돈 받고싶다는 생각에 얼른 일에 달라붙었다.

일단 수건에 약물 발라서 여기저기 닦아줬다.

근데 물에 익사하면 눈을 뜨고 죽는지 모르겠다만

이 여자는 왜 하필이면 눈뜨고 죽었는지 모르겠다.

손으로 감겨주고 좀 닦느라면 또 눈뜬다.

에구~ 어린 나이에 물에 빠져죽으니까 억울하기도 하겠지.

암튼 시체와 눈빛교환해가면서 열심히 닦아줬다.

솔직히 여자알몸 본것도 그때가 첨이였다.

첨으로 보는 여자알몸이 시체라니.

기분이 찜찜했다.

제발 담엔 시체가 아닌 진짜 여자알몸을 보기를

맘속으로 백번넘게 기도하고나니까

내 자신이 너무 한심하더라.

그리고 두번째 시체.

너무 길어서 하편으로.

추천 0 비추천 0

 微信扫一扫(위챗공유)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MP : 1,244
  • SP : 0
XP (57%)
Lv 1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현재 게시판에서 작성한 게시물 더보기
LV 1 스누피짱
흥미진진함다...다음집 빠른시기내에 꼭 부탁함다~
LV 1 아잉
정말 이런일 아르바이트로 한분이 계셨네 대단한 용기시네요ㅎㅎ
LV 1 따스타
돈을 엄청 벌었겠군......

들을라니까 시체를 메나르는 일도 그렇게 본을 번다면서?
LV 1 예술
신지라래나이

데모 오모시로이내
LV 1 돈돈돈
용기에 탄복합니다. 어린나이에 이런일마저 해낼수 있었다니 정말로 감탄사뿐이예요.

돈 많이 버시고 꿈을 이루시기 바랍니다.
LV 1 마모
(日本語しか打てなくてすみません)
幾つか聞かせて下さい!
何の為に死体を拭くんですか?
拭いた後はどこかへ送るんですかね?
LV 1 아빠벌거지
시체닦이알바에 관심가지는건지 아니면

버는 돈에 관심가지는건지 모르겠습니다만;;;

아쉽게도 1주일가량 하고 그만뒀습니다.

매일 밥도 목구멍에 넘어안가고 시체도 매일 있는거 아니라서.

그리고 인차 다른 알바 찾게 되는바람에 때려쳤습니다.

그리고 저 아직 20대입니다.

6년전 역시 20대였구요;;;

시체를 닦는 이유는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그냥 그런 알바가 있으니까 한거고;;;

그때 일어수평 개판이라 물어볼 엄두도 못냈고.

닦은후에 어떤 기다만 링컨같은 차가 와서 시체를 싫어갑니다;;;

위에 용같은 장식을 한 차같던데

어떤건 봉황새?같은 장식을 한것도 있습니다;;;
LV 1 복덩이
일본에서 그런일까지 하다니 ...용기 대단합니다 .
생각만해도 끔찍한데
LV 1 여름
거 령구차를 링컨같은 차라 햇습니까? 나 지금 회사가 아니엿으면 웃어 번져졋을겁니다.
너무 웃긴다!
확실히 봉황인지 룡인지 차우에 장식을 햇습니다.
죽은 사람 호화로운 차에 싣는거지요.
금빛색갈도 잇고 까만차도 잇습니다. 텔레비에 자주 나오는데.
LV 1 분홍꿀꿀이
그럼 화장하기전에 시체를 깨긋이 닦아주는감?
그 링컨같은 차가 영의차 겟지요...
정말 용기가 잇습니다.
현실이 그만큼 어려웟단걸 의미하겟지요.
LV 1 ESTEELAUDER
와 진짜로 대단함니다 .....
LV 1 싸꾸
일본에 그런 일이 다 있었구나.근데 너무 무섭소 그 알바가.

그런 정신이 있으면 뭐나 다 성공할것임다.힘내쇼.
LV 1 환배단조
ㅎㅎ..배고프므 뭐 못하겠소!
시체는 아니지만 정말 위에 음식이 있으므 다 토해낼수 있는 더러운 일도 해봤소.
간밧떼하오..
LV 1 예술
환배단조님의 경험두 궁금합니다ㅎㅎㅎ
LV 1 동그람
글보는 그 순간부터 끔직하네요..
온몸에 털이 곤두섭니다...
LV 1 하느님의심정
ㅎㅎㅎ
웃겻씀다..
일본에 와서 잘삐쳣네!!
인젠 무서운것 없겟네,힘내우ㅎㅎ

