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자유토크

일본청년대표단 연변행보의 의미

  • LV 9 일항사
  • 비추천 0
  • 추천 0
  • 조회 4805
  • 2015.06.28 08:26
 
"얼마전 일중우호청년대표단이 연변을 방문했다. 그들의 연변행보가 향후 더 많은 일본청년들이 결코 생소할수 없는 연변땅을 직접 밟으면서 70년 전을 도리켜보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

요즘 항일전쟁승리 70주년을 맞는 연변은 “산마다 진달래, 마을마다 렬사비”라는 항일로혁명근거지의 풍채가 새롭게 되 살아나는 기분이다. 연변혁명렬사릉원을 중심으로 주안의 여러 항일유적지와 렬사기념비들에 남녀로소 조문객들의 발길이 끊기지 않고 보도매체와 예술단체에 의해 항일렬사들에 대한 추모의 정이 뜨겁게 달궈지면서 “물 마실 때 우물 판 사람 잊지 않으리”라는 연변사람들의 결연의 의지가 어느때보다 돋보이고있다.

그런 가운데 일전에 일중우호청년대표단 일행 20명이 연변혁명렬사릉원을 찾아 렬사들에게 생화를 진정하고 묵도를 드렸다는 보도가 유난히 눈길을 끌었다.. 본보 2면의 손바닥만한 편폭의 짧은 기사였지만 분명 이는 가볍게 스쳐보낼 메시지가 아니라는 생각에 관심을 가져보았다.

일중우호청년대표단을 이끈 일본창가(创价)학회는 문화와 교육사업의 발전을 통해 세계평화를 이룩하고 인류행복을 위해 기여하며 모든 전쟁과 파쑈군국주의를 반대하는 것을 취지로 삼고있는 종교단체로서 1930년에 설립되여 현재 전세계 190개 국에 소속단체를 둔 유엔이 인정하는 비정부조직이다. 1942년에 태평양전쟁이 점차 패색이 짙어지던 시기 당시 일본군국주의 정부는 모든 종교단체가 일본군국주의를 찬양하고 신찰을 받도록 강요한다. 모든 종교단체가 일본군국주의를 찬양하고 신찰을 받았으나 창가학회만은 이를 완강히 거부한다. 결과 초대회장 마키구치 쓰네사부와 2대 회장 도다조세이가 불경죄 및 치안유지법 위반죄로 체포된다. 나중에 초대회장은 감옥에서 옥사하고 2대 회장은 2차대전 종전 전야에야 보석으로 석방된다. 평화를 제창하고 모든 전쟁과 파쑈군국주의를 반대한다는 취지를 행동으로 분명하게 보여준 대목이다. 회장 이케다 다이사쿠는 일찍 중일관계정상화와 두 나라간의 친선 교류를 위해 수차 중국을 방문했었고 주은래를 비롯한 우리 나라 지도자들의 뜨거운 환대도 받은바 있는 우호인사이다.

한마디로 반가운 손님들이 연변을 찾은 것이다. 70여년 전 일본군국주의의 강요와 탄압에 정면으로 맞선 죄로 감옥살이에 옥사까지 한 이 단체 회장들의 유훈을 받들고 70년 후인 오늘 이 단체의 일중우호청년대표단이 아베정부의 일본군국주의 침략 왜곡행위에 용감히 도전하며 일본의 야스쿠니신사가 아닌 연변의 혁명렬사릉원을 찾아 참배한것이다. 이들의 연변행보에는 분명 지난세월 일제침략자가 연변인민들에게 저지른 만행에 대한 참회와 반성의 진지한 뜻이 담겨져있다고 생각한다.

연변은 일제와의 악연으로 점철된 땅이다. 연변지구 항일전쟁시기의 렬사는 3,301명(조선족 3,204명)이고 일제의 잔인무도한 파쑈폭행에서 참살된 연변의 조선족민중은 4,000여 명에 달한다. 항일의 피어린 나날에 연변은 결코 “무풍지대”가 아니였다. 연변의 이르는 곳 마다에 산재해있는 일제의 침략 만행유적지, 반일독립운동사적지, 반일무장단체활동기지, 항일유격투쟁유적지와 전적지는 지난 반일항일력사의 산증인으로서 우리가 두번다시 수난의 비극을 되풀이하지 않게 깨우쳐주는 경종으로 된다. 

