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일본체험수기

ㅎ 도적이 살벌하는데 조치를 못대지므...

  • GT 매력
  • 비추천 0
  • 추천 3
  • 조회 627
  • 일반
  • 2006.11.06 22:22
알바하는데서 오늘낮에 브랜드고뿌를 7개 잊어삐렸댐다...

그걸 잘못다치면 깨질 물건을 어떻게 갖구갔는지...

차암~ 내 있었드라면 예리한 눈길로 꿰뚫어밨을지도 몰랐는데~...

그래서 울쌍쓰  지내 풀이 싹 죽어스리...



더 기찬건 갖구가다가 넘 많았었는지 하나는 남자화장실쓰레기통에

넣어삘고같다그거지므...

근데 내 말하자는건 울 일하는 슈퍼에 경비원들이 다 허수애비라 그검~다...

맨날맨날 그사람들은 빙~빙 돌아다님서 무슨 생각하는지 몰라~...

이걸 왜서 점장은 가뫈놔두는가~...

내가 때늦은 오늘에야 알았지므...

울쌍쓰가 마네쟈, 점장한테 바치는 보고서를 보고...

브랜드가 不振을 보이고 있는 리유서를...

다아 쥐여낸 거짓말들... 리유같지 않은 리유들...

이렇게하고서야 뭣이 개변댐니까??? 참~...

윗사람들은 지금까지, 이후에도 그냥 속히웠고 또 줄곧 속혀만갈것같다는...





추천 3 비추천 0

 微信扫一扫(위챗공유)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LV 1 연변뽈
매력이 제있어두 못본체하우  여자영웅은 필요없을게 ㅎㅎ
GT 매력
내 전번에 도적 한나 잡았는데 무슨~...

일이 딱 생겨서 책파는 부문에 딱 간게 책을 도적질하갰군나...

것두 어리버리한것이말이... 글고는 화장실로 향하지머...

후과는 경비원한테 전화해서 처리하게하지 내 직접 하는것두 아닌데므...

영웅까지사 댈려해도 못대지므... 기회가 없어스리...ㅎㅎ
LV 1 뜨는달
맨날 보고서를 바치고 리유를 대자해도 머리가 좀 아프지뭐 그래서 거짓말로 색갈을 좀내야 볼만하니깐
GT 여의
매력이두 스파에서 일하나? 음... 난 직접 도적질하는 장면은 못보았는데 덴쬬한테 일이있어 사무실에 갈때 뜨문뜨문 고중생들이 경찰앞에서 머리숙이고 있는거 몇번 보이드라. 우리 스파엔 물품보다도 돈이다. 레지안에서 10만엔이 없어진날이 있었고 또 언젠가는 금고에서 2천만엔이 없어진 날이 있었짐. 다 내부사람인데 누군지도 모르짐. 그런 사건후에도 스파를 야메한 사람이 하나도 없짐. 내  생각엔  권력있고  또  눈치차린  몇이서 함께  돈을    나눠가지고  다    서로  감싸주는거  같기도  하고... 

스파에선 다 보험에 들어있기때문에 물품이거나 돈을 도적맞혀도 보험공사에서 배상금이 내려온다. 아무튼,,, 도적질하는건 반대.
LV 1 主まわり
매력아...ㅎㅎ

슈퍼에 도적들두 있고나~몰랐데이...-_-;;
LV 1 이런
옛날에 내 일하던 스파에두 도덕이 많앗지,
근데 더욱 으쓰란건 [쟈제이 난 방]한다구 함께 일하는
일본아줌마가 도덕이지므  완전......
친척이랑,아들이랑 딸이랑 가뜩 들여놓구,창궐하게 하지므
같이 일하는데 그 아줌마의 아들 딸 셋이 잇엇는데 -자식은 넷-
모두 배다른 형제라 하지므  으앗!세상에....
내 사상이 공산당영향으 많이 받아 좀 빨간축에 속하지므.
그래서 나는 그 아줌마의 눈에 든 가시지믄....
그때당시 일두 찾기 바쁜세월에
으쓰래서 얼마안하구 그만두엇는데....
지금 그 아줌마 어떻게 됏는지 ,궁금하지므
일본에서
생활속의 이모저모에서
난 본게 많구 그속에서 많을걸 배웟지므
일본체험수기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0319 国勢調査에 관하여 12 쌍둥이 09.22 628
10318 일본유학일기1 3 시간이 흐르면 09.23 628
10317 직장일기 7 – 커뮤니케이션 10 배상봉 10.02 628
10316 제목 아무리 생각해도 안 생각나는데... 11 나물감자 10.10 628
10315 대화가 필요한데..... 25 바다여자 10.11 628
10314 내 사랑 잠꾸러기대지! 7 넘나도 사랑스러워 10.14 628
10313 마음과 마음의 대화 3 gracie 10.15 628
10312 추억의 명장면속으로... 10 @쯔리@맨 10.25 628
10311 시도 때도 없는 어떤 일본인 10 제갈공명 10.31 628
10310 나 행복해요 10 susugka 11.04 628
10309 시간 부족하다 5 イルカ 11.08 628
10308 가는 세월 8 가는세월 11.10 628
10307 우리 잘해봅시다... 3 파란いちご 11.10 628
10306 헌책 8 없는힘 다해 11.13 628
10305 紅葉 2 xin 11.26 628
10304 나의 일본생활 10 포카 11.28 628
10303 일본사람은... 14 11.29 628
10302 자연하고 인사하러 떠날실 분들에게 (자유게시판에도 올렸읍니다) 7 조상옥 12.06 628
10301 유학생에서 직장인까지(도서관) 3 pretty 12.11 628
10300 2005송년에밤(3) 9 비켜 12.12 628
10299 천사의 축복 11 배상봉 12.17 628
10298 환상의 세계--디즈니란도 2 파란いちご 12.21 628
10297 이런 글 올려도 될가요. 21 韓尚久 12.21 628
10296 샘 나서 나두 한마디 ......1편 10 12.23 628
10295 今日、恥ずかしかった!  その上悔しかった !! 16 빨간 까꾸리 12.24 628
10294 논문 쓰면서 11 하나 12.25 628
10293 내 맘속의 자신 ......? 3 大 海 12.25 628
10292 편히 사라졋으면 좋겟다 18 IcanDoit 12.28 628
10291 무제 -그냥 적어보기싶은 마음 19 12.24 628
10290 임무 완성도 하고 스트레스도 플고,,ㅎㅎㅎ 12 개나리 꽃 01.04 628
10289 신년의 첫날... 10 나물감자 01.03 628
10288 힘든 일본생활 꿈을같고 아자아자화이팅!~!~!` 2 O형남자 01.05 628
10287 관동의 글..一杯のかけそば...를 읽고... 13 김택 01.16 628
10286 事故にはあったけど、、、うれしい 20 VB-LOVE 01.21 628
10285 適当な「不謙譲」も必要では... 2 빨간 까꾸리 01.22 628
10284 젊어지고 싶은 분들만 보세요 5 없는힘 다해 02.11 628
10283 「選択」という文章をお書きになさった方へ 2 susugka 02.13 628
10282 ちょうど一年 8 도투바이 03.13 628
10281 \"이번만은 꼭 밟고 지나가야 되겠다.\"를 읽고 5 오이 03.19 628
10280 또 변신 할때 된거 같다. 9 ゆびわ 03.21 6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