다음집도 부탁함..
LV 1 I세븐I
특종이네요  너무 재밎게 잘봤습니다 ,,
 궂은일 마다하지않구  노력한 주인장은  거목이 될겁니다 ..
하편기대하겠습니다 ...
이글은 잡지에 나갈수도 있겠네요
LV 1 빨간안경
이런경험까지 하였으니 ...꼭꿈을 이루실꺼예요...
간바리마쇼...
LV 1 젠트맨
벌거지 요새는 어째 아이 보인다 했더니..ㅎㅎㅎ

재밌는 글 잘 보구 감더..빨리 다음 집...
LV 1 아즈바이
햐,사람은 닥치무 무슨일이나 다 하게된다는걸 증명한 글이구만.
벌거지글이 풀수,조회수챔피언이 될 예감?
그나저나 6년전에 카메라달린 핸폰이 있엇던가?
LV 1 젠트맨
ㅎㅎ 고수구나,6년전에는 정말 그런 핸폰이 없은같음다.
LV 1 paris
ありましたよ~

カメラ付携帯はすくなくとも2002年ごろには市場に出てるはず。。

新聞でCMも見たことあるし、実際に写真取るの見たこともある^^
LV 1 아즈바이
ㅎㅎ.패리스기억력이 좋구만. 2002년도에 나왔는가?
LV 1 paris
2002년에 서울 남산타워가서

커플들이 핸폰으로 야경사진을 찍는거 본적이 있는데

그 기억이 아직두 생생하게 남아있어서 ㅋㅋㅋ
LV 1 땍꽁
2001년 가슬부터 벨루 나온같으루한 기억인데...
LV 1 사랑느낌
첨에와서느 다들 고생하는구만 ~~ 낸데 비기무 주인장일은 휴 ~~~

넘 끔찍한 일이라  상상도 안됩더 ㅠㅠ 태여나서 부터 지금까지

시체느 본적 없음..... 영화에서 가짜시체느 봣지만 ㅠㅠ
LV 1 오렌지좋아
와! 이런 특종을 인제야 올리나요? 언녕 올려주시지..담집도 바랄께요~
LV 1 구르미
어머~
애기아빠가 되셧나??ㅎㅎ암튼 오빠땜에 미쵸~ㅋㅋ
언니는 좋겟당..욜케 잼나는 오빠같이 사니깐 맨날 웃고살겟지~흐흐~~ㅋㅋ
오빠 잘잇엇슴다???언니뚜 잘잇지??
전화랑 못해서 쏘리~ㅎㅎ담꺼 또 기둘릴꼥~~ㅎㅎ
LV 1 오파피
금방죽은시체같은경우는 손잡고닦다가
나중에 시체손이 굳어버려 자기손빼지못해
그시체손으 톱으로 캔다면서여?
해본경험잇는 일본애한테서 들은소리염.
쥔장 다음편 기대기대 ^^
LV 1 천겁만겁
육파피

일어금지!
LV 1 방9타고1본왓다
나두 한번 해밧음~~~~
LV 1 타향의요람
하여간 대단합니다 .그 용기에 탄복합니다 .어던 환경에도 일어서는 사람이네요 .담집 기대 합니다 .
LV 1 장백호
이전에 중국에서 처음 화장터를 갓을때 어찌나 소름이 끼치던지
헌데 나이들면서 그런데 가야 하는 차수도 많아지고 하니가
인젠 습관이 돼서 괜찮던데
뭐나 다 처음엔 상상할수 없이 공포심을 가지지만 좀 습관이 되면 마찬가지일겁니다.
개잡는 사람들 말로도 처음에는 개한테 물리지 않을가 어떻게 죽일가 이런저런 근심하다가
하나둘 습관이 돼서 그냥 해야할 일이라는 인식으로 돼버리면 아무것도 아니지요
LV 1 천연수evian
ㅎㅎ 벌거지 끝내 글을 올렸구나..
LV 1 seulement toi
요나그내 완전히 취뉴비구마

02년도에 카메라 달린 핸폰이 어딧슴두??ㅋㅋㅋㅋㅋ
LV 1 아빠벌거지
02년도에 카메라달린 핸폰 없었다?

이구~ 잘들 아십니다.

내가 일본 금방 와서 산

30만화속짜리 카메라달린 핸폰 지금도 있는데.

