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일본체험수기

지금부터 바로 내 삶이겠지..

인젠 일본에 발을 내딛인것도 2달이 다 되여간다.. 친척들 손을 잡고 울며 기차에 오르던것이 어제처럼 느껴지는데 벌써 두달이 다 되여간다.. 고향에서 그렇게 일본을 기대하고 온 나였지만 막상 일본이란 곳에 오니까 생각과 다른것이 한두가지가 아니다..
고중까지 영어공부를 하다나니 일어는 한두달정도 학원에서 배운거라 공고하지 못했다.. 함께 온 분들은 일어를 대학까지 배우고 일어 2급시험까지 넘고 온 분들이셔셔 안심을 하구 있지만..나에게는 우려가 됐다..
아르바이트를 소개해주는것도 일어를 잘하는족족 소개해준다는 학교규정에 남몰래 근심하구 있는 나였다..
그래서 일어를 많이 하느라 하려구 그러지만 필경 일어를 몇년씩 배운 분들하고는 어림도 없었다..
같이 온 유학생들하고 같이 살다나니 집에서나 학교갈때나 학교에서까지도 조선말로 대화하다니 일어수평이 좀처럼 늘지 않는다.. 수업은 그나마 일어로 하다나니 청력은 많이 제고되고 있다는걸 느꼈다.. 그런데 일어로  남들하고 말하자면  문법이 잘 생각나지 않지.. 거기다 단어두 잘 생각나지 않지.. 하여 아예 말하지 않구 피할때가 많다.. 이렇게 하면 더욱 어렵게 된다는것을 알면서도..
누구나 일본에 와서 첫 몇달은 힘겹다는거 이제야 느낄만하다..

추천 0 비추천 0

 微信扫一扫(위챗공유)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MP : 2,103
  • SP : 0
XP (0%)
Lv 1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현재 게시판에서 작성한 게시물 더보기
LV 1 거부기
누구나 다 그래요, 나도 처음에 일본 올때, 일본어 석달배워가지구 온것뿐이예요,
그래도 우리 조선족은 일본어 문법이 비슷해서, 임츰 배워요,
그리구 학교규정은 잘 모르지만, 내 경험으로 말하면, 일본가게에 알바해요,
그럼 진짜 회화두 빨리 늘구, 청력도 많이 늘어요.
늘 신심 잃지 말구 화이팅!!
LV 1 아리정
단어암기 많이 하면 그담엔 우리말 하듯이 단어만 바꾸어가며 하면 되더군요. 외국인이 처음 일본어 할때 틀리는건 당연한 일이거든요. 일본인들도 그렇게 이해를 하니까 주눅들지 말고 입을 크게 벌리고 용감하게 일본어로 말을 해보세요. 열마디중 열마디 다 틀려도 괜찮으니까...
LV 1 연정
이그~짐 많이 힘들겠구나.....

거부기님 말이 마씀더.

죽이든밥이든 일단 일본가게서 알바시작해보소.

한달정도무 변화가 팍 알릴거니까...

힘내소!!!
LV 1 행복
이그............ 가장 힘들때군요.

힘내세요.

죽이든밥이듬 자꾸 말하구 자꾸 들으세요.
GT 화려한싱글
외국말은 말을 많이 해야 늘어요.
난 첨에 듣는건 하나두 문제가 없었는데 내 생각을 말하라면 말을 하지 못해서...
속은 뻔하면서두....
그러니까 일본어를 하지 않으면 알될 기회를 자주 만들어보세요.
LV 1
저두 초고중때 일어를 배우긴 했었지만 일본에 와서 석달동안 하나두
못알아들었어요.그래서 알든모르든 티비켜놓구 보구 신문보구 하니까
석달이 지난 어느날 갑자기 귀가 들렸어요.그러니까 힘내세요.
GT
외국말은 자꾸 듣고 쓰고 하면 되우......
바이트하는데가서 자꾸 말걸고... 자꾸 면접하고 일도 여러가지 해보고...
그럼 자기절로 느우.......좋긴 일본친구친하면 좋구......
LV 1 j12345
티비랑마니 보구 사전이랑 마니 뒤져보쇼 그램 인츰늘어날껌다 홧팅^^
LV 1 maigo
私はまいにち英語のためになやんでいますが、で、仕事が終わって家にかえっていく時はいつも英語の自習教科書をみてるんです、家に着いてからは日本語の勉強をして。
블루さん私に英語をおしえてください ~____~
일본체험수기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0320 GMはどうなるの? 8 이연아 11.29 630
10319 될수만 있다면 19 분홍꿀꿀이 12.01 630
10318 지하철에서.... 6 파란장미A 02.02 630
10317 나도 체험기 ㅎㅎ 6 타느끼 04.29 630
10316 하나의 류학생활의 한페지 15 하나 09.20 631
10315 꿈속에서 내가 원하는것 7 명랑펭긴 10.01 631
10314 나 자신이 무섭다 14 ㄴΓㅁΓ 10.06 631
10313 잠자리님의 글을 읽고~ 1 행복한여자 10.28 631
10312 세상일... 10 나물 11.06 631
10311 이럴때는?... 7 haru 11.07 631
10310 日記6 10 B&B 11.11 631
10309 나의 료리만들기쇼 -_-; 5 haru 11.15 631
10308 스모 7 7456 11.18 631
10307 기실 그런거 아닌데... 6 서현 11.23 631
10306 겨울방학에 국문들어설때의 일...ㅠㅠ~~ 7 꼬맹이 11.23 631
10305 방금 있었던 일... 18 할미꽃 11.25 631
10304 불안... 불신...은 어데서? 4 행복 12.17 631
10303 오늘의 내 기분 8 12.19 631
10302 빙빙^-^뱅글뱅글^-^웃었어요 6 항공 12.20 631
10301 다가오는 2005년을 맞으며 6 12.26 631
10300 비르맛 죽인다 6 민우 01.05 631
10299 이제부터 시작이다 11 이제부터 시작이다 01.09 631
10298 무엇이 미치게 하는걸가? 12 진달래꽃 01.10 631
10297 실수 2 복숭아 01.11 631
10296 울고싶은 날 8 自由情人 01.15 631
10295 요새 지진이 정말많다 8 민우 01.15 631
10294 부모님의 일본여행수기 2 12 바다옆그녀 01.18 631
10293 대학시험결과는 어떻게 됐을까? 4 눈이 좋아 01.19 631
10292 이번은 좀 다르게 ,,, 7 꼴꼴이 01.21 631
10291 류학생활을 돌이켜보면서...10 15 할미꽃 01.24 631
10290 頑張ろう 4 hana 01.26 631
10289 류학생활을 돌이켜보면서...12 28 할미꽃 01.27 631
10288 친밀한 접촉은 어디에,,, 5 bizen 02.02 631
10287 류학생활을 돌이켜보면서...16 13 할미꽃 02.04 631
10286 돈에 관해 4 나는 나대로 02.07 631
10285 最悪な旧正 8 N.I.J 02.11 631
10284 恋の殻1 5 슬픈하늘 02.18 631
10283 돌아오는 사람이 떠나는 사람보다 섭섭하다 11 나물감자 02.26 631
10282 중독 9 나물감자 03.02 631
10281 이런 내가 너무 싫은데... 20 은지 03.05 6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