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가정육아

나 애들 시부모

  • LV 8 마루쨩
  • 비추천 0
  • 추천 1
  • 조회 2614
  • 2017.06.09 09:03

이럴땐 어떡할가요?
시부모가 오셨는데요.평일은 우리집에 와있구 주말은시누집입니다.1학년생딸이 학교끝낸후 학원에 대려다주십니다.근데 가는도중에 사탕두 사주고 탄산쥬스도 한병사줍니다.아이스두. 이전 에는 한번에 여러종류 사탕을사기에 부탁해서 부탁 해서 사탕은 하나만 사기로 했습니다.안사주면 애가 삐진다구 뭐라든지는 산답니다.
두살난 아들두 있습니다.전번주 열이나서 첫날은 제가보구 이튿날 시부모가 봤는데요.내가퇴근후 집에 가니 누구두 없 습니다.나중에 아들과 시엄마가 돌아왔는데 쵸코,사탕,껌,2리터 탄산쥬스 들고 들어왔습니다.와 보기만해두 스트레스 이지만  수고했어요 하면서 저는 저녘준비 들어갓씁니댜  

아들이 그냥 탄산쥬스 달래서 두번줬는데 세번쨰 달라할때는 혼자서 하겠다구 많이 쏱쳤습니다 .열이나서 남은거 다

 버렸습니다 .저녘준비하면서 애들 오까시를 숨키면서 회사보다 바쁩니다 .

10분후에 저녁먹어야 하는데 센베이를 한봉지 꺼내주기두 하구 힘들어죽겠습니다

그러니까 저녘밥을 안먹습니다 .

오늘아침두 애가 배탈하는데 할아버지가 화성을 꺼내줍니다.배탈한다 그렇게 말려두 2번3번줍니다

그래서요 . 난 못보겠다 .맘대로 하세요  말 버려놓구 출근 갔습니다

오늘은 아빠가 보육원 보내는날입니다

 

 