근데 그게 중요한게 아니잖아;;;
LV 1
거 어디서 함두 나두 하깁소 ㅋㅋ
LV 1 돈돈돈
02년도 카메라달린 핸폰이 있었스꾸마.
03년도 카메라달린 핸폰으 연길에서 써봤는데 ㅎㅎㅎ
LV 1 다모클리스
헉...................일케 좋은 알바를 하다니????
나두 그런 알바 햇으람...................ㅜㅜㅜㅜㅜ
LV 1 궁푸팬더
하여간 요나그내 거짓말으 써두 첸심하게 쓴단데...ㅋ
LV 1 오렌지쥬스다요
감탄표 곱하기를 열다섯개
LV 1 여름
카메라 달린 핸드폰은 처음 샤푸에서 만들어서 jphone 라는데서 팔앗는데 그게 2000년 10월입니다.
 내가 잘아는 리유는 울 회사 늙은 총각의 아버지가 이걸 발명햇단 말입니다. 처음엔 도코모보라고 사라 해서 안사서  jphone 라는데서 사서 해서 엄청 잘 팔렷답니다. 지금은 정년퇴직햇지만 확실히 핸드폰 카메라 발명한 사람만큼 70이 넘엇는데 진짜 머리도 잘 돌고 반응도 빠르고 쑈싸하게 세계 골프 려행 다닙니다. 그런데 아들은 지 아버지 10%도 못따라갑니다. 
  요 할아버지 올때 되면 좋은 커피를 안타주면 가서 사오라고 하고 커피에 타는 우유같은것도 올때마다 전번에 먹엇던걸 기억하고 왜 낡은것주느냐고 사오라 하는통에 신경을 도사리고 커피를 탑니다. 근데 아무리 경력이 화려해도 손자놈 하나 못안아보니 속이 타는데 아들놈이 43이 먹어가지고 숫총각입니다.
  그러니 여기 시체닦은 분의 말이 맞습니다.
LV 1 세쯔나이
그런 일도 꼭 누군가가 해야할 일이잖아요...내가 안해도 누군가가 꼭 해야할 일... 추억으로 하세요..그리고 쭉 행복하세요
LV 1 英雄本色
참 재밌게 봤는데요...하집 기대합니다
LV 1 yumi2
무서운 일인데 오부낼 웃으며 봤음다..ㅎㅎㅎ..
LV 1 꿀벌왕
알콜로 닦는거 아니예요?
기요메르 의미에서.
LV 1 얼음이 물이되는조건
ㅋ 역시 벌거지님...
애기벌거지들하구 엽기 벌거지님두 잘계시구요??

왠지  웃음만...
LV 1 Chameleon
ㅎㅎㅎ~

카메라달린 핸드폰이 중심사상인가?? 

여자친구가 없어서 힘을 쓸 일도 없고......  -_-;;

리동훈(럽풀^^)글의 그림자가 조금 느껴지긴 한데...... 