2년 전 필자는 본보 칼럼지에서 다음과 같이 지적한바 있다--- “일제가 패망한지도 68년, 하지만 일본은 종래로 저들의 침략력사를 청산하기 위해 노력한적이 없다. ‘경신년 참안지’, ‘해란강참안지’를 찾아 연변의 무고한 백성들에게 저지른 천인공노할 죄상을 속죄한 일본의 정계인사는 단 한명도 없다.”

오늘 일본청년대표단이 연변혁명렬사릉원을 찾아 참배했다는 보도를 보면서 왜 일본정계인사들은 이같은 반성과 참회의 용기도 없는가 생각하게 한다.

이번에 20명으로 구성된 일중우호청년대표단의 연변행보는 일본의 수천만 평화애호청년들의 뜻이 담긴, 반성을 토대한 평화지향의 행보가 아닐가 느껴본다. 그런 맥락에서 우리도 습근평주석이 3000명 일본 방중대표단 접견시 "력사를 되새기는것은 미래를 열어 나가기 위해서며 전쟁을 기억하는것은 평화수호를 위해서이다”라고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전한것처럼 왜서 연변은 “산마다 진달래, 마을마다 렬사비”라는 의미를 띄는지에 대해 그들에게 확실하게 각인 시켜줄 필요가 있지 않았을가 생각해본다.

일본청년대표단의 연변행보가 향후 더 많은 일본청년들이 결코 생소할수 없는 연변땅을 직접 밟으면서 70년 전을 도리켜보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


연변일보 2015-6-24

추천 0 비추천 0

 微信扫一扫(위챗공유)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LV 10일항사
  • MP : 25,560
  • SP : 0
XP (7%)
Lv 1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현재 게시판에서 작성한 게시물 더보기
LV 9 일항사
1930年11月18日、小学校の校長だった牧口常三郎と、戸田城聖ら当時の教育者などが集い、日蓮の仏法精神に基づく教育の実践(教育者の育成)を目的とする団体「創価教育学会」を創立。これが創価学会の前身となる。 戦時中は弾圧を受け、1943年6月に牧口、戸田を含む幹部が治安維持法並びに不敬罪で逮捕され、牧口は獄死。1945年7月、戸田は、組織名を創価学会に改め組織を整備、1952年、宗教法人の認証を得る。創価学会は戸田の手腕で急拡大するが、75万世帯を目標にした「折伏大行進」運動の過程で、一部信者による強引な勧誘は後述のような社会問題も引き起こした[1][2]。1960年池田大作が会長に就任。1961年に塚本素山を初代顧問に据えた。1964年には創価学会内に「公明政治連盟(その後、公明党と改名)」を創設し、政治にも関与しはじめる[3]。

本来、創価学会は宗教団体ではなく、日蓮正宗の講(信徒団体)のひとつであった。池田は日蓮正宗総本山である大石寺の信徒のトップである法華講総講頭に選任されていた。しかし創価学会と日蓮正宗との間で次第に教義上の対立が激しくなり、1991年11月、創価学会は日蓮正宗から破門されて「宗門」と「信徒団体」という関係は消滅した。

教義的には日蓮を末法時代の本仏と定め、南無妙法蓮華経の唱題を実践し、日蓮の出世の本懐であるとされる一閻浮提総与の大御本尊を掲げ、「法華経」思想の布教を宣言(広宣流布)し、仏教思想に基づく平和的な社会の実現を目標とするとしている
LV 9 일항사
創価教育 청년 이십명이 렬사기념비를 참가한것에 대해 반성하고 있다고 판단하기에는 좀...
創価학회는 일본전국에 회관을 가지고 있고 자기들의 학교 대학까지 가지고 있고 이건 소부예 공명당이라는 자기들의 정당을 가지고 있음.
물론 국회의원투표는 전부 자기들의 공명당에 표를 던짐.
지금 자민당과 짝짝꿍해서 잘나가는같은데 자민당이 반성으 아이한다고 중국에서 자꾸 욕하는데 그럼 공명당 즉 창가학회는 반성하는가?

