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일본체험수기

멘소~~레 오끼나와


  남친하고 4박5일의 여행을 다녀왔다. 글솜씨가 없어서 대충 정리한다.

  

  경치가 끝내주게 좋았다. 길옆에 바다와 산이 있어서 드라이브하기는 최고!

  본토보다도 차들이 좀 보로이했다. 국제거리같은 중심지에는 좋은 차들이 좀 있지만

  보통 보며는 본토에서는 보기 힘든 구닥다리차들이 많이 다닌다.  좀 재밋는건 여기선 모두들 규정속도를 지키니까 자기딴엔 빠르다고 오른편 차도를 달리고 있었다. 그러다보니 속도가 빠른 차가 오이느끼를 하느라 자연히 왼쪽으로 달리는 풍경이 돼버렸다... 속도가 빠른건 거의 다 렌타카고 느린건 본토의 자동차...@@

  음식으로는 돼지고기가 최고로 맛있었다. 라흐데하고 데흐라 진짜 둘이 먹다가 셋이 죽어도 모를 지경으로 만만하고 간이 잘 들었다.

  외관이 보기 민망할 정도로 어지러운 맨션들하고 아파트들이 많다. 그리고 매점간판도 없이 직접 집의 지붕밑에 무슨무슨미세 하구 쓴걸 보면 이전 연길시내 분위기랑 비슷하다..

  아, 그리구 이건 꼭 써야겠다...

  관광지다보니까 어느 관광명소를 가도 거의 다 선물코너가 있다. 웬만하면 사지 마라...나도 여기저기 돌며 사다보니 나중에 엄청 후회를 했다. 고쿠사이도오리에 길다랗게 가게들이 늘어섰는데 내가 샀던거랑 똑같은거 더 싸게 팔고 있었다...도나까워서 ....흑흑...

  과일은 밭이랑 많이 있는 도로주변에 현지인들한테서 사면 값도 싸고 맛도 신선하다.

  그리고 보통 호텔에 주숙해서인지 모르겠지만 빗이 없다. 남자면도칼은 두개씩 놓으면서 여자필수품인 빗이 없는것이다. 온천이 딸려있는 호텔엔 있지만..담에 간다면 죽어도 빗은 꼭 챙겨야지.....

  내 남친 모르게 한마디....여기 남자들 얼굴이 진하게 잘 생겼다...ㅎㅎㅎ...

  바다물이 너무 맑고 프라이베도비치도 많다. 산과 바다의 조화가 묘하게 잘 어우러진 곳이다. 일본에서 가본 곳 중 추천할만한 곳이다..시간 있으면 여러분들도 한번 가보시길...좋은 추억 남기고~~~~~~~~~~~~~
  



그냥 갔다왔다는거 자랑하려구 썼는데 이상하게 설명글인지 뭔지 모르겠다. 포티 아닌감?여기 아니라면 관리자님이 다른 곳에다가 이동해주삼...

추천 0 비추천 0

 微信扫一扫(위챗공유)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MP : 7,279
  • SP : 0
XP (0%)
Lv 1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현재 게시판에서 작성한 게시물 더보기
LV 1 진심
잘 다녀오셧네요,저두 2월초에 갓다온적 잇느데 그때두 춥지않아서 diving두하구

 동경에선 비싸서 사지않던과일두 여러가지 맛보구왓는데,, 무엇보다두 동경보다 사람

들이 마음이 따뜻한것 같앗어요,  동경에서 왓다니깐  도시에서 왓다구 한번쯤 동경와보

구싶다구 ,ㅋㅋ 부러워하던데 , 전 거기 haiyang공원이 되게 인상깊거든요.
LV 1 ☞역시만티♬
진심.. 다이빙두 하구 왔슴까...부럽네...난 유난히 추위를 타다보니 바다에두 못들어가구 그냥 호텔수영장에서만 꿈지럭 거렸슴다. 가는곳마다 뱀 조심해라구 해서 무섭지...암튼 다시 한번 가고 싶은 곳인데
LV 1 JTB
ありがとう沖縄       
LV 1 쟈스민
중국에서 본 오키나와애들 잘생겻던데
동경에서 본 오키나와애들은 별로인데...
왜서 그런지요?!!
오키나와는 아직 못가봣는데 님덕분에
올저녁 오키나와꿈한번 꿀수 잇게되엇어요.
GT Yisao
제목을 않보고 직접 문장을 읽었는데
라흐떼 말이 나오고 연길시내분위기 비슷하다는 말이 나오고 바다물이 너무 맑다니깐 오끼나와인줄 알았습니다.

나도 3월 13일 부터 17일까지 오끼나와에 가 있었습니다.오까나와 혼또우는 나하공항밖에 보지 못해서 잘 모르겠지만 이시가끼지마의 사람들은 좀 백인비슷하게 생겼더라구요,혹까이도의 아이누족과도 좀 비슷하고.

야에야마군도의 이리오모떼지마에도 가보고 ...

바다물이 정말 맑아요,신비한 해생동물들도 많고 맛있는 특산물도 많고...

여러분들에게 정중히 오끼나와려행을 권고합니다.
LV 1 이별공식
둘이 먹다가 셋이 죽어도 모른다.....


음.....
LV 1
정말로 가보고싶어지는데/////
언제 갈수 있는지 모르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