시체를 앞두고 웬 벤똠두 -_-;;
LV 1 yumi2
하집 빨리올리세요,,ㅎㅎㅎ.
LV 1 백마탄환자
시체랑 눈빛교환하면서,,,ㅋㅋ 잼잇는분
LV 1 눈빛a
신성한 일이라고  생각함다
며칠전에 테레비에서 죽은 사람에게 옷입히고 화장하는 사람들 소개했는데
여자들도 있고 참 위대하다고 생각했슴다,이런 사람들이 있기에
모두들 즐겁게 이 세상을 떠날수있는기 아임까?
LV 1 Chameleon
즐겁게라는 단어가 무섭긴 오늘이 처음입니다,, -_-;
LV 1 백마탄환자
그나저나,..하부는?
LV 1 LED7
おもしろい。                                              
LV 1 농촌술기
내 일본오기전에 그런 말을 들었는데 진짜 한사람이 있구만,,, ㅎㅎㅎ
시체란게 기실 무섭지 않지므...정확히는 몰겟는데 죽어서 몇시간이 지나면 질병이고 병균이고 일없잰가,,, 그리고 이전에 해부하는거 봣는데 잼나던데,,, 교통사고로 죽은 사람을 침대우에 눞혀놓고 배를 가르고 이것저것 뚜져보던데,,,
LV 1 오동비
사고로 죽은 시체만 닦슴까?
LV 1 akasia
아는 친구가 알바를 찾지못해 하마트면 시체를 나르는 일을 할번했다는 말을 들은적 있는데 , 그 친구는 일어수준도 괜찮은데 왜 하필 그 일을 생각했는지 납득이 되지않았습니다. 하지만, 님의 글을 읽고 살다보면 그럴수도 있는거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금쯤 그 일을 한 추억은 옛말로 되겠죠 ? 그렇게 힘든 정황하에서도 나쁜 길에 들어서지않고 제힘으로 벌어먹겠다는 생각 , 어찌보면 응당한 일이지만 , 참 대단하다는 생각도 듭니다.
LV 1 클로버
아직도 20대라면 저하고 비슷한 나이같은데 그 용기 정말 대단합니다.
일본체험수기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알림 네티켓에 관해 14 SHIMTO 04.08 26259
알림 리용안내 19 SHIMTO 03.20 29718
10553 千里香--여러분의 광림을 환영합니다. 2 SHIMTO 11.30 269743
10552 연길향 신오오쿠보점 1F 리뉴얼오픈 안내입니다. 29 延吉香 01.19 198099
10551 ★★★ 신오쿠보 진달래 ★★★ 주방경험 20년된 우리조선족 이모를 모셨습니다… 12 金達莱 08.02 148525
10550 美味亭上野店 必見!!!  春節キャンペーン 生ビール&ハイボール 299円!!! 63 美味亭미미정 04.17 138476
10549 【亚洲人材研究所】名牌大学以及大学院升学辅导-现职名牌大学老师们辅导!! 11 アジア人材研究所 05.01 79444
10548 1월13,14,15,16일 공사떄문에 잠시휴업합니다..........17일부… 68 麻辣香 10.31 65447
10547 조선족음식점 夜来香 赤羽오픈(쉼터회원10%할인중) 8 夜来香 06.01 21230
10546 赤羽에 조선족음식점 鑫味城이 여러분을 환영합니다. (11:00 - 23:30… 3 鑫味城 11.16 20955
10545 데리바리 불렀을때 57 よろしゅうござんすか 06.02 17064
10544 ★★★ 핸드폰 고가매입 (스마트폰,일반폰,타브렛)ー전국각지 매입가능 ☆☆☆ 21 핸드폰전문 02.16 16822
10543 재일조선족<<무지개>>잡지 창간5주년기념 인사말씀 올림… 무지개잡지사 11.18 15639
10542 여자 꼬시는 방법 35 ドクロ 08.31 15401
10541 일본 AV산업과 모자이크처리에 대해 12 나고야펭긴 04.29 14509
10540 오사카인과 도쿄인의 차이 9 yamamoto 01.15 9652
10539 평범한 한 연변유학생의 외침 33 핵심사상 03.09 9181
10538 일본생활 접고 중국 들어가 살고있는 분들 일본에서 생활하는 분들 32 파리젠느 01.22 8640
10537 길에서 두 남녀는...(일본의 난파현상) 9 phone 12.24 8379
10536 섹스가 싫다니......ㅋㅋ 37 퉁즈먼썅친먼 01.14 8306
10535 바람난 안해? 214 영원 06.10 8189
10534 밀당1<여자가 여우되기>... 18 빼갈한잔 04.25 7900
10533 【일본에서 자식분을 키우시는 조선족부모님들에게.】 76 일항사 05.26 7792
10532 2년만에 다시 동경에 와보니... 64 붉은시계 02.18 7456
10531 이런놈 때문에 연변남자 이미지가 .... 180 하로아 11.29 7240
10530 매일 매일 눈물로 보냄니다 어찌할까요 14 든든하게2 04.18 7217
10529 일본와서 놀란일(혹 탄복한일) 48 가짜천사2 08.11 7089
10528 왜 조선족남자들은 이렇게 깨지 못했는가?(그냥 개그로 읽어보기.) 225 ほほこ 06.23 7085
10527 사람 참 무섭습니다. 36 쉼터맘 02.14 7080
10526 일본여자와 결혼하신분 중에... 14 김대성 11.29 6906
10525 오래동안 연변고향에 못가신분들 눈요기라도 하십쇼 2 어베쥬지 03.29 6834
10524 시체닦기알바 [상] 59 아빠벌거지 09.09 6541
10523 일본에서 한 아줌마의 일기 19 しあわせ 04.02 6536
10522 일본에 와서 많이 놀란것(추가) 44 앵무새 05.01 6533
10521 일본전철에서의 치한(痴漢) 8 phone 12.15 6460
10520 일본 성씨와 기모노의 유래... 20 괴테 04.16 6303
10519 전차에서 트러블 21 천지선녀 01.19 6285
10518 전차에서 본 중국 사람 313 하늘 10.13 6263
10517 여자친구와 헤여지고 싶습니다. 118 장백산표담배 11.15 6217
10516 2012년 재일본중국조선족관서우호회 송년회 안내문 관서조선족우호회 09.17 6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