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일본체험수기

엄마 전화받구....

엄마한테서 전화가 왔슴다... 내가 전번에 전화할때 몸이 좀 붓는다구 했더니 그게 걱정되서 전화한다는검다...  ㅠㅠ 엄마한테 괜히  근심되는 말을 했나 싶어서 전화놓구 많이 후회했슴다...
  타국생활,타향살이 해본 분들은 누구나 다 격어보겠지만  부모님곁을 떠나 살아가는 우리들은 아빠,엄마한테 아프다는 소리 한마디 하기 싫어함다.. 엄마가 듣구 슬퍼하구 걱정할까봐... 셈이 들었다구 해야할까... 아마 나처럼 아파두 건강하다구 새파란 어린 나이에 어디가 아프겠냐구 부모님한테 큰소리 떵떵 치는 분들 적지않을꺼라 생각됨다....
 근데 요사이는 좀 섭섭함다... 나혼자 동떨어져살면서 누구의 보살핌두 없이 혼자서 버림받은 느낌에... 아프다구 엄마한테 투정두 부리구 싶구... 어리광두 부리구 싶구... 엄마의 관심을 더 받구 싶구.... 내가 정말로 많이  힘들었나 봅다.. 혼자서 살아가면서  신경쓸일도 많고 정신상,육체상 많이 지치고 ..... 자기절로 조금씩 망가져가는 자신을 느낄수도 있구... 정말 힘들어서 이대로 주저않구싶을때도 있구..... 그러면서도 자기를 핍박해서  학교가구 알바가구 .... ㅠㅠㅠ
 그러다가 어망결에 엄마한테 힘든다구 아프다구 속심을 털어놓았나 봅니다... 걱정이 되여서 엄마 전화를 다하구... 미안한 마음에  자신이 미워남다... 울엄마가 또 며칠동안 제대로 잠두 못잘께 뻔해서... 울엄마가 또 며칠동안 혼자서 울꺼 같아서... 너무 안스럽구 바보같은 자신이 밉슴다...
  
  힘들어두 나처럼 엄마 괴롭히지 말기 바람다... 우리가 힘들어서 한숨쉴때 엄만 눈물흘리구 있겠죠....
  사랑하는 울엄마... 미안해.. 사랑해... 그리구 보구싶어....

추천 0 비추천 0

 微信扫一扫(위챗공유)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MP : 3,269
  • SP : 0
XP (0%)
Lv 1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현재 게시판에서 작성한 게시물 더보기
LV 1 Miki
나두 이전에 힘들면 엄마한테 하소연하구 그랬슴다.

지금은 안그러지만 , 다 그렇게 경험하면서 철이 드는거겠죠?
LV 1 아사히
아프지말게 밥이랑 꿍꿍 먹구
힘들땐  바이트랑 무리하게 하지마쇼 
힘내세요 . 홧팅 !
LV 1 춤추는노루
엄마한테 그러고 병이 빨리 낳고 그런것도 좋아요.스트레스 받을때 엄마한테 투정한번 하는것도 좋을것같네요.그몫 나중에 다 갚아요.엄마는 언제나 마음이 바다같으니까요.
LV 1 파란
ㅠㅠ 님의 글읽고 눈물난다...가뜩히나 집가고 싶은데....집엔 엄마가 안계시지만..그래도 집에 가고 싶다..엄마도 매일 매일 보고 싶어지고 ...님이 힘들겟지만...건강하시고 화이팅.!!
LV 1 seikou
아직도 셈 못들었구려
LV 1 Angela
힘들면 친구들하구 힘들다구 해요.
그램 많이 낳겠는데 좋은 친군 그래두
많이 힘이 되는뎅.어쨌든 같이 힘내요.
LV 1 호r순데쓰
힘들어도 힘내세요 ㅋㅋ 아자아자
LV 1
아프단말 하무 안되지 ㅎㅎㅎㅎㅎㅎㅎㅎ 그런말은 투정삼아 ,,,,친두들한테 하세요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부모님들한텐 ,,,,,,,,,,

좋다는말만 해두 걱정하시는데 ㅎㅎ
일본체험수기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0319 내가 미쳐 7 도투바이 05.28 628
10318 직장일기 14 –시련(상) 4 배상봉 06.05 628
10317 06년6월6일 3 낭만인생 06.06 628
10316 猫からの電話 4 ellen 06.19 628
10315 그냥 적어봄니다. 6 푸산 07.03 628
10314 귀신말을 하노라니 5 하르 07.03 628
10313 올립니더. 무더운 여름에 열기나 가시기를. 25 기버미 07.05 628
10312 리바이르 ===스토리 Story 07.13 628
10311 강냉이의 일본분투기--중집 1 Moon 07.21 628
10310 회억 12 07.23 628
10309 일본 와서 3년 4개월 5 rainbow 07.24 628
10308 신경질나서.. 15 cc레몬 07.27 628
10307 오늘은 넘 피곤해~~ㅠ.,ㅜ 19 *행복* 07.31 628
10306 3월20일 送迎会 5 씬라면 03.20 628
10305 나의 일본 체험수도 적어 보고 싶어서 ㅎㅎㅎㅎ<<3>> 10 검은천사 08.08 628
10304 나의 일본 체험수도 적어 보고 싶어서 ㅎㅎㅎㅎ<<4>> 6 검은천사 08.09 628
10303 ピーチでのお盆休み 12 나고야펭긴 08.15 628
10302 고민... 14 하늘 08.18 628
10301 本音たて前 8 파란いちご 08.23 628
10300 나두 즐거웠던 바다여행기를 쓰고싶어서 ㅎㅎㅎ (3집 스트레스풀기작전 ) 24 메케한거부기 08.24 628
10299 안되는놈은 뒤로 번저져두 코등뼈낀다더니,참 머리아파서 5 초모전재 09.01 628
10298 무서운 꿈 9 겨울바다 09.04 628
10297 나의 손 11 파쌰 !! 09.06 628
10296 내 어제부터~~~ 12 하늘 소망 09.08 628
10295 많이 생각 나~~ 17 행복한 인생 03.20 628
10294 悩める夜 8 나고야펭긴 10.03 628
10293 허걱~ 11 ゆびわ^^ 10.06 628
10292 전화.... 8 . 10.09 628
10291 일본에서의 内定辞退 13 Bonjour♬ 10.11 628
10290 古着... 8 혁거세 10.12 628
10289 즐거 운하루 3 xamdan 10.16 628
10288 돈과 나의 覚醒 4 Mr.Lamborghini 10.18 628
10287 나의 일본체험담.(2) 6 디비디비딥 10.22 628
10286 あなたのカルチャショック? 13 don`t tell you 10.24 628
10285 작은계획 7 CCNP 10.31 628
10284 ㅎ 도적이 살벌하는데 조치를 못대지므... 6 매력 11.06 628
10283 연변면허증 기리가에 6 yy.sarang 11.08 628
10282 인생설계 7 조은날 11.10 628
10281 나의 일본체험수기... 6 가을바람 11.12 628
10280 12월1일 8 진달래 12.01 6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