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일본체험수기

일본 삼주년을 기념하여...(3)

  • LV 1 서현
  • 비추천 0
  • 추천 1
  • 조회 637
  • 일반
  • 2004.09.25 00:22
제일 외로운 일주일...

작년 11월 10부터 15까지는 나 일생에서 제일 외로운 일주일인것같다.사회와 거의 단절된기분...

혹시 경찰에 잡혀서 들갔는가 하지마세여...ㅎㅎ

나 고베에서 동경의 한국지갑공장으로 다시 사이다마로 그때가 바로 11월 10부터이다.난 이곳에 친구의 소개

로 오게 됏다.하지만 여긴 친구한놈도 없고 또한 편벽한 농촌이다...세집을 맡아주고 일자리 찾아주고 친구는

떠났다.그이튿날 부터 난 여기서 새로운 출발을 해야했다.월급도 겨우 10만이다.아무리 계산해봐도 밥먹고

집세내고 하면 얼마남지도 않을것같앗다.하지만 그때 제일 중요한것 돈보다 일본에서 그냥 살아갈수있는것이

였다.근데 세집에 들어갔지만 아무것도 없다.그냥 작은 가방에 양말몇컬레만 가져왔을뿐 나머지는 또 다른 친

구집에 있다 전화로 련결햇는데 일주일후에 부쳐준단다.

그동안 어떻게 살아야 되는지...책볼래도 서점가자해도 어디어딘지 모른다.잘못다니다간 경찰한테 잡히면 끝

이다.누구나 첨에 비자가끊기면 모두 같은 심정이라고 생각한다.

텔레비도 방송도 신문도...거의 사회에 버림받은애같다.저녁 5시에 퇴근해서 할일이 하나도 없다.잠은 오지 않

고..거의 12시돼야 잠이 온다.그사이 뭘하면서 시간보내야 되는지...친구들한테 전화를 하자 해도 모두 알바하

겠지....그래서 핸드폰으로 넷에 접속하여 겨우 조금씩 뉴스나 볼수 잇엇다...

허나 사람이 이렇게 힘들고 외로울때 한가지 힘이 생기더라구요...그게 바로 <악>이란거라구요.

난 매일 아침일찍 일어나 밥도하고 채소도 하고 점심먹을 도시락도 만들고...

무엇보다 중요한게 신체라고 생각햇죠...건강해야 돈도 벌고...그렇게 멋있게 일주일은 잘먹고 외롭게 보냈는

데 더 며칠지나면 병이라도 생길것같더라구요...그래서 일자리 찾기시작했는데 비자없이도 결국 저녁일을 찾

게 됐어요.얼마나 기쁘던지...근데 일이 바쁘고 돈도 좀 벌기 시작하니 그만큼 돈도 쓰게 되고 아침도 일찍 일

어나기 싫어지고...집에서는 진짜 게을러지더라구요...그래서 내가 일본에서 내린 결과 아침을 매일 먹는 사람

은 악이 있는 사람이라고...ㅋㅋㅋ

추천 1 비추천 0

 微信扫一扫(위챗공유)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LV 2서현
  • MP : 2,984
  • SP : 0
XP (45%)
Lv 2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현재 게시판에서 작성한 게시물 더보기
LV 1 함박눈 펑펑^ー
그 외로운 일주일 ..그래두 다만의 일주일이였으니 다행이네요.ㅋㅋ

근데 서현님을 보면 정말 부지런한거 같거등요..

혼자서 밥도 잘 지어먹구... 도시락까지도 만들구..

존 남자친구될수 있겠어요..아니.존 남편도 능히.ㅋㅋㅋ
GT 쑈부댈
늘 하는 말이잇어요 <제모에 띄우면 가리는거 없다> 사람이란 역경에 이르면 악이라는것이 생존능력이 강해지나봅니다,,,그래서 일본와서 고생해보는것도 강한 의지력과 생존능력을 키우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합니다,,,

  바쁜겨를에 아침밥에 도시락까지 대단하시네요,,,,출근하면서 도시락을 챙겨봣는데,아침에 일어나지못해서 언제나 저녁에 만들어 놓고 냉장고에 둿다가 가지고갸요,,,,그럴때마다 생각키우는거 잇습니다,,,

  옛날에 가스가 없던 세월에 아침에 아버지가 불을 지피시고 어머니가 솥가마에 밥을 하고 아침먹고 저의 머리까지 빗어주셔서 유치원보내던 그 시절이요,,,,정말 그때 사람들 대단햇다고 생각되네에요,,,지금 생활이 많이 편해져서 저를 비롯한 사람들이 나태해 져가나 봐요,,,,
GT &^*하루*^&
근데 지갑공장월급이 10만엔이라니 금시초문이네요... 

