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일본체험수기

후---------

  • LV 1 눈이 좋아
  • 비추천 0
  • 추천 1
  • 조회 636
  • 일반
  • 2004.12.30 10:01
오늘은 2004년도의 마지막 휴일이다,그것도 절반은 게임으로 다 보냈다,
남은 절반은 샤워하구 형집에 가서 옷싰구 하면 스그 5시가 된다.
오늘은 좀 일찍 자야 한다 래일 17시간 일해야 하니까.
그리구 모레는 설날이지만 바이토 나가야 하지 후~~~
요 이틀만은 일 좀 많이 하지만 결코 매일 일에 미친건 아님.ㅎㅎㅎ
밥은 하기 싫으니까 형집에가서 먹으려고 아침도 굶었다.꾸르륵~~~
이젠 일본에 금방 왔을때의 그런 신선감도 슷까리 사라졌다.
매일매일 지겹구 집생각이 나구~~~  이런 생활이 언제면 끝날지 후~~~
지금은 내가 일본에 있는 목표도 어렴풋해지고 있다.
그간 너무 라끄나 생활해왔다.바이토도 8달정도 청가 맡고 ...
요즘은 파소꼰사가지고 매일 쌍왕한다.일어는 점점 서먹서먹해지고...
난 공립대학가서 공부도 좀하고 학비도 절약해보려구 좀 열심히 공부해보겠다고 
집에 와서도 반시간정도 아니 한시간정도 책 좀 보았지.근데 노력이 모자랐나 보지.
류학생시험에서 일어 306점 밖에 못맞았으니.340점 정도는 맞으려 했는데.휴~~~
그기다 수학까지 잘 못해서.

이젠 올해도 막 다지나고 있군.
래년부터는 좀 공부해야 겠는데.내꿈을 위해서라도.
근데 왜 이렇게 공부가 잘 안되는지 모르겠네.
아따 형집에 밥먹으러 갈 시간이 됐네.꾸르륵~~~   ~~~   ~~~
그럼 여러분들도 새해 잘 보내시구고 쇼으라이 후회하지 않게 간밨떼크다사이.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新年快乐
            happy new year
            明けましておめでとうございます。

추천 1 비추천 0

 微信扫一扫(위챗공유)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MP : 19,103
  • SP : 0
XP (24%)
Lv 8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현재 게시판에서 작성한 게시물 더보기
LV 1 거부기
한탄하지말고 노력해보세요,
그럼 꼭 성과가 있으리라 믿어요.
님도 새해 복많이 받이시고,
하시는일이 순리롭기 바래요...
LV 1 백서현
그나저나 좋구나머..형집에 가서 빨래두 하고 밥도 먹구...

저를 부러워 하는 사램들이 이 쉼터에 다닥다닥하우..........

하기사 나뚜 형집에 가서 푹 먹고 마시고 뽈도 차구 잘 놀아야징..ㅋㅋㅋㅋ
GT spring
힘껏 노력 하세요...그래야 후해하지 않지요...ㅎㅎㅎ간밧데...
LV 1 マユミちゃん3
2005년에 새로운 출발을 하시길 바랄께요!!!화이팅하세요!!!
陰ながら応援しーーまーーす!!!!!!!!!!(^^)
LV 1 눈이 좋아
여러분들의 아도바이스 참 고맙습니다.

전 지금 까지 많은 후회를 반복하며 살았습니다.

 이젠 더는 후회하며 살수가 없습니다.

올해부터는 내 진정한 재주를 발휘해야 하겠습니다.

여러분들도 자기의 가치를 다시 한번 인식하고 발휘하세요.

간바로으!!!
일본체험수기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0320 어제 중앙선전차지연땜에 7 발광머리앤 07.07 631
10319 許してください 6 spring 07.27 631
10318 잠시간 단신귀족으로 되였습니다. 5 시골에서왔어요 08.01 631
10317 요즘은 지진이 왜 요렇게 없나?! 21 reason to live 08.13 631
10316 久しぶりの地震 16 reason to live 08.16 631
10315 찌바에서 바다 쉼터모임6 6 いちご 08.18 631
10314 이일은 이렇게 해결되였다. 12 명랑펭긴 08.19 631
10313 갈사람은 가구 올사람은 온다 4 눈사람 08.21 631
10312 변하고 있는 현실 13 바다소녀 09.04 631
10311 保険会社へのアルバイト代の請求について 詳しい方A… 3 ゆびわ 09.16 631
10310 사는 방식이란? 5 바다소녀 09.17 631
10309 지금까지에서 제일... 11 수지니 09.24 631
10308 일본체험수기 올리는 여러분~~~^^* 18 세이카*MARY KAY 09.26 631
10307 괴로운 하소연 7 어린양 09.29 631
10306 어린 양님의 글을 읽고 4 구름 09.30 631
10305 고생한 나들은 이젠 추억처럼 흘러갔어요 18 임 석철 09.30 631
10304  変わってる私 8 평범한삶 10.02 631
10303 無題 4 ダルマが転んだ 10.08 631
10302 기가 안막혀서 2 asus 10.08 631
10301 사꾸라 꽃 피는 그날까지 기다리면서.. 12 파란いちご 10.25 631
10300 래일만은 휴식하고싶다 7 천사의 형님 10.28 631
10299 이런 거지 보았어요???? 7 눈사람 11.03 631
10298 카마쿠라. 9 좋아좋아 11.04 631
10297 우울한내마음 24 11.06 631
10296 고민 부탁합니다 4 김정아 11.08 631
10295 어쩌다가_____ 7 --------- 11.08 631
10294 일본을 말하다.4 24 파란いちご 11.09 631
10293 卒業を控えて 9 노을 11.15 631
10292 トイレに閉じ込められた 5 조약돌 11.16 631
10291 나의 일본생활 10 포카 11.28 631
10290 나는 왜 이러지? 9 썰렁~ 11.30 631
10289 일본의 음식문화 1 7 파란いちご 12.02 631
10288 유학생에서 직장인까지(대학원 선택) 2 pretty 12.03 631
10287 유학생에서 직장인까지(대학원으로) 15 pretty 12.04 631
10286 이런 눈치기 본적 있는지요 3 제갈공명 12.05 631
10285 더는 쥐구멍 찾을 일 없으리라 다짐하면서   8 12.06 631
10284 유학생에서 직장인까지(도서관) 3 pretty 12.11 631
10283 2005송년에밤(2) 4 비켜 12.12 631
10282 2005송년에밤(4) 비켜 12.13 631
10281 차창너머로 5 없는힘 다해 12.13 6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