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일본체험수기

행복한 여자? 불행한 여자?

  • LV 1 꼬꼬감쥐깡
  • 비추천 0
  • 추천 2
  • 조회 636
  • 일반
  • 2004.11.05 20:50
그녀는 38살에 고등학교입시를 눈앞에 둔 아들을 하나 두고 있었다...

전혀 나이 들어 보이지 않는 젊은 모습이다...................

남편하고는 오래전에 이혼하고   지금은 자기보다 열살이나 아래인 남친이랑 사귀고있다...


물론 그녀의 아들도 그 사실을 알고 있었다...............

둘이 만나는걸 쭉~~~ 보아오던 아들이 그럴거면 잇쑈니 스메바~~~~~ 이러더란다...........


낮에는 회사서 경리사무를 보고 퇴근해서는 이자까야에서 열한시까지 알바를 하고있다...

아들을 대학공부시키기 위해서란다.............................


그런 생활이 반복되어온것도 어언 일년이 된단다..............


신체가 허약해서 그런지... 아님 답답한 생각을 많이 해서인지...

가끔씩 가슴이 답답하대며 정신을 숙~~~~~ 잃고 넘어간다

그녀가 그럴때면  나까지도 긴장해난다..............

사무실에 그녀와 나밖에 없으니깐............

불안할때면 그녀는 항상...

(케이쨩 걱정마... 이건 병이 아니니깐 ... 구급차 부르지 않아도돼... 그냥 십분만... 지나면 많이 나아져...)


이런다...




...............................................................



그런 그녀도 한때는 너무 행복한 때가 있었단다.........................

일본이 바브르일때 부동산에서 사업하는 남편이랑 결혼하고

애낳아 키우면서 돈 잘 버는 남편과 너무 행복하게 살았단다.......................



그러던 남편이 생활이 넉넉하니 여자놀러 다니더니 변질하더란다........

그런 남편이 얄미워 지금은 아들이랑 둘이서 살게되었단다...............


그녀가 센교슈흐를 야메할 때 그렇게 결심했단다.........

꼭 독립해서 남편한테 의탁하지 않고도 아들 잘 키워내리라고 ....

그래서 재무를 배우게 되고 지금 회사에서 몇년동안 일하며 ..........

저녁에는 또 알바하고........

그러면서도 아들 때시걱은 거르지 않고.............................................


그녀의 외로운 모습은 항상 나의 눈에 띄고 있다...............




가만히 주방에 들아가서 어깨를 쪼그리고 담배를 태우는 모습.....


숨막히고 불안해서 사무실안에서 으로으로 하는 모습.........


일 끝나도 저녁 알바땜에 바삐 돌아치는 그녀.....



그녀는 대체 강한 여자?... 불행한 여자?... 외로운 여자?...

추천 2 비추천 0

 微信扫一扫(위챗공유)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MP : 2,378
  • SP : 0
XP (0%)
Lv 1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현재 게시판에서 작성한 게시물 더보기
LV 1 promo...
10살이나 ??????? 하긴 일본에선 희구한 일이 아니지만...

자기만이 삶이 잇지 않겟어요?
LV 1 항상 미소
외롭고 쓸쓸하지만 그만큼 삶의 가치가 있다고 봐요 ~~

바라보는게 있으니깐요.
LV 1 할미꽃
어느것이라 꼭 찝어말하기 어렵네요..
그래도 아들이 그만큼 생각해주는것 같으니 행복하다고 할가요?
언젠가는 또 다시 새로운 행복한 가정을 꾸리게 될거라고 믿고싶네요..
그만큼 열심히 살아왔으니깐요..
LV 1 행복한여자
그 아들이 어머니의 고생을 어느만큼 알아봐주는가 하는게
그녀가 행복한지 불행한지를 알려주는거겠죠...
적어두 지금은 할일이 있어서 그녀는 고생스러워두 행복할거
같은데~
LV 1 물안개
사느라면,
행복하기만 혹은 불행하기만 한게 아니고,
강할때가 있는가 하면, 약한 면을 보여줄때도 있고,
분주한 일상생활중에서도 외로움을 느낄수 있고,
혼자 있어도 충실하게 보낼 때가 있는거 같습니다.
어느 한 시각은 행복하기만 할수도 있겠지만,
혹은 어느 한 시각은 불행하기만 할때도 있겠지만,
그래서,,,삶이 다채롭다고 하는거 같습니다.
일본체험수기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0321 홀로 가는 작은 여행 12 아자아자 01.25 631
10320 왠지 우울하내... 4 해요니 02.01 631
10319 그냥 스쳐지나가기 6 아까리 02.06 631
10318 험난한 세상. 휴--- 10 미소 02.14 631
10317 헉 이럴수가 ... 7 불을지펴라 02.16 631
10316 공주님에서 신데렐라로... 11 내 마음속의 쉼터 02.16 631
10315 요즘 제 자신이 싫어집니다 6 내 마음속의 쉼터 02.16 631
10314 제 아이라면.... 6 주유소 03.06 631
10313 꽃 사세요,꽃 사세요,어여쁜 빨간 꽃 향기롭고 빛깔고운... 11 쏙쌈 03.10 631
10312 고생을 맛보고서... 7 려원 03.14 631
10311 잡담(1회) 16 奇跡 03.16 631
10310 실망속에 꺠달은 현실?? 4 실망 03.23 631
10309 일본유학생활 2 3 안개꽃 03.27 631
10308 일본에서의 생활 6 사시미 04.03 631
10307 전문학교,대학,대학원- 과목선택을 함에 있어서 주의점 11 련정 04.21 631
10306 나도 적어보련다 2. 8 푸산 04.23 631
10305 처음 알바에서 (친구의 이야기) 7 그냥 04.25 631
10304 하루가 정말 어쩡쩡하다 5 김철범 04.30 631
10303 참새한마리 7 발광머리앤 05.24 631
10302 倦怠期 10 安 綾 05.25 631
10301 마지막 전차를 타고오면서.. 7 봉이 05.27 631
10300 소중히..... 8 메케 06.02 631
10299 아래글을 보구 ㅠㅠ 5 min woo 06.23 631
10298 일본에서 처음겪은일 6 무이비엔 06.25 631
10297 Shall we dance? 9 배상봉 06.27 631
10296 오늘은 기분이 복잡한날 14 개인날 06.29 631
10295 与往事干杯 12 진선미 06.30 631
10294 回想の6年 ① 4 hanaro 07.02 631
10293 [お盆] 6 기버미 07.07 631
10292 즐거운 출근전차 8 도마도소스 07.07 631
10291 내가 밥사줄께 8 飛飛 07.09 631
10290 개인정보보호법때문에 왕짜증 10 발광머리앤 07.21 631
10289 뭘 바래요? 4  小百合 07.26 631
10288 まじかよ!! 11 김두한이요 07.27 631
10287 특별한 사람들의 만남! 5 S-LV 07.31 631
10286 요즘은 너~~무 피곤하다....휴~~ 6 *행복* 08.02 631
10285 오늘 놀러갔다가 5 파쌰 !! 08.03 631
10284 blueboyよ!サヨナラから始めよう~(1) 8 하늘색남자 08.08 631
10283 믿음 11 좋은 사람 08.08 631
10282 매일 학교가는 전차안에서... 3 체어로키 08.08 6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