음.... 비묘.
LV 9 일항사
연변지구 항일전쟁시기의 렬사는 3,301명(조선족 3,204명)이고 일제의 잔인무도한 파쑈폭행에서 참살된 연변의 조선족민중은 4,000여 명에 달한다.
----
이말이 도리있는 말이라카이.
우리 집안에서만 항일렬사가 한 50명 나왔는데.
자유토크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4887 연향각(延郷閣)따뜻한 고향맛으로 고향여러분들을 기다립니다! 1 延郷閣 05.15 38835
4886 다시보기 사이트 다시보자 1 이내도야 07.14 18408
4885 무료로 라이브 떡방 벗방 보는법 알려드릴게요 !! 1 둘둘이치킨 05.27 11160
4884 후방 19) 바람에 날린 치마.. 헉 노팬t dfigdf 02.28 11021
4883 영화 드라마 애니 예능 다시보기 사이트 1 이내도야 07.10 8595
4882 중국담배 싸게 파는곳 알려주세요 1 천사의유혹 04.26 7012
4881 [로딩/스압]걸스데이 민아 특징 이재균 03.29 6110
4880 자유토크 게시판 리용안내 3 정보 05.21 5715
4879 재외 영주권 다시한번 강조합니다 30 아리스토텔레스 08.03 5364
4878 한국 동영상 싸이트 추천해주세요 열분, 안녕하세요. 금방 일본에... 4 유나2020 10.08 5211
4877 girl2 dio 04.25 5118
4876 뭔가 보이는 유지애 민정언니 06.01 5004
4875 일본청년대표단 연변행보의 의미 3 일항사 06.28 4806
4874 G컵이라는 아프리카BJ 이재균 03.09 4740
4873 남편을 어떻게 용서해야 될지 모르겟네요 39 다쟈레 09.07 4647
4872 무료 드라마 보기싸리트 알려주시면 고맙겠습니다 2 다링 02.05 4607
4871 예전에 타이트했던 지숙.gif 오명진 09.06 4594
4870 손 내려 봐............. 민정언니 06.08 4569
4869 한족남자,조선족 여자 20 세상에~~~ 07.08 4530
4868 와우 프리서버(일본) 장독대 05.21 4477
4867 들러보고가쇼 ㅋㅋ HY동경 10.22 4295
4866 음악 다운로드 할수 있는 사이트를 알려주세요.. 부탁드립니다.. 2 진선 11.25 4282
4865 영주권에 대해서 중요한 사실을 알려드립니다. 22 아리스토텔레스 07.21 3970
4864 밸리댄스녀 임성미 이재균 03.11 3965
4863 TVpad로 요즘 한국드라마 전혀볼수 없는데 걱정이예요. 중국 ... 2 꽃게탕 11.04 3788
4862 쉼터에서TVpad산분 있나요 4 sinmei 10.31 3778
4861 朝鲜族的自豪-延边足球 오사카보이 08.04 3706
4860 연길 신공항 2018 년12월에 준공 전망 10 청ㄱㅐ구리 07.02 3681
4859 싐터 웹디자이너 05.27 3657
4858 공장 인간관계 만화 dfigdf 05.05 3627
4857 일본아들이 이렇지머.. 10 치이타 05.28 3468
4856 친구해요 ~~ 위챗 gkgkgk112 1 수양1231 05.04 3354
4855 이 왕짠에 대하여 11 090909 09.02 3165
4854 자유토크 게시판 리용안내 9 이제 10.30 3160
4853 애교없는 여자분들 필독 6 하율이 05.19 3106
4852 ??? : 특수학교설립 합의는 아주 나쁜합의다 3 다정한이웃 09.06 3047
4851 불법체류자진출국한분들 입국규재없이 5년복수비자 2일근무일해결 코리아비자 04.13 3045
4850 기막혀서 왔습니다 어제 오사카한국영사관에 전화해서 F4비자에 대... 2 꽃게탕 10.28 2975
4849 第5回国際紅白歌合戦 参加者・協力団体・ボランテイア募集中!!   2015年10月… 2 globacom 06.24 2914
4848 농원풍경 20 장백호 06.08 2896