혼자서 건강을 열심히 챙기구있다니 참 대견하시네요.
LV 1 방황
요즈음 사는게 힘나지 않아서 한가지 결심을 내렸습니다

뭔가구요

아침밥 거치르지 않고 꼭꼭 챙겨먹는거랍니다.

치나미니 견지날자가 지금은 하루 입니다
GT 미깐
언제 어데서나 식생활은 리즈므감각이 있는것이 좋아요...

건강은 혁명의 근본이니깐요.

몸 조심하며 해외생활 힘내세요.
일본체험수기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0320 더는 쥐구멍 찾을 일 없으리라 다짐하면서   8 12.06 631
10319 유학생에서 직장인까지(도서관) 3 pretty 12.11 631
10318 2005송년에밤(4) 비켜 12.13 631
10317 차창너머로 5 없는힘 다해 12.13 631
10316 뻐스 종착점 6 미소 12.13 631
10315 꼭 쓰고싶어서. 3 손목시계 12.14 631
10314 여러분 들한테 7 김군 12.18 631
10313 日本に来て3年2ヶ月 18 奇跡 12.22 631
10312 유학생에서 직장인까지(취직활동2) 13 pretty 12.22 631
10311 2006년은 감사의 마음으로... 8 메모사랑 12.28 631
10310 류학생활... 11 김택 12.28 631
10309 사랑?의 시작? 여러분 어떡할가요 8 루비 12.29 631
10308 我在日本住院时的笑话 8 スキンヘット 12.31 631
10307 신년의 첫날... 10 나물감자 01.03 631
10306 初雪 29 우연이 아닌 우연 01.21 631
10305 홀로 가는 작은 여행 12 아자아자 01.25 631
10304 왠지 우울하내... 4 해요니 02.01 631
10303 그냥 스쳐지나가기 6 아까리 02.06 631
10302 험난한 세상. 휴--- 10 미소 02.14 631
10301 ★나처럼 엉뚱한 사람 손드세유! 13 하르 02.15 631
10300 헉 이럴수가 ... 7 불을지펴라 02.16 631
10299 공주님에서 신데렐라로... 11 내 마음속의 쉼터 02.16 631
10298 요즘 제 자신이 싫어집니다 6 내 마음속의 쉼터 02.16 631
10297 제 아이라면.... 6 주유소 03.06 631
10296 꽃 사세요,꽃 사세요,어여쁜 빨간 꽃 향기롭고 빛깔고운... 11 쏙쌈 03.10 631
10295 고생을 맛보고서... 7 려원 03.14 631
10294 잡담(1회) 16 奇跡 03.16 631
10293 인생학 3 걷는것이 가만히 서있는것보다 훨씬 쉽다. 3 전위정 03.22 631
10292 일본유학생활 2 3 안개꽃 03.27 631
10291 처음 일본 도착해 전화치기 3 좋아!하는거야 03.29 631
10290 일본에서의 생활 6 사시미 04.03 631
10289 전문학교,대학,대학원- 과목선택을 함에 있어서 주의점 11 련정 04.21 631
10288 日本ファーストfoodとの縁^^ 6 Lee 04.21 631
10287 나도 적어보련다 2. 8 푸산 04.23 631
10286 처음 알바에서 (친구의 이야기) 7 그냥 04.25 631
10285 하루가 정말 어쩡쩡하다 5 김철범 04.30 631
10284 보금자리 떠나련다. 5 rani 05.18 631
10283 참새한마리 7 발광머리앤 05.24 631
10282 倦怠期 10 安 綾 05.25 631
10281 마지막 전차를 타고오면서.. 7 봉이 05.27 6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