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일본체험수기

구급차

  • LV 1 나물감자
  • 비추천 0
  • 추천 5
  • 조회 632
  • 일반
  • 2006.10.11 19:01
일본에 와서 놀란 현상중의 하나... 거의 매일이다싶이 구급차소리를 듣는다.

연변에 있었을적엔 언제...

일본에 와선 한때는 정말 매일매일 들었다.

그리고 자신눈으로 직접 들리워 나가는 사람 보기까지하고 ...

한번은 학교 끝나서 돌아가는데 같은 반의 녀학생이 거리나무에 기대여 서있더라.

그래서 다가가서 뭘하냐구 묻기도전에 상황 파악했다.

코피를 흘리고 있었다.

흘려지는 코피를 보고 내가 당황해하고 파닉크였다.

본인은 오히려 침착한상태였다.

나를 보더니 구급차를 불러달란다.

!!!??? 구급차 --;;

나....구급차는 어떻게 불러야하니?

여태 살아서 구급차를 부른적도 없었고 타본적도 없었고...이런것도 인생경험 결핍이라고 해야하는지...

그 녀자애는 우선 119를 쳐란다.그러면 거기에서 물어보는것이 있으니깐 거기에 대답하면 된단다.

그래서 알려주는대로 번호치고 여기 코피 흘리는 사람 있습니다.라고 말하니 상대는 주소를 묻는다.

이거 내가 주소 알리 있나...내 집도 아닌 거리바닥인데...

그 녀자애는 전화 넘겨받고서는 주위에 있는 표징적인 건물 이름이랑 알려주었다.

오-----이렇게 알려주는구나 !!! ㅠㅠㅠ

얼마안지나서 구급차가 왔다.동반자로 나도 탔다.병원에 도착해서 검사하고 이런저런...

나는 난생 처음 병원안에서 초조한 마음으로 한사람을 기다렸고...그냥 한반 학생이였지만 그렇게

걱정이 될줄이야 ^^;; 한시간도 안지났을걸...아마...그 녀자애가 나왔다.

생글생글 웃으면서...오늘 참 미안했어.이렇게 여기서 기다리게까지 만들어서...

이말저말 가운데서 그 녀자애가 코피를 잘 흘리고 그리고 코피땜에 구급차에 앉은것도 이거 처음이 아니란다.

나두 아주 당황스럽게 한마디...코피에 구급차에 앉는건 처음이야 ㅠㅠㅠ

그 녀자애는 아무럲지도 않은듯이 이런건 일본에서는 정상이란다.

자기발로 병원에 찾아가면 꽈호하고 뭐 이런저런 수속으로 오히려 돈도 더 많이 판단다.ㅠㅠㅠ

그때는 일본에 금방 온지라 참 희한하게 생각되였다.병원측 성내지 않는지...

그후로는 알바하는데서 과음해서 그 자리에 폭 꼬꾸라진 녀자애들땜에 구급차를 둬번보고...

ㅠㅠㅠ 왜 저렇게들 마시는지...사람 실려나간후엔 그 자리에 있던 사람들은 다시 웃음꽃 만발이 피우고...

뭐가 뭔지...

오늘도 밖에서  거리를 질주하는 구급차의 경적소리를 들으면서 ...

어느집 할머니가 혈압이 올라갔는감???하고 궁리하면서 이글 쓴다...

추천 5 비추천 0

 微信扫一扫(위챗공유)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MP : 29,679
  • SP : 0
XP (14%)
Lv 11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현재 게시판에서 작성한 게시물 더보기
GT 공개
헨메 말씀대루 구급차를 타고가면 좋은점이 많짐.

첫째로 택시비 절약하고.

둘째로 병 빨리보구

세번째로 남의 관심받고.

네번째로 생각나면 다시 올릴게.
LV 1 동해물
우리 와이프 아팟을때두 구급차 부르기 그래서 내
뒤따가라 메구 뛰간게 먼저 련계두 없이 왓다구 두덜 거리든게야..
어째 구급차 안불럿는가 뭐 그런식을루..휴...내 원 쇡이타서..
LV 1 나물감자
공개................캬=======이젠 완전 변하다못해 불법체류로 변하였네 ㅎㅎㅎ 못말림다 ㅋㅋㅋㅋ

동해물.............아 구급차면 미리미리 그쪽에서도 상황에 따라서 준비를 할수 있구나---그건 또 생각못해지를... 참...그래두 뭐 두덜거리기까지...ㅉㅉㅉ 쇡이타게 됐으끄마 ..
일본체험수기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0319 도박과 나 16 바보 01.18 628
10318 쉼터의 미새얼이 일본에 왓다 --- (4 ) 12 미샤 01.19 628
10317 우리 친구 아이가..ㅎㅎㅎ 3 명랑펭긴 01.23 628
10316 우리학교 화요일 선생들분석 ㅋ 3 haru 01.24 628
10315 거부기의 학생생활(상) 14 거부기 01.25 628
10314 내가 너무했는가??? 17 눈이 좋아 01.29 628
10313 아차...깜빡....쬬꼬만 가방 10 항공 01.31 628
10312 *넘넘 슬퍼요.....(T-T)*에 코멘트달아주신여러분들 그리고 많은 회원님… 20 おんな節 02.03 628
10311 이런 뢰봉도 있다. ^^ 5 MindHunter 02.05 628
10310 기분이 꿀꿀한 날엔...... 20 화려한싱글 02.07 628
10309 陳さん和她的老鱼 (上 ) 2 거미 02.13 628
10308 안녕, 나의 일본(3) 5 02.13 628
10307 짤막한 글-나의 인생~(기적편) 6 천도깨비 암살자! 02.18 628
10306 시험결과,,,ㅎㅎ 4 민우 02.22 628
10305 이 사 28 이수진 02.27 628
10304 가슴이 찢어진다...10편 1 バカバカしい 02.27 628
10303 생활의 이모저모 8 나물감자 03.07 628
10302 오랫만에 학교에 왔는데... 8 할미꽃 03.09 628
10301 고독해지고싶은 나 4 forever 03.10 628
10300 주정뱅이 울 아빠... 16 라브,라키,해피여인 04.14 628
10299 가슴속에 뭔가 와닿는 글이였습니다 5 로병 04.14 628
10298 このような日本人もいた 2 hana 04.18 628
10297 JR西日本のオカシイ運賃 7 05.08 628
10296 한순간의 정지 4 나물감자 05.20 628
10295 마음이 급해서 14 달나라 06.02 628
10294 체험(4) 18 클래식 06.22 628
10293 my school 7 오또끼 06.25 628
10292 오늘도 선생하구 싸웠다 8 이런 남자 06.28 628
10291 일본의 창공에서 비가 내린다 (3) 9 비속에서 07.03 628
10290 역시 일본은 서비스가 제일이다! 10 07.03 628
10289 참~~~~~~~~~~` 9 힘든삶~~ 07.10 628
10288 가시밭길 14 작은행복 07.21 628
10287 고생한 사람에게 보람이 온다고.. 11 하늘친구 07.24 628
10286 여러분들은 스트레스를 어떻게 풀어요? 25 하르 07.29 628
10285 너무 이해가 안가서,,,, 16 휠리리 07.30 628
10284 더위 먹어본 분들 10 작은행복 07.31 628
10283 아이치 반바그 2 min woo 08.09 628
10282 인제부터 살것 같다  15 천사의 형님 08.12 628
10281 찌바에서 바다 쉼터모임 5 18 いちご 08.17 628
10280 8월15일,비왔다 또 맑음 (동해별곡2) 10 비익조 08.17 6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