추천 1 비추천 0

 微信扫一扫(위챗공유)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MP : 24,352
  • SP : 0
XP (68%)
Lv 9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현재 게시판에서 작성한 게시물 더보기
LV 7 하얀그늘
* 비밀글 입니다.
LV 8 마루쨩
하얀 그늘님 말이 맞아요 .밥점에 가서 밥먹을때두 밥이랑 채소랑 날아갔다 날아오는지  몰으겠어요 . 처음 일본오신분두아닌데 10번은 왔겠지만 .
70이 다 된 할매 할바이랑 싸울 필요 없어서 살랑살랑 말하니 아무런 효과 없어요 .i PAD두 다 버리고 싶구요 .
아직두 3개월은 같이 있어야는데 힘들어요 힘들어 .
LV 6 따연이
시부모가 이제 같이 잇으면 얼마나 잇는다고 그러시는가요? 같이 있는 시기가 적고 워낙 보고싶어도 못보니까 시부모입장에서 애들한테 그래도 같이 있을때 좋은
추억 , 애들한테 좋은 할아버지 할머니로 기억되고 싶어서..표현할수 잇는게 그것박에 없어서 그런거 아닐가요? 더더욱 시부모님 살아온 년대에는 먹는것에
대한 집착이 강해요. 하여서 자식도 손주들도 잘 먹는것이 첫재라고 생각해요. 이런 말 죄송하지만 필경 사는날이 당신들보다 적은 분들인데 좀 너그럽게
이해해주고 부부가 애들한테 아무리 많은 간식거리도 약속하여 매번 몇개만 먹을수 잇다고 하여 신뢰를 서로 키우는 연습하면 어떠세요? 치워서 안먹는게 아니라 잇어도
부모하고 약속하고 약속지키는 애들로 연습해보세요. 자기 부모라면 이런 글 여기다 이렇게 올릴지 모르겟네요. 참고로 저도 애 한명 지금 2살 넘은 아이엄마입니다. 저도
출근하여 매번 간식이던 과일이던 많이 사두고 약속대로 먹는 연습을 하고 잇는중입니다. 첨엔 힘들어도 나중에는 애가 아무리 어려도 약속지키려고 합니다.
LV 7 하얀그늘
공감해줘서 고마워요.따연이님 말씀도 맞는 말씀인데 제 생각은  시부모도 부모고 할머니,할아버지이기에 정확히 집고 얘기했어요.어른입장에서 애가 잘못된 버릇이나 건강에 안좋다고 하는 행위는 어떤 방법을 써서라도 제지시켜야 한다고 봅니니다.제 친정아버지,엄마라도 정확히 절대하지 말라고 제지시켰어요.부모님들이 애기 잠간씩 봐주시는거 고마운데 애들이 버릇이 안좋아지거나 하면 더 힘들어져요. 시부모님들과 잘 소통하시는게 좋을듯 싶습니다.어르신을 존경 안해서가 아니라 내 아이가 걱정돼서 그러는거니까 이해 하실거라고 생각됩니다.
LV 8 마루쨩
두분 말씀이 다 옳습니다 .제가 이렇게 시부모일을 썻지만 두분이 나쁜것이아니라 어떻게 해결하면 좋을가의 문의입니다 .우리시부모님이 요 몇년동안  반년은 일본,반녀은 중국 계십니다  .우리 서로 사의두 실은 점점 좋아지구 있습니다 .
애들의 음식문제두 원래는 없었는데요 .금년 4월부터 큰애가 소학교 다니구  시부모님이 큰애를 학원에 데려다주기시작한후 부터입니다 .한주일 4번 학원가는데 4번씩이나 콤비니가서 이것저것 산다니 장난이 아니게 스트레스입니다 .그것두 첨에는 애가 안사겠다는데 사라구 사라구 해서 삿답니다 .이런일이 응당한일로 되면 안되기에 제가 자주 시부님게 이런저런 부탁하지만 참 맘대로 안되서요 이렇게 글을 올렸습니다 .하얀그늘님처럼 저두 요며칠 시부모님과 소통하여 여러가지  약속을 하게됬습니다 .참 다행입니다 .
가정육아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72919 네일 배우고 싶은 분들 마끄 09.06 1197
72918 川口中文英文双语教室 1 행복한맘 09.04 1376
72917 「중국 한국에 꽃, 케익, 떡세트, 건강액 등을 배달해드립니다 }를 찾습니다… 오야코코 09.03 1222
72916 딸의 서투른 일본말 1 마루쨩 08.31 1715
72915 조선족永住権必見必見必見$$$$$$$$$$$$$$$$$$$$$$ 당시자 08.31 1867
72914 룸메이트 kuku123 08.30 1155
72913 일본사람하고 결혼 하실분 연락주세요 2 あこがれ 08.30 1683
72912 투자경영비자로 영주 받으신분 있으세요? 4 不動産 売買・賃貸 08.27 2337
72911 아기용 소파. 책상 공짜로 가져가세요. 신오쿠보 ゆみ0821 08.27 1589
72910 아이 후조 갱신 1 기쁨인생 08.24 1293
72909 애기분유 비행기로 갖구가도 별문제없나요? 2 Enjoy 08.23 1383
72908 연길에서 60대부모님들 다니는 친목회 칮습니다. 君をのせて 08.19 1235
72907 아기띄 もも충 08.18 2
72906 한국에서 돌잔치 하신 분들 알려주세요 1 유채향 08.10 1468
72905 아이후조갱신 1 기쁨인생 08.10 1339
72904 어머님이 일본 오셨는데 심심해해요 hakuba123 08.09 1785
72903 아동복. 여성옷.신발팝니다 씻지말고딱자 08.08 1544
72902 経理職、財務職等についてアンケート candy2015 08.07 1386
72901 중국 대사관 오봉휴식에대해 물어봅시다 1 choon 08.07 1495
72900 서울에서 임플란트 잘하는 치과 소개해줄수 있어요? 로MAN스 08.05 1235
72899 ¥¥¥ 연변에 집을 판매합니다 ¥¥¥ HANYA 08.04 1563
72898 천연 립스틱(산모사용가능) 아이스312 07.31 1381
72897 淘宝에서 물건을 구매해서 일본에 직송하는걸 문의하는데요 1 뭬라 07.29 1720
72896 チャイルドシート를 가져갈사람 쪽지주세요 1 shusi 07.21 1595
72895 임신.출산에 관한 도서 미니언 07.21 1297
72894 大久保 欣栄教育学院、夏休み 習い事+学童保育 欣栄(キンエイ)教育学院 07.20 1372
72893 귀화 면접에 관해 2 마루쨩 07.20 1676
72892 애봐줄 이모 찾습니다 건희맘 07.13 1571
72891 와우~ 애기 엄마들 빨리 와 보쇼. ひょうたん島 07.07 1879
72890 다이어트커피 필요하신 분 연락주세요 늘늘이 07.05 2336
72889 小田原付近で友達を募集します、 kin사랑 07.03 1274
72888 보모찾습니다 1 내바람 06.26 2117
72887 요코하마. . . 上大岡駅 근처 ママ友 찾습니다. . . 코아라8 06.22 1495
72886 10월 6일부터 20일까지 워싱턴 뉴욕 여행 갈 여성분 모집 Nisino 06.19 1552
72885 ✿大久保附近 欣荣教育学院暑假集中讲座(소학교~고중생 영어 중국어 주산 습자)✿ 欣栄(キンエイ)教育学院 06.16 1412
72884 조선족 기독교를 찾고있어요 광희 06.14 1473
72883 한국 기독교를 찾고 있어요 광희 06.14 1260
72882 사례금 드립니다 연락주세요 goooooood 06.09 2056
72881 소학교부터 私塾보내신 학부모 경험담부탁드려요. 6 이국타향 06.09 2437
72880 나 애들 시부모 5 마루쨩 06.09 26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